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일'에 해당되는 글 7건

  1. 2012.03.04 일요일은 짜파게티 (12)
  2. 2011.07.16 카페라떼 (8)
  3. 2011.04.05 5 Extracts_홍대앞 (15)
  4. 2010.06.15 노는 것도 계획이 필요하다 (12)
  5. 2010.05.09 봄은 가고 여름이 오다 (18)
  6. 2010.03.14 지하로 내려오는 길 (6)
  7. 2008.06.06 아침 短想 (12)

일요일은 짜파게티

칸의視線 2012.03.04 22:01



일요일은 짜파게티 먹는 날.
얼마만에 끓여 보는지 모릅니다. 몇 년은 훌쩍 넘어갑니다. 다른 라면에 밀려서 그랬습니다. 쟁쟁한 빨간국물과 하얀국물 라면의 배후에서 홀대를 받아 왔습니다. 어쩜 기억에서 사라질 뻔 했답니다. 그렇지만 휴일에 화려하게 부활합니다. 국물라면도 한 두번이지 물리게 되면 시커먼 짜장라면에 눈이 가는게 인지상정. 그래서 물 팔팔 끓이고 라면 투하.
광고처럼 일요일은 짜파게티 먹는 날. 남는 국물에 밥도 비벼먹으면 금상첨화...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칩에 내리는 봄비  (10) 2012.03.05
분리배출  (4) 2012.03.05
일요일은 짜파게티  (12) 2012.03.04
한식저잣거리 "황진이" 디큐브  (8) 2012.03.03
조카가 그린 내 모습  (0) 2012.03.03
유리창의 자화상  (2) 2012.03.01
Trackbacks 0 : Comments 12

카페라떼

칸의視線 2011.07.16 00:59
 장대비가 내리던 지난 일요일 오후 답답해서 총신대 앞으로 차를 끌고 나갑니다. 숭실대 방향으로 가는 고갯길에 눈에 확 띄는 카페가 생겼기에 맘먹고 갑니다.
"몬테베리코" 다소 생소한 이름을 지닌 카페. 빗속을 뚫고 들어갑니다. 사람의 마음이 참 쉽게 변합니다. 평소 같으면 시원한 아이스 음료를 주문했겠지만 찬바람이 생생 불어오는 에어컨 밑에 앉아 있으려니 오히려 Hot한 음료가 나을 것 같아 뜨거운 라떼를 시킵니다. 역시 적절한 선택이었습니다. 풍부한 거품에 선명한 하트로 잔에 채워진 라떼. 책도 들고 갔기에 여유로운 오후의 카페에서 여러장의 페이지를 넘깁니다. 음악이 귓가를 간지럽히고, 통유리 창 밖으로 쉼없이 떨어지는 빗방울을 바라보니 여유로움이 밀려옵니다.



 

이곳에서 직접 블랜딩한 허브차를 마십니다. 진한 향기가 코 끝을 간지럽힙니다. 조금 외진 구석에 위치한 카페지만 음료의 기본이 아주 탄탄했습니다. 그래도 차량이 끊임없이 통과하는 대로 변에 그리고 주유소 옆에 위치하여 쉽게 찾아 갈 수 있습니다. 잠시 옆에 착석했던 20대 여성은 친구들에 쉽게 찾아 오는 길을 알려주었습니다.



 

 잠시 내부의 모습을 살펴봅니다. 편안한 톤의 색채로 자연스러움을 살리고자 했습니다. 쉽게 질리지 않는 공간으로 꾸며져 있습니다. 과도한 장식은 없습니다.



어느 공간에 진입하게 되면 습관적으로 천정을 살피게 되는데 조명 기구가 이동할 수 있는 레일에 달려 있어서 무척 맘에 들었습니다. 
좌석이 이동하거나 붙이거나 했을 때 적절한 조명의 움직임으로 테이블 위를 한층 즐겁게 해줍니다.



 

여백이 대부분입니다.
사각의 틀 내부에 놓여진 물건도 단순합니다.
그래서 더욱 하얀 벽 위에서 빛나고 있습니다.




