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역

칸의視線 2012.03.08 00:15



늦은 밤 과천역의 지하 연결통로에 인기척이 없습니다.
긴 복도에 파릇파릇한 형광등 불빛만 바닥에 비추는 밤. 자정이 가까워 졌나 봅니다.
누군가의 퇴근글을 밝혀주는 하얀 빛을 따라 하루를 마감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상다반사  (8) 2012.03.18
겐로쿠 우동  (18) 2012.03.11
과천역  (6) 2012.03.08
경칩에 내리는 봄비  (10) 2012.03.05
분리배출  (4) 2012.03.05
일요일은 짜파게티  (12) 2012.03.04
Trackbacks 0 : Comments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