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치킨_과천

칸의視線 2012.07.05 18:21

 

 

 

친지분께서 그토록 칭찬을 했는지 먹어보고 알았습니다.

속된 표현으로 마약이 첨가 되지 않았나 할 정도로 후라이드의 바삭함과 양념의 소스 맛은 제가 먹어 본 치킨 중 으뜸이었습니다. 그냥 봐서는 동네의 그저 그런 치킨가게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맛은 켜켜히 쌓인 시간 만큼이나 담백하고 깔끔했습니다. 함께 갔던 지인은 10년 정도 어머님과 부천에서 치킨가게를 운영하셔셔 맛에 대한 평가는 냉정했고, 결론은 GOOD으로 판명.

균형감을 절묘하게 갖춘 맛이란게 이런 것이구나 먹으면서 느낍니다. 사람의 혀처럼 간사한게 없다고 하지만 세월의 간극 만큼이나 극명한 차이를 보여줬습니다. 커피도 그렇지만 치킨도 식은 후에 맛을 보면 치킨의 진가를 알 수 있는데 역시 명불허전 이었습니다. 결국 포장까지 추가주문을 하고서야 자리를 비웠습니다.

과천시 별양동 1-7번지  주공아파트 5단지 507동 옆의 상가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02-503-4880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몰  (6) 2012.07.07
수지스_이태원  (4) 2012.07.06
토니치킨_과천  (2) 2012.07.05
물놀이  (4) 2012.06.19
벽걸이 화분  (2) 2012.06.14
팥빙수  (6) 2012.06.14
Trackbacks 0 : Comments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