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당커피_남양주

작은旅行 2010. 3. 21. 00:37

하늘이 황달에 걸렸나?
낮을 지워버렸나?

누런 먼지를 가르며 남양주로 달렸습니다. 조안 I.C를 빠져나오자 마자 고당커피의 간판이 보이고 자석에 끌리듯 핸들을 돌립니다. 코엑스 카페쇼에 참석했던 가게로 기억합니다. 대규모의 개인주택으로 넓은 면적을 자랑합니다. 입구 부터 위용을 뽐냅니다. 한옥이 커피를 마시는 카페로 변신한 모습이 독특합니다. 과연 어떤 그림이 그려질까 사뭇 궁금했었는데 궁금증이 풀렸습니다.
한국식 하드웨어가 서양의 프로그램을 어떻게 소화했을까 하는 의구심이 직접 보기 전까지는 가득했습니다. 결론은 이렇게도 가능하구나~!


담장 밖에서 바라보다.
담 너머의 모습이 생각하는 것처럼 그리 낭만적이지는 않습니다. 불편함을 감수해야 하고, 맞지 않는 옷을 몸에 걸치는 부분이 있습니다. 문명의 이기를 받아들이고 하여 하드웨어를 보완을 합니다.
우선 넓은 공간이 마음을 편하게 합니다. 답답한 벽보다 툭트인 하늘을 감상하는 기회가 습니다.
지붕과 지붕 사이로 바라 보는 하늘. 뿌연 황사가 아쉬움을 더합니다.



대기공간으로 사용되는 마당의 모습은 아쉬운 점이 많습니다.
겨울의 바람은 모면하지만 여름의 태양을 피할 방법이 떠오르지 않습니다. 보자기와 같은 한옥의 융통성이 사계절을 적절하게 포용하지만 현재의 사계절을 포용하기에는 하드웨어가 따라가기 힘든 부분이 많습니다.
비닐하우스라는 궁여지책의 형태에 씁씁한 웃음만 나옵니다. 한옥의 품격을 현저하게 떨어뜨리는 외부공간이 되었습니다.



겹칠 듯 말듯 지붕의 마주합니다.
마당의 모습은 아쉬운 점이 많습니다. 서까래 아래의 불빛이 어둠을 알립니다. 빗방울 떨어지는 날에는 처마 아래 몸을 숨기고 빗줄기를 감상하기도 하지요. 카푸치노의 하얀 구름 한 점이 아쉬운 날씨였습니다.



입구
시선 차단용 벽. 기다란 마당이 시야에 전부 들어오지 않습니다. 감추고 싶은 게 있는 모양입니다.
오늘의 커피를 알리는 입간판이 벽에 기대고 있습니다. 앞이 막히니 자연스럽게 몸은 왼쪽을 향하게 됩니다. 


옥수수
도로변 부터 찐옥수수와 찐빵을 선보이고 있다. 가게가 많다 싶었는데 이유가 있었구만.
처마 밑 한 켠을 차지한 옥수수 잘 말려지면 살림 살이 좀 나아질 것 같습니다.
대마무에 대롱대롱 메달려 계절을 보내고 있네요. 잘 말라라 옥수수야~!



장독대
지면에서 반계단 올라가면 독이 가득놓인 장독대가 등장.
돌로 담을 쌓듯 계단 역시 막돌쌓기로 울퉁불퉁 정겨움이 묻어 나옵니다.



창호
창문를 열어 젖히면 시원한 바람이 통과합니다. 여름철 땀에 젖은 등이 시원하겠죠.
는데 이유가 있었구만. 창 밖의 멋진 풍경을 상상합니다. 꽃 담장 너머의 모습까지 떠올리며~!



로스터
대형 로스터기. 후지로얄 대략 한꺼번에 5Kg 정도를 소화할 것 같습니다. 집 뒤에 집진시설과 연통의 크기도 상당합니다.
하루에 볶는 양도 어느 가게와 비교되지 않을 만큼 많다. 자루에 담겨 수입된 생두의 양 보기 드물게 많았습니다. 하루에 방문하는 손님의 숫자가 있으니 대형인 이유가 실감납니다.



꽃담
뒷마당으로 갑니다.
시선을 살짝 가리며 담장 밑 고고한 대나무가 푸르름을 자랑합니다.  눈이 지루하지 않도록 새심한 배려를 했습니다. 밑밑한 담장에 변화를 줘서 한 폭의 그림을 연상시킵니다.



눈썹 달린 담장
담장 사이로 통풍이 되도록 이런 장치가 있습니다. 통풍구 위에 있는 기와가 눈썹을 연상시킵니다. 보기 드문 형태라 찰칵합니다. 시야와 바람을 동시에 확보하려는 노력이 였보입니다.


풍경
바람에 살랑거리며 뒤척이다. 
딸랑딸랑 잔잔한 화음이 울려 퍼진다.
거친 황사에 심하게 요동을 친다. 고비사막의 바람이 심술을 부린다. 네가 이해하렴..
숨죽인 바람이 다가 오기를 고대한다.
찰랑거리며 부딪치는 경쾌한 울림을 듣고 싶어라. 



메뉴판
STAFF로 부터 50분을 기다려야 한다는 얘기를 듣고 기왕 멀리까지 왕림했는데 "O.K" 라고 답을 합니다.
비닐하우스 안에 있는 사람들이  전부 대기손님. 난로 옆에서 이런 저런 얘기를 옆지기와 주고 받다가 갑자기 메뉴판이 궁금해 졌습니다. 뭐가 있을까 하면서 말입니다. 한옥에 어울리게 시루떡과 궁중떡볶기가 있었습니다.
한 가격 합니다. 강남에 버금가는 가격에 눈이 동그래졌습니다. 기름 태워 가며 온 정성이 아까워 수용합니다.



