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강스툴

칸의視線 2012.01.10 18:17



 

인기척이 없어서 썰렁합니다.
한기가 스멀스멀 밀려오지만 뜨거운 열정의 스툴이 오손도손 모여
빛을 발산하고 전구의 삼파장이 따뜻함을 건네주는 오후..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날에 연하카드를  (6) 2012.01.12
일상의 기록  (0) 2012.01.10
빨강스툴  (6) 2012.01.10
브레인, 혹독한 수련의 결과  (10) 2012.01.03
차량정기검사  (6) 2012.01.03
정자동 카페거리  (10) 2011.12.31
Trackbacks 0 : Comments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