분 단위로 적혀 있어서 차를 우려낼 때 사용합니다.
1분, 3분, 5분 시간이 가는 유리관을 빠져나갑니다. 손가락 사이로 세월이 흘러 가는 모습을 눈앞에서 목도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즈음  (10) 2011.07.24
장맛비  (20) 2011.07.16
카페라떼  (8) 2011.07.16
아이스라떼  (6) 2011.07.14
상봉역  (9) 2011.07.12
비오는 날  (10) 2011.07.08
Trackbacks 0 : Comments 8

5 Extracts_홍대앞

칸의視線 2011.04.05 00:25
물가가 하늘 높을 줄 모르고 치솟고 있으니 예전만 같지 않습니다. 너무 민감해서 그런가요? 뭔가 부실하다는 느낌이 지워지지 않았지요. 가격도 그렇고 맛도 그렇고 양도 그렇고 친절도 그렇고 서비스도 그렇고 모두 그렇고 그랬습니다. 모처럼 나들이 갔는데 봄 기운은 완연하고 즐거웠지만 카페에서 식당에서의 불편함을 맞닥드리고 말았습니다. 혹시나 1인분의 고기가 되는지 했지만 역시나 안되고, 아래의 가게에서도 당황스러운 상황을 맞이하고 보니 마음이 한켠 허전합니다.
차라리 제대로된 가게에 가서 합당한 금액(시쳇말로 봉사료에 부가가치세 포함)을 지불하고 서비스 제대로 받고 싶은 마음으로 돌아서야 할 것 같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성 없는 햄버거_감싸롱  (12) 2011.04.08
아날로그로의 회귀  (14) 2011.04.06
5 Extracts_홍대앞  (15) 2011.04.05
봄 기운을 만나다_홍대앞  (12) 2011.04.03
예쁜 벽체  (8) 2011.04.03
알록달록한 사탕  (6) 2011.04.02
Trackbacks 0 : Comments 15

노는 것도 계획이 필요하다

칸의視線 2010.06.15 09:22
미리 미리 준비해야 함은 두말 할 필요가 없다.
가까운 곳이라도 어디 가려고 하면 챙겨야 할 물건이 한 두 가지가 아니지요. 이것 저것 점검하다 보면 꼭 이렇게 가야하나 하는 생각에 이르게 됩니다.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물건은 과감하게 제외시켜야 하는 결단이 요구된다. 준비물은 대략 이러하고
올빼미(옆지기)와 얼리버드(본인)의 싸이클이 맞지 않아 티격태격 합니다. 놀러가는데 황금같은 휴일을 도로에서 허비하는 시간이 아까워서 일찍 출발하자고 합니다. 저야 10분에 나갈 채비가 완료되지만 여성의 외출에는 1시간의 단장이 필요하지요. 그러니 전날 모든 준비가 끝나야 한다.
반면 일요일에 즉흥적으로 어디를 가려고 하면 여기서 문제가 터집니다. 계획이 없으니 토요일은 자정을 넘어 새벽2시 취침이 다반사다 보니 9시 이전에는 기상이 어렵다. 늦게 자면 늦게 일어납니다. 자연의 이치입니다. 이런 날은 거의 오후 2시가 되어서야 움직일 수 있고 청소하다보면 거의 오후4~5시가 되어 외출이 가능합니다. 이 시각에 나가야 하는지 망설이죠. 결국 이런 싸이클로 집에 머문 날이 부지기수. 아예 혼자가든지 뭔가 하나는 확실하게 포기하고서 다른 선택을 해야함을 절감합니다.
TV프로 다보고 잡다한 집안일 다하면서 외출까지는 욕심인 것 같습니다. 다른 방법을 모색합니다. 소리없이 조용히 새벽에 카메라 둘러메고 외출을 생각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마트폰  (20) 2010.06.24
공은 둥굴다.  (18) 2010.06.16
노는 것도 계획이 필요하다  (12) 2010.06.15
한 해의 반이 지나갑니다  (22) 2010.06.08
커피 소사이어티_사당동  (32) 2010.06.05
기다림과 사진 그리고 이야기_장원  (16) 2010.06.02
tags : 놀기, 휴일
Trackbacks 0 : Comments 12

봄은 가고 여름이 오다

칸의視線 2010.05.09 20:48
일상의 여름을 꽃과 함께..
화단의 꽃이 활짝 피다 못해 서서히 시들어 갑니다. 잠시의 색감을 뽐내고 봄과 함께 계절이 물러갑니다.
주변을 걸으며 찰칵찰칵 주위에서 카메라를 슬쩍슬쩍 살펴봅니다. 크기가 있다 보니 긴장하는 기색을 보이는 주민들. 그늘의 벤치에 잠시 앉아 봄바람을 온몸으로 맞이합니다. 초여름의 상큼함이 물씬 피어납니다.



진달래 꽃에 꿀벌이 윙윙거립니다. 가느다란 다리에 꽃가루를 묻혀 이곳 저곳을 옮겨다닙니다.


한켠에서는 꽃잎이 시들기 시작. 개화도 막바지에 온것 같습니다. 이 시간이 지나면 초록의 푸르름으로 가득하겠죠.


보랏빛(혹은 짙은 분홍색) 진달래 꽃이 듬성 듬성 보입니다.



