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포항'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2.27 변산반도 횟집 (4)
  2. 2012.02.27 격포항 (4)

변산반도 횟집

칸의視線 2012.02.27 11:48


 

늦은 출발로 숙소에서 멀리 움직이지는 못하여 가까운 횟집으로 갑니다.
시간 여유가 있었으면 격포항의 회센터로 갔을 텐데 말입니다. 간만에 식구들과 식사를 합니다. 얼마만인지 모르겠습니다.
각자 바쁘다 보니 전부 모인것도 아닙니다. 그래도 초등학교 봄방학이 끝나기 전에 다녀오자며 변산으로 내려옵니다. 조카들이 무척 즐거워 합니다.




관광지라 그런지 가격대가 좀 높습니다.
국물은 시원했습니다만. 3% 아쉬운 느낌을 지울 수 없네요. 역시 조미료가 투입 되었습니다. 
사진은 입맛을 확 돋구게 합니다.




회접시가 나오기 전에 애피타이져로 나온 음식.
식성이 좋은 탓에 빠짐없이 먹었는데도 아쉬운 건 왠일인지? 쉽게 말하면 양이 적었습니다.
다음에는 꼭 격포항 회센터로 가서 푸짐하게 준비하겠다고 다짐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육교에서  (0) 2012.02.29
다른 사각프레임  (6) 2012.02.28
변산반도 횟집  (4) 2012.02.27
장미꽃  (6) 2012.02.22
메츠 파워팩  (4) 2012.02.21
전라도식 팥칼국수  (6) 2012.02.21
Trackbacks 0 : Comments 4

격포항

작은旅行 2012.02.27 01:13


 

스산한 겨울 바람이 세찬 격포항
고속도로를 달려 변산반도 서해안 작은 포구에 닻을 내립니다. 1박2일.
배가 부딪치며 삐걱거리는 소리와 비릿한 항구의 향기가 섞여 포구임을 실감합니다. 예정에 없이 잠시 핸들을 꺽였던 장소로 서해안의 정취를 쉽게 찾아 볼 수 있습니다. 작은 겨울여행, 뜨거운 어묵 국물이 간절한 아침. 우동으로 대신하고 속도를 높여 남쪽으로 향합니다.




시간의 나이테가 켜켜이 쌓인 포구
철석거리는 소리만 요란합니다. 흔들거리는 밧줄에 시선이 어지럽구요.
쏟아지는 포말에 잠시 셔터를 눌렀습니다.




앵커에 꽁꽁 묶인 밧줄과 큼직한 체인
요란한 파도에도 거친 태풍에도 끄떡 없습니다.



찌뿌둥한 하늘과 싸늘한 바람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도 돛을 올리고 출항을 준비합니다.



자유롭게 하늘을 날으렴
거침없는 날개짓이 시원하구나



컬러풀한 바람개비
바닷발마을 맞으며 쌩쌩 돌아갑니다.




하얀 거품을 토해내며 철석거리는 파도 소리에 잠시 귀를 기울입니다.
절벽의 나이테 모습에 감탄사를 연발합니다.
자연이 빚은 작품.



좀더 다가 갑니다. 
자연의 위대함이 고스란히 쏟아져 나옵니다.
바람과 파도가 빚어낸 조각, 한참을 바라 봅니다.





격포항 조형물

관광객을 위해 포구가 깔끔하게 정비되었습니다.




찬 바람 맞으며 아빠백통아 수고했다.
윙윙거리며 부지런히 촛점을 맞춘 하루 이제 잠시 꿈나라로..

'작은旅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익어가는 가을  (6) 2012.10.17
상춘객으로 물든 경복궁  (12) 2012.04.16
격포항  (4) 2012.02.27
골목길의 아침  (10) 2011.10.08
곳곳에 핀 예술의 꽃_문래창작촌  (12) 2011.10.03
치열한 삶이 벽에 투영된 장소_문래창작촌  (8) 2011.10.02
Trackbacks 0 : Comments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