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속에 장부쓰는 A형

칸의視線 2008.11.25 18:5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명 "뒤 끝"

   그 어릴적 기억이 영화 필름처럼 머릿속에 지나간다. 기분좋은 추억이든 나쁜 기억이든 간에 말이다. 유치원 가던 길에 배가 아파 집으로 돌아왔던 귀가길. 공모전 준비하며 낮과 밤이 바뀌어 막판 보름을 보내며 출품하여 아쉽지 않게 당선되어 컬러로 실려 작품집 받아들던 일. 연병장의 길지 않은 뜀박질에 배를 움켜잡고 쓰러져 국군병원에 입원. 위의 출혈이 심해 계단에서 주져 않았던 일. 창피하게도 임산부만 먹는 줄 알았던 빈혈약 3개월 복용. 기타 등등. 적고 보니 숨어야 겠습니다.
   요거 상당한 사람이 있다. 자기 맘에 안들거나 불편했던 기억이 각인되면 몇 번이고 비슷한 상황이 발생할 때 마다 꺼내든다. 분명 그 당시 매듭짓고 넘어갔는데 아쉬운 마음이 남아서 자기 암시처럼 옆사람의 기분을 지하층까지 끌어내린다. 제목처럼 마음속에 장부쓰는 A형은 나의 옆지기가 뒷끝의 다른 표현으로 정의를 내린다. 나는 A형. 혈액형은 모르지만 그와 동일하지 않을까 미루어 짐작해 본다. 위의 상황이 반드시 A형이어서 그런 것은 아니다. 객관화 될 수 없는 상황이니 오해 없으시기를 바랍니다. 순전히 주관적인 견해입니다.
   오늘도 아니나 다를까 위의 상황 발생. 왜 이렇게 짜증나는 기억이 머릿속에 남아 괴롭힐까 생각해 본다. 바둑처럼 되짚어 본다면 이렇다. 대화를 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내용은 빠지고 소통하는 태도를 문제삼다 보니 정작 중요한 본질이 흐려져 버린다. 그래서 뒤끝이 남는것인가? 털어버리자~! 올해가 가기 전에 폴더에서 Delete 자판을 누르겠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웃블로거 "mimi C" 님으로 부터  (6) 2008.11.29
낙엽을 태우며  (12) 2008.11.26
마음속에 장부쓰는 A형  (4) 2008.11.25
관계<關係>  (6) 2008.11.21
내 가방 안에는_ 트랙백 놀이  (14) 2008.11.15
Hand Drip  (5) 2008.11.15
tags : ,
Trackbacks 0 : Comments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