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하늘을 담다

칸의視線 2010.08.09 22:30

그냥 셔터에 압박을

, 제주의 하늘이 물 위에 그리고 하늘에

태풍이 지나간 것도 아닌데 이리도 눈부시게 하늘 거립니다.
못잊어 다시 찾는 증거를 발견합니다.
발걸음을 두 번 옮기는수 밖에 없을 따름입니다.
텅빈 머릿속에 섬, 제주의 화폭을 담아 갑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미휴게소_성산  (22) 2010.08.13
순옥이네 명가_제주시 도두동  (21) 2010.08.13
제주의 하늘을 담다  (20) 2010.08.09
도서관에서  (16) 2010.08.05
연변냉면/대림역  (20) 2010.08.02
잠시 쉬어갈까?  (20) 2010.08.02
Trackbacks 0 : Comments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