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메시지

칸의視線 2011. 7. 29. 09:03
속도의 시대를 걷고 있습니다.
전화 통화도 내용은 뒷전이고 본말이 전도된 대화만이 오고 갑니다. 그러다 보니 정작 꼭 전달해야 될 내용은 차라리 문자로 달라고 합니다. 그제서야 상대는 사태의 심각성을 알아 차리는 듯 한데 이마져도 분간 못하는 부류가 있어 골치를 앓습니다. 자기는 분명 말했다고 하는데 워낙에 봇물 터지는 성질대로 토해내는 말 속에서 신경을 집중하여 들어도 키워드를 메모하기가 어렵습니다. 이 경우 후폭풍이 거세게 다가옵니다. 잘잘못을 따지게 되고 고성이 오고 갑니다. 그래서 요즘은 이런 대화가 이어지게 되면 "STOP, 잠깐만요"를 외치고 문자로 요약정리해서 보내달라고 합니다. 결론 부터 말하자면 효과가 있습니다. 반드시 그렇다는 것은 아니지만 20대와 대화를 하다보면 맘은 급하고 생각과 입에서 나오는 말이 따로 노는 듯 하는 친구들이 간혹 있습니다. 좀 차분하게 말하면 좋을 텐데 말입니다. 그러다 보니 확인하는 과정에 투입되는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차근차근 짚어가면서 하면 금방 끝날 일인데..답답함을 넘어서 안타깝기까지 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타면의 진수  (14) 2011.08.01
팥빙수  (12) 2011.08.01
문자메시지  (8) 2011.07.29
요즈음  (10) 2011.07.24
장맛비  (20) 2011.07.16
카페라떼  (8) 2011.07.16
Trackbacks 0 : Comments 8
  1.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1.07.29 09:54 신고 Modify/Delete Reply

    대화보다는 키보드 자판에 익숙해져서 그런거 같습니다.
    저도 메신저로는 얘기를 잘 하는데,
    프리젠테이션이나 그룹간 대화를 하게 되면 갑자기 삼천포로 빠지는 경우가 많아서...ㅠ.ㅠ

    벌써 금요일입니다.
    오늘은 하늘이 좀 개이는 듯 싶네요.
    행복한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1.07.29 10:33 신고 Modify/Delete

      대화 역시 훈련이 필요합니다.
      생각의 정리가 되어야 차분하게 대화를 이끌어 갈 수 있음을 다시 한 번 상기합니다.
      쾌청한 주말 보내십시요, 간만에 우산펴지 않고 외출합니다.

  2. Favicon of http://zenzang75.blog.me BlogIcon 셔터의 달인 2011.07.29 10:41 Modify/Delete Reply

    칸님의 말씀 백프로 공감합니다. ^^

  3.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11.07.29 11:46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 뭐랄까...묘하게 공감된달까요...
    정보가 많아지면서 그에대한 프로세싱도 빨라져야 할텐데...
    아직은 느리고...건조해지는 듯만 합니다.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1.07.29 12:38 신고 Modify/Delete

      정보량은 엄청나지만 프러세싱이 빨라지는 것도 아니고
      내용을 간결하게 간추리는 능력도 느리고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4.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11.07.29 22:42 신고 Modify/Delete Reply

    사람과의 대화보다는 요즘 키보드로 대화하는게 익숙해셔저 그런거 같습니다. 지금도 저와는 문자로 대화로 나누고 의견을 주고 받고 있으니까요.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1.07.29 22:45 신고 Modify/Delete

      글로 표현하는게 여과지를 통과하는 것처럼 걸러져 정리가 잘 되다 보니 선호하는 것 같습니다.
      반면에 대화로 소통하는 부분은 생소함이 조금씩 스며들고 있습니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