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츠 파워팩

칸의視線 2012.02.21 12:55



 

    잠시라도 가만 있지를 못하는 조카. 정말 촬영 어렵습니다.
한 친구는 그래도 눈치가 빨라 카메라 들이대면 포즈도 취하고 잠시 숨을 고르게 하는데 다른 조카는 막무가내 입니다. 빨리 맘을 접어야 편합니다. 어찌되었건 흔들리는 사진 촛점 맞지 않는 사진에 불만이 생겨 작심하고 무식한 Power Pack을 구입합니다. 유치원 졸업기념 학예회로 뮤지컬을 한다는데 아이 엄마가 꼭 촬영해 달랍니다. 지난 번 리허설 때 촬영하여 앨범으로 만들어 주었더니 아주 맘에 들어합니다. 이제 진짜랍니다. 내심 긴장도 되고 중요한 순간을 놓칠 확률을 조금이라도 줄여 볼 요량으로 큰 맘 먹고 구입. 얼마나 자주 사용할지는 모르겠으나 실컷 굴려야 겠습니다.

   무게도 있고 크기도 아이폰과 비교해도 상당합니다. 어깨에 걸고 사용하게 되어 있는데 역시 빵빵합니다. 우스겟소리로 땡칠이 힘 정말 좋다고 적어봅니다. 오히려 플레쉬의 발광부분이 빨리 손상될 것 같은 느낌마져 듭니다.
신품은 언감생심이고 중고로 장만했습니다. 연사 촬영시 많은 도움이 됩니다.






묵직한 파워팩 어깨에 둘러매고 전화기 줄처럼 꽈진 코드로 플레시 연결하고 거울을 바라보니 웃음이 나옵니다.
치렁치렁하게 프레스 사진기자도 아닌 것이 찍사 삼촌치고는 조금 과한 것 같고. 여하튼 조카 사진 한 장 찍자고 죽자사자 달라드는 제 모습에 미소를 지어봅니다. 그래도 귀여운 조카 졸업하고 초등학교 입학하는데 작은 선물로 대신하고 싶습니다. 미리 축하한다. 공연하는 날 봅시다. 울 조카 화이팅~!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변산반도 횟집  (4) 2012.02.27
장미꽃  (6) 2012.02.22
메츠 파워팩  (4) 2012.02.21
전라도식 팥칼국수  (6) 2012.02.21
이웃블로거 키키보사 청첩장  (8) 2012.02.18
야채비빔밥  (4) 2012.02.17
Trackbacks 0 : Comments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