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새로운 출발

칸의視線 2012. 2. 12. 17:00


 

  아내의 사촌 여동생 결혼식에 다녀왔습니다. 장인 어른께서 다른 가족들과 함께 지방에서 올라오셨구요.
어제도 친척 동생의 혼례가 있었지만 지방이고 또한 사정상 어려움이 있어서 부모님께서 가셨습니다. 흑룡의 해라 그런가요? 이번 2월에도 2건, 3월에도 다녀가야 할 결혼식이 벌써 두 군데나 예약입니다.
주머니 사정은 가벼운데 결혼식은 러시를 이룹니다.
   오랫만에 처가쪽 친척들을 만났습니다. 특별한 일이 아니면 평소에 얼굴 보기가 사실 힘듭니다. 다들 바쁘니까요? 다소 어수선함이 지배할 줄 알았는데 의외로 식은 차분하게 진행되었습니다. 평소 같으면 뒤에 서서 식을 지켜보게 되는데 이번에는 자리가 비어 있어서 앉아서 처음 부터 끝까지 지켜봅니다. 다른 건 몰라도 주례선생님의 주례사는 주의 깊게 들을려고 귀를 기울입니다. 제가 14년전 결혼했을 때를 떠올리며 들었던 말씀들도 떠올려 보곤 하지요? 이 결혼식의 주례사도 담담하게 저의 처음을 돌아보게 합니다. 시작했을 때의 초심. 어떤 마음가짐으로 지금까지 삶을 영위해 왔는가 하는 인생의 본질을 떠올리게 했습니다. 거창한 것이 아닌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었던 그런 내용이지만 오늘 따라 새롭게 와 닿습니다. 길지 않은 짧은 주례사 였지만 인상적이었고 머릿속에 쉽게 각인 됩니다.
성공해서 행복한게 아니라 행복이 지속되는 삶이 성공한 것이다.




딸을 시집보내는 아버지의 뒷모습이 쓸쓸해 보였습니다.
새로운 출발선상에서 시작하는 부부. 오래도록 행복하십시요. 그리고 서로에게 정성을 기울여야 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채비빔밥  (4) 2012.02.17
지하주차장에서  (2) 2012.02.17
결혼, 새로운 출발  (2) 2012.02.12
접시 위 캘리그라피  (6) 2012.02.07
탁자 속 흑백사진  (4) 2012.02.05
채선당에서 회식  (2) 2012.02.04
Trackbacks 0 : Comments 2
  1.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12.02.15 11:26 신고 Modify/Delete Reply

    제 결혼때의 모습이 그려지네요. 결혼하시는 분 행복하시길 바래요~ ^^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