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꽃'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6.07.12 미생의 다리
  2. 2015.07.11 연꽃과 일출
  3. 2015.07.08 시흥 연꽃 테마파크에서
  4. 2013.10.07 시흥연꽃테마파크
  5. 2012.07.29 시흥 연꽃테마파크 (4)

미생의 다리

칸의視線 2016. 7. 12. 09:24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 하늘  (0) 2016.07.14
가을을 떠올리며  (0) 2016.07.13
미생의 다리  (0) 2016.07.12
망태버섯 가족  (0) 2015.09.04
부산 감천마을  (2) 2015.09.04
겨울, 서늘함을 먼저  (0) 2015.07.12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연꽃과 일출

카테고리 없음 2015. 7. 11. 08:44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시흥 연꽃 테마파크에서

칸의視線 2015. 7. 8. 10:51




토요일 시흥연꽃 테마파크.


인파로 붐비는 곳은 연꽃의 자태가 아름답기 때문입니다. 


살포시 피어오른 꽃봉오리에 자연스럽게 시선이 머뭅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원한 소양강  (0) 2015.07.09
이끼계곡과 함백산 정상  (0) 2015.07.08
시흥 연꽃 테마파크에서  (0) 2015.07.08
제8회 시흥전국사진공모전 출품작  (0) 2014.07.30
고창 선운사의 가을 단풍  (1) 2013.11.04
상주 맥문동  (0) 2013.10.08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시흥연꽃테마파크

칸의視線 2013. 10. 7. 23:47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창 선운사의 가을 단풍  (1) 2013.11.04
상주 맥문동  (0) 2013.10.08
시흥연꽃테마파크  (0) 2013.10.07
수원 당수동 시민농장의 코스모스  (0) 2013.10.07
함평 용천사 꽃무릇  (0) 2013.10.06
제1회 고양전국사진대회  (0) 2013.10.06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시흥 연꽃테마파크

칸의視線 2012. 7. 29. 10:57

 

 

 

작렬하는 태양 아래 휴가철이라 인파가 붐비지 않을까 해서 연꽃 테마 파크에 갑니다.

늦은 오후 역시 예상은 적중했고, 다행히 길가에 주차 시킬 공간을 쉽게 찾습니다. 커타란 렌즈를 부착한 포토그래퍼를 여기 저기서 만납니다. 연신 흐르는 땀을 닦아 가며 촬영에 집중하고 계시는 모습에서 열정은 따가운 햇살도 물리칩니다.

큰 비가 한 차례 지나간 터라 활짝 핀 꽃은 만나기 어려 웠지만 사람에 치이지 않아 좋았습니다. 도심을 빠져 나간 바캉스의 절정기라 한산한 편이었습니다. 살랑 거리는 바람과 드높은 파란 하늘을 보니 가슴이 확 트였습니다.

멋진 전시 작품을 함께 감상 할 수 있어서 일석이조.

촬영은 아침 시간이 빛도 부드럽고 좋습니다. 더위도 한결 덜하지요. 장비만 챙겨서 나오다 보니 멀리는 어렵고 예전 기억도 있고 해서 이곳을 출사지로 정했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알록달록한 손잡이  (0) 2012.10.19
가벼운 바람의 위력  (6) 2012.08.28
시흥 연꽃테마파크  (4) 2012.07.29
생활소품  (2) 2012.07.26
부띠의 감성 사진놀이  (4) 2012.07.25
시화공단가는 길  (2) 2012.07.24
Trackbacks 0 : Comments 4
  1.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12.07.29 15:05 신고 Modify/Delete Reply

    일출과 일몰 시간에 움직여야 하는데 정말 낮에는 더워서 모든게 귀찮네요.

  2.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12.07.30 12:56 신고 Modify/Delete Reply

    다녀오셨군요. 연꽃에 흠뻑 취하셨을듯...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2.07.30 16:24 신고 Modify/Delete

      땀흘려가며 대낮에 다녀왔습니다. 그늘 오두막에 앉으니 시원한 바람이 불어서 그나마 다행이었습니다.
      즐거운 한 주 보내십시요.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