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1.10 근대건축의 발자취_인천 (6)
  2. 2008.02.12 嗚呼痛哉라 ! 崇禮門 (12)

근대건축의 발자취_인천

建築散策 2008.11.10 00:08
확대


인천의 재발견 _ 근대건축의 발자취

독버섯 클럽 제5회 정기출사

그 시절의 향수를 자극합니다. 신구의 조화가 어색하지만 역사의 허리를 끊지 않기 위한 정성이 가득한 외부공간..
다시 걸어 보렵니다.
도보 코스가 실린 팜플릿을 따라 옆지기와 산책을 하렵니다.
가을의 향기가 물씬 흩어지는 거리 차이나타운 _ 음식의 풍미 역시 그만이었습니다.
여기가 서울이었다면 인산인해를 이루었을 것입니다. 거리의 제약으로 쉽게 다가가기가 다소 불편하지만 오늘의 발걸음이 기억에서 사라지지 않도록 흔적을 남깁니다.

<산업유산으로 다시 살린 일본이야기> "빨간벽돌창고와 노란천차"한국판_인천 차이나타운.
빨간 벽돌은 담쟁이와 언제나 잘 어울린다는 기억이 다시 되살아 납니다. 삿포로의 맥주공장의 변신이 늘 부러웠고 가고 싶은 공간으로 남아 있지만 해외라는 제약으로 참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기 인천 차이나타운_ 대한민국 근대건축유산의 일번지. 출사의 목적이 우선이었기에 근대건축 전시관은 별도로 포스팅해 보겠습니다. 재탄생한 내부와 외부 감동 그 자체였습니다. 건축인의 한 사람으로 무척 반가웠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6

嗚呼痛哉라 ! 崇禮門

建築散策 2008.02.12 23:26
謹 弔


"아아,~ 슬프도다".

결국
 돌아오지 못할 강을 건넜습니다.
과거도 미래도 아닌
오늘
 대한민국의 부끄러운 현실을
목도합니다.

충혈된 눈으로 자정을
넘어 한 줌의 잿더미로
아침을
 맞이하고 말았습니다.

조상의 혼을 연기로
하염없이 토해내며
역사의 축에 놓여야 하는
불행한 장면을
목격하고 말았습니다.

면목이 없습니다.
용서하십시요
부덕의 소치이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존하는 성문건축으로는 숭례문과 홍인문 서북의 창의문이 남아 있다. 숭례문은 태조7년(1397년)에 창건되고, 세종 30년(1448년)에 개수되었으며, 1962년 개수공사시 발견된 상량문으로 성종 10년(1479년)에도 중수되었던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성문은  개성 남대문 다음으로 오래된 것으로, 현존하는 서울의 목조건물 중 가장 오래 된 것이다. 문의 기층은 석축으로 되어 그 중앙에 홍예문이 있으며, 그 위에 정면 5칸, 측면 2칸의 중층 우진각 지붕으로 된 문루가 서 있다. 기둥에는 배흘림이 있고, 두공은 다포식으로 하층은 2출목, 상층은 3출목으로 되었으며, 살미 첨차는 모두 외서부가 쇠서(牛舌)로 되었는데, 그 형상이 개성 남대문보다 약간의 곡율을 가진 모양으로 되어 있다. 내서부는 모두 첨두형으로 되어 있으며, 살미 첨차는 상부에는 요두가 놓여 있어서 조선초기의 세부수법을 잘 나타내고 있다. 숭례문은 외관이 장중하며, 견실하고 수도의 성문다운 당당한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으며, 조선초기 건축을 대표하는 우수한 건축이다.

   이상 학창시절 교재 "韓國建築史_윤장섭"의 숭례문에 관한 내용의 일부 입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