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촌 8경을 걷다_가회동 일대

작은旅行 2008.11.16 20:38
  눈부시게 맑게 개인 일요일 아침. 늦가을의 정취를 발산하는 휴일.
어제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부산하게 카메라 가방을 챙깁니다. 옆지기는 출사지 인근의 커피교실에서 강의를 듣고 저는 북촌 8경답사하기로 합니다. 중간 쉼터는 전광수 커피하우스. 가을의 끝을 눈으로 확인하는 빨간날. 상큼한 공기가 찌들어버린 마음마져 흩날리게 합니다.

  북촌은 걷는 동네입니다. 마치 보물찾기를 하듯 미로처럼 잘 짜여진 골목은 우리의 역사이자 삶의 흔적입니다. 그리고 세월의 를 소리없이 한 켠에서 지켜내고 오늘까지 이어집니다.
 서울시는 장소성의 상징으로 한옥 주거지를 선정하였고, 서울북촌의 장소성을 견고하게 하고자하는 노력의 하나로 북촌의 대표 경관 8곳의 위치를 지정하여 방문객을 위한 PHOTO SPOT이 설치되었다. 골목마다 숨겨진 진주를 찾아 떠나 봅니다. 


확대

북촌1경
북촌문화센터 사거리에서 언덕을 올라 창덕궁으로 내려가면 원서빌딩 앞 보행자 도로에 포토스팟이 등장합니다. 여기서 바라보는 담장 너머의 경관은 북촌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장면입니다. 인정전의 측면이 시야에 들어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토 스팟은 신주로 제작(직경30cm, 두께 1.5cm)되어 유지관리를 편리하게 하고 견고성을 높였습니다. 디자인은 600년 역사문화도시 서울의 중심, 북촌의 전통과 삶을 상징하는 문양(기와와 장독대)을 선정 사용하였습니다.

확대

북촌2경
원서동 창덕궁 돌담길을 따라 끝날 즈음 궁중음식원의 마당과 문양이 잘 정돈된 벽과 담장을 만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담길을 따라 걷다 막바지에 접어들면 두 갈래 길이 나옵니다. 여기서 우측의 궁중음식원연구원 방향으로 쭈욱 걸어가시면 담장과 조우하게 됩니다. 좌측길로 가면 고희동 생가.
확대


북촌3경
한옥 내부를 감상하려고 한상수 자수박물관으로 들어갑니다. 유료미술관으로 등록되어 손님을 맞이하고 있었습니다. 바로 이 앞의 소박한 골목입니다. 가회동 11번지 일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국역 3번 출구를 나와 헌법재판소를 지나 감사원 방향으로 향하다 보면 위와 같은 이정표를 만나게 됩니다. 우측으로 따라 올라가면 북촌3경이 등장합니다.

확대


북촌4경
골목길을 뒤로하고 큰길을 건너 돈미약국 옆 골목길로 들어가면 본격인 한옥밀집지역인 가회동 31번지가 펼쳐진다. 골목길의 끝을 향해 올라가 낮은 담장에 몸을 기대면 이 일대가 한 눈에 들어옵니다. 북촌을 대표하는 경관으로 부족함이 없으며 넘실거리는 기와 지붕 사이로 북촌한옥마을 꼭대기에 위치한 초록색 박공지붕의 이준구 가옥 북촌의 풍경에 독특함을 더해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의 북촌 3경의 이정표 큰길 건너편 돈미약국 입니다. 북촌 4, 5, 6경의 장소로 가기 위한 입구 입니다. 혹시 위치가 혼란스럽다면 약국에 물어보시면 정답을 알려드립니다.

확대

북촌5경
북촌에서 완성도 높은 한옥들이 잘 보존된 가회동 31번지 골목길에 다섯 번째 포토 스팟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이곳은 서울시 북촌한옥보존사업 초기부터 적극적인 골목보호 정책으로 밀집된 한옥의 경관과 흔적이 가장 많이 현재까지 남아 있는 장소.

확대

북촌6경
다섯 번째 포토 스팟을 지나 언덕을 올라가면 막바지에 위치. 이곳에서 한옥 지붕 사이로 펼쳐지는 서울 시내의 풍경은 단연 압권으로 북촌의 백미입니다. 북촌5경과 함께 방문객들에게 가장 많이 사랑을 받는 장소로 카메라를 손에 쥔 인파로 북적인다.

확대

북촌7경
북촌 6경을 지나 바로 인근에 있으나 찾기가 어려웠습니다. 하지만 살짝 숨긴 소박한 골목은 저의 시선을 비켜가지 못했습니다.
담장옆 화단이 한옥의 고즈넉함과 작은 여유를 선사합니다. 놓치지 마시기 바랍니다.
확대

마지막으로 북촌8경.
한옥마을을 뒤로하고 삼청동이 내려다 보이는 복정길을 따라 걷다보면 삼청돌길로 내려가는 돌층계단이 인상적입니다. 실제의 계단에서 약 1/3의 길이에 해당하는 돌계단이 흥미롭게도 커다란 하나의 암반을 통째로 조각하여 만든 계단입니다. 이 부분에서 독특한 골목길 경관을 구성합니다. 볼품이 없어서 쉽게 지나칠 수 있지만 쉽게 만나기 어려운 계단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복궁과 청화대 측면이 내려다 보이는 복정길을 따라 걷다 보면 전봇대에 돌층계단이라는 이정표가 보입니다. 여기를 따라 내려가면 마지막 구간이 암반을 깍아 만든 돌계단을 밞게 됩니다. 
신고

'작은旅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박 2일  (24) 2009.01.03
라면이 땡기는 날_안국동  (14) 2008.11.24
북촌 8경을 걷다_가회동 일대  (28) 2008.11.16
풍미를 찾아서_dropp Organic coffee  (20) 2008.10.28
물 위를 떠다니다_백운호수  (4) 2008.10.28
1박2일  (28) 2008.08.11
Trackback 0 : Comments 2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