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12.18 집을, 순례하다 (6)
  2. 2008.04.09 "매"군 납시오~! (30)

집을, 순례하다

칸의視線 2011. 12. 18. 17:26

모임의 후배가 페이스북에서 소개한 책.
본인이 이사를 하게 되면서 집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보지 않았을까 집작해 봅니다.

건축의 거장들이 보여주는 집에 대한 이야기. 그 본질을 보여주고 있다.
부동산적 가치의 기준이 되어버린 현실에서 잠시 나마 비켜나 집에 대한 근본을 일깨우는 20세기 거장의 작품. 건축설계는 집에서 시작하여 집으로 끝난다고 할 만큼 가장 쉬울 듯 하지만 가장 어려운 설계가 주택이다.
저자가 아옵채의 집을 답사하며 풀어 놓는 집 이야기는 디지털 시대에 아날로그의 향수를 자극하는 오후의 햇살처럼 따스함이 베어 있다. 첨단의 시대에 그 첨단을 극명하게 펼쳐놓은 집. 건축의 본질인 공간에 대한 따뜻한 해석이 평면에 녹아 들어 있는 거주공간 집. 잠시 소개합니다.

르 꼬르뷔제 설계의 두 곳의 집이 소개 되는데 다른 것 보다도 어머니의 집이 감동적이었다. 그 감동의 중심은 바로 "사랑" 어머님에 대한 사랑을 근간으로 그녀의 모든 행동을 관찰하는 인간에 대한 이해가 동반되었기 때문이다. 저자는 [건축적 배려]를 담고 있는 보물창고와 같다고 표현합니다. 어머님과 함께하는 반려 동물까지 고려하여 설계된 집은 스위스 레만 호수 곁에 위치합니다. 레만 호수와 눈부실 정도로 아름다운 조망을 배경으로 설계의 실마리는 제공되었고 철저하게 어머니의 입장에서 모든 것은 결정 되었습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이 집으로 안착합니다. 창호를 통해서.. 근대건축의 거장이라고 불리우는 꼬르뷔제는 "집은 거주하기 위한 기계"라고 표현했지만 여기서는 그 말 조차 꺼내기 힘듭니다. 그 이면에 [위대한 가장살림 관찰자]라고 저자는 적고 있을 만캄 거장의 다른 얼굴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이 점을 잊지 말고 간직하라고 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샐러드  (6) 2011.12.20
My Family_Camera  (10) 2011.12.20
집을, 순례하다  (6) 2011.12.18
쌍둥이 자매  (2) 2011.12.18
을의 생존법  (6) 2011.12.16
2011년 12월 책모임  (12) 2011.12.12
Trackbacks 0 : Comments 6
  1. Favicon of https://baegoon.tistory.com BlogIcon BAEGOON 2011.12.19 19:20 신고 Modify/Delete Reply

    와~ 70년전 건물이라는게 믿기지 않네요... 어머님과 자연을 위한 배려가 더 따뜻한 집을 만들어주는것 같네요^^
    저도 한번 읽어봐야겠습니다 +_+
    좋은 책소개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1.12.19 19:27 신고 Modify/Delete

      최소한의 면적으로 기능을 극대화 시킨 주택.
      넓은 면적은 노인에게는 청소, 냉난방 등 관리가 어렵습니다. 그런 부분에 촛점이 맞춰져 디테일하게 설계되었고,
      특히 피아노 악보를 위한 조명에서 감동이 밀려왔습니다.

  2. Favicon of http://Raycat.net BlogIcon Raycat 2011.12.19 22:18 Modify/Delete Reply

    고양이를 위한 테라스 우리 웅이한테 필요한건데.ㅎ.ㅎ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1.12.19 23:23 신고 Modify/Delete

      야웅군에게 절대적으로 필요한 테라스라고 생각합니다.
      찬바람 살짝 맞아가며 운동도 하고, 세상과도 만나야 건강한 겨울을 지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3. Favicon of https://kikibossa.tistory.com BlogIcon BOSSA LEE 2011.12.27 00:39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 저도 여자친구 아버님과 이런 책 만들려고 기획하고 있었는데 많은 참고가 될 것 같습니다!! +ㅁ+
    게으른 탓에 일전에 추천해주신 책은 구입해놓고 그제 열어서 열자마자 다 봤습니다. 왜 꼭 보라고 추천해주셨는지 너무 잘 알겠더라구요. ^^
    너무 감사합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1.12.27 00:53 신고 Modify/Delete

      서점에 가보니 2편 <다시, 순례하다>가 나왔습니다.
      다른 건축가들의 집에 대한 이야기. 첫 주자는 안도다다오. 오사카의 주택
      연말 잘 마무리 하시고 행복하셔요.

