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리배출

칸의視線 2012. 3. 5. 11:02




금요일 새벽, 한 차례 거친 소음이 가시니 가지런히 정리된 쓰레기 분리 배출 장소.
가정의 온갖 쓰레기가 매주 목요일이면 한 가득. 그렇지만 저마다 용도에 맞게 분리하여 배출한다.
거치대의 튼튼한 비닐 포대에 저마다의 사연을 담아 재활용품으로 변신. 쓰레기가 변신하는 장소, 1박2일 이다. 
말끔하게 치워져 편한 몸을 누이듯 빗자루는 누워있다. 한결 여유로워 보인다. 따가운 태양 빛을 가려주는 지붕도 건재하다.
불경기라고 나오는 상자와 쓰레기도 줄었단다. 팍팍한 살림살이의 단면을 매주 목격한다. 겨울을 깨우며 일으나는 개구리가 기지개를 킨다는 경칩인 월요일. 활기찬 한 주 맞이하십시요.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과천역  (6) 2012.03.08
경칩에 내리는 봄비  (10) 2012.03.05
분리배출  (4) 2012.03.05
일요일은 짜파게티  (12) 2012.03.04
한식저잣거리 "황진이" 디큐브  (8) 2012.03.03
조카가 그린 내 모습  (0) 2012.03.03
Trackbacks 0 : Comments 4
  1.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12.03.06 14:30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 저희동네는 저런 모습 전혀 없어요.ㅡㅜ

  2. Favicon of http://www.getcheapnfl.net BlogIcon Cheap Jerseys 2012.07.05 17:11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nikebearsjerseyswholesale.com BlogIcon wholesale jerseys china 2012.07.19 16:44 Modify/Delete Reply

    광고위치가 아주 자연스럽고 좋네요~ 저도 한번 시도해봐야 되겠습니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