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기록

칸의視線 2012. 1. 10. 21:09

 
새해의 기록은 캐주얼 플래너로...

2년 연속해서 1 Days 1Page를 사용했지만 가방에 넣고 다니기에 부담스러운 두께와 무게로 올해는
절반으로 줄인 2 Days 1Page로 교체.

가벼워진 다이어리 때문에 소지하기에 편리하고 메모 역시 간편해 졌습니다. 꼭 무거운 DSLR을 무게를 줄인 미러리스 카메라로 변경한 기분입니다. 표지의 색상도 밝은 컬러로 선택했습니다. 검정색 만이 선택의 대상은 아니니 과감하게 교체. 아내도 산뜻하다며 한 표를 던집니다.

그런데 별다병의 가격은 다이어트가
안됩니다. 부담스럽지요. 가고 싶어서라기 보다는 이 건물에 볼일이 있어서 들어왔는데 만나서 얘기할 만한 장소가 이곳 뿐이었습니다. 귓가를 스치는 바람도 그렇고 해서 멀리 움직이지 않고 한 빌딩에서 원스톱으로 해결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매일매일 영어소원, 파멜라&로즈메리  (2) 2012.01.13
설날에 연하카드를  (6) 2012.01.12
일상의 기록  (0) 2012.01.10
빨강스툴  (6) 2012.01.10
브레인, 혹독한 수련의 결과  (10) 2012.01.03
차량정기검사  (6) 2012.01.03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