Write a comment


"매"군 납시오~!

칸의視線 2008. 4. 9. 08:40
불편한 관계의 고냥이. 어린 시절 마루의 습격 사건을 떠올리면 지금도 섬찟하다.
내 얼굴의 가느다란 그 때의 흔적 때문에 지금도 어머니는 상처를 보시면 성형외과를 가자고 하신다. 본인의 부주의로 발생한 일이라고 생각하시고 마음 아파 하신다. 부모의 마음은 그런 것이다. 애완동물을 별로 달가와 하지 않는 나의 성격 때문에 아내의 시도는 여지없이 무너지고 지금도 발코니의 고냥마마 캣타워 상자는 개봉을 못한채 3년이라는 시간동안 방치되었다. 일단 신경 쓸 시간이 없다. 둘 다 집을 비우면 누가 챙겨줄 것인가? 이 근본적인 질문에 대답을 하지 못한다. 그래서 마음을 빨리 접었다. 비용 역시 만만치가 않다. 수의사이신 장인어른, 사촌형님의 말을 들어보자면 사람이 앓는 모든 질병이 애완견에게도 예외가 없단다. 고양이와는 조금 다를 것이다.
얼마전 친적집에서 만난 친구 고냥이 "매" 한 글자 "매" 숫컷이라고 "군"을 붙여 "매군"이란다. 작명의 사연은 듣지 못하였다. 간단해서 좋았다. 나의 닉네임 "Kahn_칸"처럼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쥔장의 명령을 받자와 다소곳하게 문앞에 앉아 있는 모습을 포착 하자마자 셔터를 누른다. 그래봐야 핸드폰 카메라 이날은 무거운 DSLR은 준비하지 않았다. 몇 장의 흔들린 사진을 삭제하니 딱 한 장이 남는다. 매군의 주인장은 사촌 여동생으로 고냥이를 아주 잘 다룬다. 유기된 고냥이를 데려온 사연으로 여동생의 따를 수 밖에 없는 구조인 것이다. 챙겨주는 마스터를 안 따르면 어쩔거야~! 고분 고분 말 잘들어야지. 실제로 잘 따른다. 애정어린 손길로 대해주니 그에 대한 보답일 것이라 생각하며 Give & Take 아닌가. 급기야 온 가족의 귀염을 독차지 해버렸다. 식구들의 마음을 녹여 버리는 "매"군 멋저부러~!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MSUNG ANYCALL SPH-V7800
서울 동작"을" 에서

솜씨가 남다른 사촌동생이 스크래치를 할 수 있는 놀이기구까지 만들어 놨다. 정말 샤뱡 샤방하다. 거실에 놓여져 있는데 뒤에 보이는 고냥이 집도 골판지 상자로 예쁘게 만들었다. 장식까지 해놓으니 그냥 보면 일반 상자인지 전혀 구분이 되지 않는다. 암튼 행복한 친구 매군. 쥔장 하나는 똑부러진 사람으로 잘 만났다. 사랑받고 살아야지 나 같은 사람 만나면 너무 미워하지 말고, 인연이 없으려니 생각하고 이해하기 바란다 매군. 화이링~!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포아트센터_서혜경과 코리안심포니  (10) 2008.04.13
고비게이션  (14) 2008.04.12
"매"군 납시오~!  (30) 2008.04.09
감기에 콜록~!  (24) 2008.04.06
살아있는 실의 힘_생나또  (28) 2008.04.01
깜찍이 포토프린터  (24) 2008.04.01
Trackbacks 0 : Comments 30
  1. Favicon of https://hobaktoon.tistory.com BlogIcon 호박 2008.04.09 13:13 신고 Modify/Delete Reply

    왜? 호박은? 매군의 선물.. 스크래치에 눈독이 갈까난(--?)

    호박.. 전생에 고양이였던것이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4.09 17:07 신고 Modify/Delete

      스크래치는 손끝이 야무진 사촌동생의 작품.
      코스프레 의상 지존으로 불리며 그 계통의 원로(?)라고 들었습니다.
      아마도 의상학과를 갔다면 한 끝발 했을거라고 주변 분들이 솜씨를 인정합니다. 저도 끌렸던건 사실입니다.