시루떡
접시 부터 포스를 자랑. 입에 착착 달라붙습니다. 모양이 흐트러지기 전에 한 컷 인증확인.
맛_좋았습니다.
가격_비쌉니다. 한 접시 6천원.


커피와 시루떡 그리고 쵸콜릿
시루떡에 커피. 의외로 잘 어울리는 조합입니다. 쌉쌀한 커피에 쵸콜릿도 나옵니다.
한 잔을 마실즈음 스텝이 들어오더니 리필을 해준 답니다. 쟁반위에 빨간색 펠리칸 주전자를 들고 왔다 갔다 하던 스텝이 역할을 알 수 있었습니다. 리필 전문 스텝..

커피가격_다소 높으나 리필 100%. 7천원 접수됩니다.
맛_단종커피의 개성이 녹아나옵니다. 로스팅의 탄맛이 아닌 커피의 쓴 맛이 부드럽게 퍼져 있습니다.
     순전히 주관적이 판단이오니 해석에 유의하여 주시고 오직 참고 사항입니다.


Bar 그리고 주방
보가 노출된 낮은 천정의 Bar. 목재의 은은함이 가득합니다. 창호지의 배경이 공간을 돋보이게 합니다. 한옥의 무한 변신.
다소 불편한 점이 있겠지만 멋진 공간으로 탄생한 Bar 최고예요..



하늘을 향해
고당을 나오며
시원스레 하늘을 향한 처마 끝..고요함을 알리는 불 빛에 취해 한 참을 바라 보고 있었습니다.
남양주에서의 고당. 즐거운 시간 보내고 왔습니다.

'작은旅行'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fe 나무그늘_영등포 타임스퀘어  (22) 2010.04.11
Waltz&Dr.Mahn 커피박물관_남양주  (18) 2010.03.21
고당커피_남양주  (20) 2010.03.21
나미나라공화국_남이섬  (21) 2010.03.07
TIMES SQUARE  (24) 2010.02.23
下北沢(Shimo-Kitazawa)  (20) 2010.02.12
Trackbacks 1 : Comments 20
  1. Favicon of http://gem4you.net//blackdiamond BlogIcon blackdiamod 2010.03.21 11:57 Modify/Delete Reply

    사진이 너무 멋지네요~~
    주말 잘 보내세요^^

  2. Favicon of https://wonderism.tistory.com BlogIcon 원 디 2010.03.21 16:42 신고 Modify/Delete Reply

    너무 예쁩니다 - ^ ^
    고전적인 美
    잘 보고 가요 - !

  3.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10.03.21 22:59 신고 Modify/Delete Reply

    전통찻집 같은 분위기인데 커피가 어제 황사가 좀 심했죠.

  4. Favicon of https://kimboram.com BlogIcon 긍정의 힘 2010.03.21 23:33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 너무 근사합니다~:-)
    저는 이번 주말엔 모임도 있고 음식 레시피 올려야 되는 건도 있어서 야외 출사는 못했네용~-_ㅠ
    Linetour님 사진으로나마 야외 출사 느낌을 다시한번 느껴봅니다.

  5. Favicon of http://hisday.tistory.com BlogIcon hisday 2010.03.22 02:43 신고 Modify/Delete Reply

    사진을 보니 생각했던 것보다 한옥과 커피가 잘 어울리는 듯 합니다.
    커피향 가득한 한옥에서.. 생각만 해도 운치 있네요.
    문득 커피를 즐겨드셨다던 고종 황제가 생각납니다 ^^

  6. Favicon of https://greendiary.tistory.com BlogIcon 수우º 2010.03.22 08:09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 진짜 여기 가봐야지 가봐야지 생각만 하고 있답니다
    가고 싶은데 ;
    오너 드라이버가 아니면 여긴 ㅠㅠ 무리 ㅠㅠ 하아;; ㅠㅠ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0.03.22 21:57 신고 Modify/Delete

      팩키지로 묶어서 다녀오시면 좋을 듯 합니다.
      영화촬영소, 왈츠와닥터만 커피박물관, 고당커피. 모두 남양주 소재로 가까이 있습니다.

  7.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10.03.22 10:01 신고 Modify/Delete Reply

    하늘이 황달에 걸렸다는 말이 실감이 나요.
    그냥 노랗기만 하면 좋겠는데 먼지가 제차를 엉망으로 만들어 놨다는,,,
    꿀꿀한 날씨에 음식 여행 너무 좋았겠습니다. ^^*

  8. Favicon of http://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10.03.22 10:16 Modify/Delete Reply

    황사가 짙어도 이곳이 이끌리게 한 특별한 맛과 분위기가 묻어나보입니다..^^

  9. Favicon of https://photopark.tistory.com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0.03.22 10:30 신고 Modify/Delete Reply

    황사가 정말 심했죠?
    이렇듯 멋진곳에서 커피 한잔 하고 싶군요.^^

  10. Favicon of https://lalawin.com BlogIcon 라라윈 2010.03.30 06:48 신고 Modify/Delete Reply

    지난 달부터 친구와 가기로 하고 약속이 미뤄져 아직 못 가본 곳인데...
    정말 운치있고 멋진 곳이네요......
    Linetour님 포스팅을 보니 더욱 더 빨리 가보고 싶어지는 곳 입니다.... +_+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