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WINER - LEE

칸의視線 2008. 7. 14. 22:48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강(이사하기 전날)을 넘어가기 전에 동호회 회원들과 번개 모임을 가졌습니다.
홍대 앞에서 오랜 만에 만남. 한강 다리 건너가면 아무래도 여기 오는 횟수가 줄어들 것 같아서 다른 회원분께서 번개를 제안하시고 순식간에 얼굴을 마주하였습니다.

홍대 앞의 新풍속도를 온몸으로 감지하고 계시는 회원님께서 안내를 하여 와이너리에 도착합니다.
한마디로 유럽의 어느 카페에 들어온 기분이었습니다. 일단 층고가 높아서 덜 답답하였고, 앤틱크한 가구와 디스플레이에 편안한 마음으로 스파클링 와인과 함께 분위기를 돋구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벽을 가득채운 빈병에 압도 당합니다. 참 많이도 마셨구나 하면서 병에 붙은 재밌는 라벨에 시선을 보냅니다.
오늘도 누군가에 의해 비워진 빈병은 여기에 차곡차곡 쌓이겠지요. 이렇게 금요일의 밤은 깊어만 갑니다.
홍대앞 거리와는 사뭇 다른 공간은 즐거운 기억으로 채워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주도 주문한 해산물 셀러드 입니다. 일단 양이 풍부합니다. 다른 카페에서 빈약한 접시에 실망을 하셨다면 여기서는 그런 걱정은 던져 버리십시요. 해물 떡뽁이도 든든하다고 전해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리전히 나온 카나페입니다. 꿀 위에 토핑으로 얹혀진 치즈와 건포도가 나름 최상의 조합이었습니다.
이렇게 1차를 마치고 비닐봉다리 칵테일 "Vinyl" 로 향합니다. 투명한 링거 봉다리를 한 봉지씩 들고 가게 안의 의자에 옹기종기 않아 박자 빠른 음악에 몸을 맡깁니다. 독특한 아이디어였습니다. 3차는 출출해서 "요기"에서 비빔국수, 납작만두, 열무국수로 허기를 달랩니다. 이상 번개 보고입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못 이루는 밤  (10) 2008.07.19
[이수]The Cafe "VICINI"  (12) 2008.07.16
[홍대] WINER - LEE  (20) 2008.07.14
서식처를 옮겼습니다.  (18) 2008.07.14
무더위에 이사하기  (30) 2008.07.09
옆지기 바리스타를 꿈꾸다  (34) 2008.07.06
Trackbacks 0 : Comments 20
  1.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8.07.14 23:49 신고 Modify/Delete Reply

    오 비스킷은 진짜 맛있어 보입니다..!!!!!!!!!!

  2.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08.07.15 01:56 신고 Modify/Delete Reply

    비닐봉다리 칵테일이 궁금해지는데요...설명을 좀더.....부탁 해~~요(덕~화 버젼^^)

  3. Favicon of http://dolljoa.tistory.com BlogIcon Julie. 2008.07.15 03:22 Modify/Delete Reply

    카나페 정말 맛있어 보여요. 그냥 비스켓에 꿀이랑 건포도 치즈만으로도 맛있는지
    집에서 한번 해먹어 봐야겠어요 ㅎㅎ

  4. Favicon of https://meloyou.com BlogIcon 멜로요우 2008.07.15 22:41 신고 Modify/Delete Reply

    비닐 봉다리 칵테일 -0-??? ㅋㅋㅋ
    어떤 곳인가요?!!ㅋㅋ다음에 꼭 알려주시기에요 ^^

  5. Favicon of https://shower0420.tistory.com BlogIcon 소나기♪ 2008.07.16 00:09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비닐에 들은 칵테일 티비에서 봤어요.^^
    멋진 아이디어더군요.ㅎㅎ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7.16 08:11 신고 Modify/Delete

      같은 비닐봉다리 이지만 멋진 로고가 새겨져 깜찍한 느낌입니다.
      2차는 가고 싶은데 부담되고 한다면 도수 낮은 봉다리 칵테일 좋습니다. 여성분들에게 추천

  6. Favicon of https://yasu.tistory.com BlogIcon Yasu 2008.07.16 10:14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런데 좀 다녀야하는데 맨날 소주집만 가네요..ㅋㅋ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7.16 18:33 신고 Modify/Delete

      삼겹살에 소주의 조합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지요.
      이런 장소는 가끔 가시면 좋습니다. 자주 가면 지갑만 가벼워져서 살짝 부담이 됩니다.

  7. Favicon of https://poby0824.tistory.com BlogIcon poby 2008.07.16 16:58 신고 Modify/Delete Reply

    홍대는 주말과 주중의 분위기가 사뭇 다르죠. :)
    낮잠 자고 주말 저녁에 부스스 일어나서 츄리닝 입고 집 앞에 나갔다가, 쌔끈한 언니들 무리들 속에서 아주 식겁했다는...
    와인 진짜 좋아하는데, 서울 가면 꼭 가봐야겠네요~~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7.16 18:35 신고 Modify/Delete

      홍대의 절정은 금요일과 토요일 저녁인것 같습니다.
      튀는 복장의 20대를 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
      럭셔리한 외제차와 할리같은 모터사이클이 자주 출몰하는 장소. "홍대앞"
      그 싱싱한 분위기에 뛰어 들고 싶어서 오늘도 토요일 밤이 기다려 집니다.

  8. Favicon of http://www.enistia.com/tc BlogIcon 티아 2008.07.16 20:43 Modify/Delete Reply

    젊음의 거리...젊음...흠..홍대...
    저는 우물안 개구리..이였던거 같아요;

    그런데 가기를 꺼려했던게 있어서....~~~~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7.16 23:36 신고 Modify/Delete

      가기가 꺼려질수도 있습니다.
      흥청거리는 거리의 모습에 다소 부담을 느낄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살아가는 모습 가운데 하나이니 가슴 그대로 받아 들여 보는 것도 한 가지 방법입니다.

  9. Favicon of https://kimboram.com BlogIcon 긍정의 힘 2008.07.16 21:43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도 요즘 와인에 조금씩 관심이 가는데...
    특히 스파클링 화이트 와인 좋아합니다. ^-^
    아이스 와인 꺅-!
    홍대 와인바 어디 다녀오셨나요?
    저는 홍대에 커피프린스 촬영지 바로 건너편 와인바에 가본적 있습니다.
    거기밖에 몰라용 ^^

  10. Favicon of https://purepure.tistory.com BlogIcon 고군 2008.07.17 22:35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 올봄에 여기 한번 가봤어요. 태어나서 처음가본 와인가게;;
    저도 저 빈병들이 가득 채워진 벽쪽에 앉았답니다^^
    마무리도 '요기'라는 유명한 분식점에서 하셨군요~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