가벼운 바람의 위력

칸의視線 2012.08.28 16:20

 

 

 

가볍게 뒤집어져 버린 우산

비를 조금 맞더라도 그냥 가라고 했는데 문 밖을 나서자 마자 홀라당 뒤집어져 버렸습니다.

태풍의 위력이 실감납니다. 지금 이 시각에도 거센 바람이 가로수를 흔들고 있고 결국 옆 건물 최상의 유리창은 와창창 깨지는 사태가 일어났습니다. 인명 피해가 없어 다행입니다. 자연 앞에서 작아지는 인간의 모습을 목도합니다.

새벽에 발코니 유리창에 테이핑을 하고 나왔는데 안전한지 걱정되고 궁금합니다. 별일 없어야 할 텐데 말입니다.

아무튼 안전이 최우선 입니다. 이 기회에 안전불감증을 없애는 계기로 삼아야...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털구름  (6) 2012.10.19
알록달록한 손잡이  (0) 2012.10.19
가벼운 바람의 위력  (6) 2012.08.28
시흥 연꽃테마파크  (4) 2012.07.29
생활소품  (2) 2012.07.26
부띠의 감성 사진놀이  (4) 2012.07.25
Trackbacks 0 : Comments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