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지기 바리스타를 꿈꾸다

칸의視線 2008.07.06 21:1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옆지기
바리스타
를 꿈꾸다. 수험생을 둔 남편이 더 힘듭니다. 운전기사 노릇에 보조까지 기타 등등.
10분 안에 총 8잔으로 에스프레소 4잔 + 카푸치노 4잔을 만들어내야 한답니다.
스톱워치로 재가면서 연습을 하는데 만만치가 않더군요. 혹여 중간에 잘못되더라도 그냥 통과해야 합니다.
FeedBack이 안됩니다. 시간관계상. 특히 시간 초과는 낙방의 지름길.
일요일 아침 시흥에 모 사장님 사무실에 마련된 Coffee Bar에서 연습을 했습니다. 커피에 관심이 많은 대표이사가 자신의 사무실에 직접 시공을 했습니다. 감각이 남다르십니다. 운좋게 싱싱한 머신으로 시험 준비를 할 수 있게 배려해 주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지만 알차게 마련된 공간입니다. 특히 에스프레소 머신 앞에 잔과 행주를 깔아 놓을 수 있도록 여백이 있어야 하는데 폭 20Cm 정도로 확보가 되어 효율성이 높았습니다. 제빙기에 전기쿡탑, 블렌더, 그라인더, 전자렌지, 가스렌지 등등 여러 기구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특히 여름에는 아이스 메뉴 때문에 제빙기의 성능이 아주 중요하다고 합니다. 용량이 빵빵해야 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건너온 에스프레소 머신 입니다. 씩씩거리며 증기를 뿜어내는 모양새가 당차보였습니다.
로고가 당당하게 쭈~욱 뻗었습니다. 얼마나 할까? 궁금증이 더해집니다. 혹시 국산 제품이 있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습을 하고 난 커피케잌 입니다. 머신에서 뜨거운 물을 통과시키고 난 커피 찌꺼기. 재떨이 깔면 운치가 있겠죠. 제가 비흡연자라 그닥 땡기지는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라인더 입니다.
안에는 5~7가지의 원두를 블렌딩하여 집어 넣고 곱게 분말을 만들어 냅니다. 입자의 굵기는 그때 그때 달라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장님의 카푸치노 입니다. 하트가 잘 그려졌지요. 맛 너무 좋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크림이 토핑된 사장님 카페모카 입니다. 행복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 주방의 세면대 입니다.
강렬한 Red의 빛깔에 주춤하게 만듭니다. 수도꼭지가 재밌지요. 카다로그에서만 봐왔던 그런 수전을 이곳에서 만났습니다. 이 회사에서 일하는 직원은 재미가 쏠쏠할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단한 소품들이 모여 있으니 종류가 다양합니다. 사람의 취향이란 참 독특합니다.
이렇게 많은 잔이 필요할 줄이야 어찌 알았겠습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시험장 입니다. 숙대입구 역 앞에 위치.
역시 시험은 시험 입니다. 주어진 과제를 시간내에 완벽하게 만들어 내면
합격하겠지요. 수험생 여러분 화이팅~!

신고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식처를 옮겼습니다.  (18) 2008.07.14
무더위에 이사하기  (30) 2008.07.09
옆지기 바리스타를 꿈꾸다  (34) 2008.07.06
開花 개화_방배동  (22) 2008.07.03
즐거웠습니까?  (30) 2008.06.29
행복하세요  (22) 2008.06.28
Trackback 0 : Comments 3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