    • Favicon of https://hobaktoon.tistory.com BlogIcon 호박 2008.04.10 12:53 신고 Modify/Delete

      허걱~ 투어님.. 전혀 10년차 냄새 안나요안나^^a 여잔줄.. 쿨럭OTL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4.10 15:13 신고 Modify/Delete

      "냄새 안나요안나^^a 여잔줄.. 쿨럭OTL"
      감각의 클라이막스를 봅니다. "호박"님은 센스쟁이^^;

  2. Favicon of https://yasu.tistory.com BlogIcon Yasu 2008.04.09 16:20 신고 Modify/Delete Reply

    고양이와 친하게 지내본적이 없네요..
    보는건 좋아하는데..ㅎㅎ

  3. 헤이즐 2008.04.09 18:35 Modify/Delete Reply

    하얀 앞발과 턱시도가 멋진 꽃냥이죠~.ㅎㅎㅎ

  4.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8.04.09 20:28 신고 Modify/Delete Reply

    표정이 꽤 날카로워 보이는군여...

  5. Favicon of http://magi37.tistory.com BlogIcon 마기 2008.04.09 21:35 신고 Modify/Delete Reply

    쥐보다는 고양이, 고양이 보다는 개, 개 보다는 소... 어..
    이거 식성순서가 아닙니다..절대..

  6. Favicon of https://thelights.tistory.com BlogIcon 빛이여 2008.04.09 22:24 신고 Modify/Delete Reply

    엄청난.. 자세와. .칼쒸마... 멋진사진이네요..ㅋㄷ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4.09 22:45 신고 Modify/Delete

      맞습니다. "카리스마" 정곡을 찌르셨습니다.
      저런 포즈를 취하고 한참을 움직이지를 않아서 흔들리지
      않는 사진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7. Favicon of https://kikibossa.tistory.com BlogIcon BOSSA LEE 2008.04.09 22:25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저의 키키가 너무 보고파지네요....ㅜㅜ

  8. Favicon of https://purepure.tistory.com BlogIcon 고군 2008.04.09 23:53 신고 Modify/Delete Reply

    ㅋㅋ 고양이가 얼짱각도를 아는것 같습니다.
    흠..고양이는 주인에게 정을 잘 안준다고 알고 있어서
    차라리 강아지를 키우고 싶은게 제 맘입니다^^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4.10 01:17 신고 Modify/Delete

      울 마나님도 강쥐의 광팬입니다.
      길가다 마주치는 강아지도 한 번은 쓰다듬어 주고 지나가야 직성이 풀리는 성격입니다.

  9. Favicon of https://evelina.tistory.com BlogIcon Evelina 2008.04.10 02:00 신고 Modify/Delete Reply

    스크래치 도구는 첨 봅니다. 완전 죽이는데요~ ㅎㅎ 매군!

  10. Favicon of https://poby0824.tistory.com BlogIcon poby 2008.04.10 17:30 신고 Modify/Delete Reply

    고양이는 눈빛으로 모든 걸 말하는 아름다운 생물이죠.^^
    매군은 지금 자기 밑으로 다 꿇으라고 말하고 있군요.

  11. Favicon of http://www.ideakeyword.com BlogIcon Mr.번뜩맨 2008.04.10 21:31 신고 Modify/Delete Reply

    매같은 날카로운 눈빛이군요..+_+호오...
    매력적인 동물..고냥..

  12. Favicon of http://brony.tistory.com BlogIcon 긍정의 힘 2008.04.10 22:59 신고 Modify/Delete Reply

    매군의 스크래치 도구를 보면서 웃었습니다~*^_^*
    센스가 넘치신걸요!

  13. Favicon of https://echo7995.tistory.com BlogIcon 에코♡ 2008.04.11 09:52 신고 Modify/Delete Reply

    오우 매군 포스가 장난아니네요^^
    스크래치 도구도 첨봤어요^^
    고양이 좋아하고 키우시는분들도 생각보다 많은듯 해요
    전 애완동물과는 관계가 좀 소원해서ㅠ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4.11 09:57 신고 Modify/Delete

      저 역시 애완동물 하고는 거리가 조금 있습니다.
      하지만 어항에서 화려한 지느러미를 휘날리는 금붕어는 아직 관심이 있답니다.

  14. Favicon of https://cactus0.tistory.com BlogIcon 선인장s 2008.04.13 10:48 신고 Modify/Delete Reply

    ㅎㅎㅎ 매군 포스가 작렬이군요-
    강아지들은 카메라를 들이대면 놀자고 하는줄 알고 마구 움직여대는게 일반인데.
    고양이들은 어찌 그리 잘알고 눈을 매섭게 빛내거나, 신경도 안쓰는게 대부분인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4.13 11:07 신고 Modify/Delete

      포토라인에 서있는 것처럼 꼬리를 말아서 발 앞에 모으고
      얼짱각도로 얼굴 틀어주고 사진 촬영을 한다는 것을 아는
      친구인것 같습니다.ㅎㅎ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