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언덕_임진강

작은旅行 2007.10.02 00:43

세월앞에
동판은 청동빛으로 변하고
시간의 층이 쌓이면 사랑의 흔적은 선명해지겠지...


무조건 사랑하라.
사랑이 그대의 인생을 눈부시게 하리라.
비록 그대가 심판으로부터 납득할 수 없는 레드카를 받고 축 늘어진
어깨로 그라운드에서 퇴장 당하는 한이 있더라도 일단은 사랑하라.

"여자도 여자를 모른다" 가운데 - 이외수

민망한 장면..어딜가나 흔적을 남기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 안타까워요.
다음에 다시 온 후 남긴 발자취를 확인할까?
트레비분수에 동전을 던지면 다시 온다는 속설이 있다는데 솟아 오르는 힘찬
물줄기를 향햐여 소원을 빌러 로마에 가고 싶다는 의욕만 앞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멈춰버린 바람개비
동그란 궤적을 그리기에는 투명창이 바람을 막았어요.
두 동강난 국토 마냥 박제된 동물처럼.

언덕위의 바람개비 집단은 태양, 바람, 비, 공기에 의해 빛이 바래가고 있었다.
날개가 꺽이고, 녹이 슬어버린 친구들
가려린 대롱을 대지에 뿌리내리고 오늘도 세상 풍파를 온몸으로 맞이 합니다.
쇼윈도우 속의 그대들은 행복하시나요?
언덕위의 친구들과 뻐거덕 거리며 몸을 부대끼는 것을 권합니다.

선택은 우리의 몫..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과 북이
하나되는 길_가을 하늘을 향한 비상을 꿈꾸다.

지붕을 향한 길_이 건축과 저 건축을 연결 브릿지
그대 세상과 소통하는 연결고리가 어떻습니까?
콘크리트 다리 위에 가을을 간직한 데크를 깔아 드릴께요.. 그리고 바람을 마주합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녀 그리고 누구, 흐린 하늘을 향하다.
대지와 하늘이 맞닿은 경계선_수평선이라 불러봅니다.
행복과 희망을 가슴에 담고 푸른 하늘이 될 거라 믿으며 잔디위에 발을 내딛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ill of Wind-김언경

바람을 가르고 싶은 바람개비
바람아 빨리 와야지 !
바람이 소식도 함께 전하렴
바람이 폐 깊숙이 파고들면 마음의 영혼까지 맑아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페안녕 = 안녕이라고 말하지마
수도꼭지 너 물은 언제 시원하게 쏟아내지?
알려줘 물 받으러 I Will Be Back.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둥실~
원더풀 컬러풀 연못~ 브라보, 브라바, 브라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지에 나즈막히 펼쳐진 건축
지형학에 의지했다고 얘기하지 않아도 우리의 정서는 이렇습니다.
이 땅에 튼튼하게 자리잡고 미래의 그 날을 떠올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은旅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커피볶는집 빈스서울_염리동  (4) 2007.11.27
유니스의 정원_안산  (6) 2007.11.25
신주쿠 Esquisse-시로키야(白木屋)  (6) 2007.11.16
이데(IDEE SHOP)  (3) 2007.10.28
마리아쥬 프레르(Mariage Freres)  (2) 2007.10.28
바람의 언덕_임진강  (0) 2007.10.02
Trackbacks 2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