단풍이 벌써 탈색이 되었나요? 계절을 한참 앞서 나가는듯 합니다.


햇살이 나뭇잎의 배경이 되어 초록의 신선함을 건네 줍니다.


어김없이 벽에도 담쟁이 넝쿨이 화려한 비상을 시작합니다.


일상의 여름이 여기저기 속살을 드러나게 합니다. 초록의 이면 모습입니다.


개구쟁이의 낙서_ 놀이기구에 유성펜으로 찍찍찍...사이좋게 놀아야지 이게 뭐니? 사과해야지..


튼튼한 그물 안전함의 상징처럼 여겨집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족과 함께  (14) 2010.05.19
세량지_전남 화순  (8) 2010.05.16
봄은 가고 여름이 오다  (18) 2010.05.09
P&I 2010_서울국제 사진영상 기자재전  (20) 2010.05.02
옆지기는 열공중~!  (18) 2010.05.01
울 동네 꽃놀이_사당동  (28) 2010.04.17
Trackbacks 0 : Comments 18

지하로 내려오는 길

칸의視線 2010.03.14 22:32

지하로 내려오는 길이 출입구_영풍문고

오후 늦게 내리는 빗줄기에 캐노피 아래에서 머뭇거립니다.
미처 우산을 준비하지 못했기에 빗줄기가 가늘어 지기를 아니 멈추기를 기다리다. 셔터를 누릅니다.
일요일 오후 떨어지는 빗방울에 주위에서 탄성이 터져 나오고 출입구가 북적입니다. 사람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저 역시 마음이 급해집니다. 어깨의 가방이 더욱 무겁게 짓누르는 것 같습니다.



휴일 오후지만 바삐 움직이는 일상은 여전합니다. 맘먹고 청계천을 살짝 둘러보고 영풍에서 책을 고릅니다. 가볍고 크기가 작은 문고판을 선택합니다. 화이트 데이라고 달달한 사탕대신 말랑말랑한 젤리를 비닐 봉지에 담아 무게를 잽니다.
이상 일요일 오후였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계천을 걷다  (22) 2010.03.15
"T-타임" 티스토리에 바라는 점  (20) 2010.03.14
지하로 내려오는 길  (6) 2010.03.14
삼월의 눈  (10) 2010.03.13
일요일 안국동 일대  (14) 2010.03.10
mimic님의 이벤트에 당첨되다.  (12) 2010.03.04
Trackbacks 0 : Comments 6

아침 短想

칸의視線 2008.06.06 10:34
06시 힘차게 울리는 휴대폰 전화벨 소리에 몸을 일으킨다.
현충일, 휴일, 빨간날 이지만 벌써 창고에 트레일러가 도착해 있다. 새벽을 가르며 고속도로를 달려 오신 분들이다. 화물연대 파업이다 뭐다 세상이 뒤숭숭하지만 오늘도 그들은 무거운 눈꺼풀에 힘줘가며 핸들을 잡는다.
재빠른 동작으로 옷을 챙겨입고 택시에 몸을 싣는다. 택시기사 역시 힘겨운 세상살이를 슬며시 토해낸다. 시청 앞 광장 분위기를 생생하게 전해주신다. 극과 극을 달리는 세상이 되었다. 어디는 호황에 얼굴 표정을 조심해야 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누구는 주름골 깊은 얼굴에 칼칼한 담배 연기를 한 모금 뺃어낸다.
살짝 무거운 몸이 벌써 목적지에 가까워 진다. 휴일이라 제법 속도를 내더니만 싱싱 달린 모양이다.
창고 옆의 고속도로는 차량으로 꽉 차 느린 걸음으로 톨게이를 빠져나간다. 호국 영령은 딴 나라 이야기다.
생각해 보니 황금연휴 3일이다. 사무실 문을 열고 착신 해제, 뜨거운 물에 커피믹스 한 잔으로 머리를 깨워본다. 안전하게 하차를 시켜야 하는 물건인 관계로 신경이 곤두선다. 사고로 이어진다면 생각만 해도 끔찍한 일이다. 안전에 또 안전이다. 송장의 수량을 확인하고 인수증에 서명한다. 워낙 고가의 몸이 되어버렸다.
한 호흡 돌리고 모닝빵을 한 조각 베어문다. 허기진 배를 채우니 9시30분이 된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On the Deck  (32) 2008.06.09
Hand drip Coffee  (26) 2008.06.08
아침 短想  (12) 2008.06.06
"물가대란, 위기의 주부들"  (10) 2008.06.05
언니야표  (24) 2008.06.05
Postcards for my Wife  (28) 2008.06.02
Trackbacks 0 : Comments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