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WINER - LEE

칸의視線 2008.07.14 22:48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강(이사하기 전날)을 넘어가기 전에 동호회 회원들과 번개 모임을 가졌습니다.
홍대 앞에서 오랜 만에 만남. 한강 다리 건너가면 아무래도 여기 오는 횟수가 줄어들 것 같아서 다른 회원분께서 번개를 제안하시고 순식간에 얼굴을 마주하였습니다.

홍대 앞의 新풍속도를 온몸으로 감지하고 계시는 회원님께서 안내를 하여 와이너리에 도착합니다.
한마디로 유럽의 어느 카페에 들어온 기분이었습니다. 일단 층고가 높아서 덜 답답하였고, 앤틱크한 가구와 디스플레이에 편안한 마음으로 스파클링 와인과 함께 분위기를 돋구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벽을 가득채운 빈병에 압도 당합니다. 참 많이도 마셨구나 하면서 병에 붙은 재밌는 라벨에 시선을 보냅니다.
오늘도 누군가에 의해 비워진 빈병은 여기에 차곡차곡 쌓이겠지요. 이렇게 금요일의 밤은 깊어만 갑니다.
홍대앞 거리와는 사뭇 다른 공간은 즐거운 기억으로 채워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주도 주문한 해산물 셀러드 입니다. 일단 양이 풍부합니다. 다른 카페에서 빈약한 접시에 실망을 하셨다면 여기서는 그런 걱정은 던져 버리십시요. 해물 떡뽁이도 든든하다고 전해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리전히 나온 카나페입니다. 꿀 위에 토핑으로 얹혀진 치즈와 건포도가 나름 최상의 조합이었습니다.
이렇게 1차를 마치고 비닐봉다리 칵테일 "Vinyl" 로 향합니다. 투명한 링거 봉다리를 한 봉지씩 들고 가게 안의 의자에 옹기종기 않아 박자 빠른 음악에 몸을 맡깁니다. 독특한 아이디어였습니다. 3차는 출출해서 "요기"에서 비빔국수, 납작만두, 열무국수로 허기를 달랩니다. 이상 번개 보고입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못 이루는 밤  (10) 2008.07.19
[이수]The Cafe "VICINI"  (12) 2008.07.16
[홍대] WINER - LEE  (20) 2008.07.14
서식처를 옮겼습니다.  (18) 2008.07.14
무더위에 이사하기  (30) 2008.07.09
옆지기 바리스타를 꿈꾸다  (34) 2008.07.06
Trackbacks 0 : Comments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