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복히 내리다

칸의視線 2009.01.25 12:11



건물 뒷편 창고.
간만에 눈다운 을 봅니다.
소리 소문 없이 소복히 쌓였지만 힘든 귀향길이 눈에 선합니다.




울 사무실 강쥐
"원남이"와 "삼돌이"
형제
새 주인 만나 곧 헤어지지만 잘 살아라 ㅠㅠ.
 키울때는 힘들었는데 막상 떠난다니 아쉽습니다.

*    다섯 형제가 새 가족을 만나 뿔뿔히 흩어집니다. 먼저 셋은 새로운 가족의 품으로 골인
**   데리고 갈 쥔장의 딸이 원민이. 원민이 동생으로 원남이로 미리 이름을 지어줌
*** 삼돌이는 오형제의 막내 입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과 함께 파스타를_플로라  (36) 2009.01.27
동화책 따라 그리기  (20) 2009.01.27
소복히 내리다  (22) 2009.01.25
한 상 가득  (40) 2009.01.21
"PLUSTWO"님으로 부터  (34) 2009.01.17
날아가버린 추억  (40) 2009.01.15
Trackbacks 1 : Comments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