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왜 블로그를 할까?

칸의視線 2008.10.15 08:55
   순간 떠오르는 생각을 떠나보내기 싫어서가 우선일 것이다.
언제 부터인가 매일 매일 써내려가는 가계부처럼 손가락 사이로 일상의 추억을 지면으로나마 붙잡고 싶어서 타이핑에 몰입한다.
욱하는 성질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심호흡을 하며 글로 정리할 때 편안함이 감도는 것이다. 분노의 화신이 슬며시 꼬리를 감추며 없어진다. 대화 역시 좋지만 스스로 여과하는 글쓰기가 내 몸에 맞다는 사실을 발견한 것이다. 티스로리가 감정의 찌꺼기를 발산하는 웹하드는 아니다. 이 경계선을 넘나들며 마음을 추스리게 하는 사이버상의 나만의 공간 Kahn's Raum<칸의 공간>. 한 번 내뱉어진 말은 주워담지 못하지만 모니터에서는 정정이 가능하다. 
  
  싸이나 개인홈페이지 등을 운영해 볼까하는 마음은 진작부터 가지고 있었으나 용량과 사용상의 불편함이 나의 호기심을 충족시키지는 못하였다. 그러던 작년 동호회 지인이 블로그를 개설해보라는 권유를 받는다. 새로운 운영체제로 사용자 입장에서 편리하게 만들어졌다며 티스토리를 개설해 주었다. 한 두차례 오류를 정정하고 지금까지 그대로 이용하고 있는 것이다. 시쳇말로 얼떨결에 시작은 하였지만 가슴 한 구석에 쌓여있던 내 마음이 분수처럼 쏟아져 나왔고 방향설정 즉 컨셉에 따라 가지치기를 해야 한다는 사명감에 불타 있었다. 잡다하게 이것 저것 하고 싶지는 않았다.

   건축산책은 글의 수위 조절이 가장 큰 어려움이었다. 물론 이전 부터 고민하고 있었던 부분이다. 쉽게 다가가려 했지만 어디까지가 재미있게 적어 갈 수 있을까가 문제였다. 지금도 고민중이며 매번 장고를 거듭할 것이다. 다른 내용은 타 블로그와 대동소이하다. 신변잡기는 되도록이면 피하려고 노력한다. 이제 한 살을 먹지 않았는가? 블로그의 정체성을 다시 한 번 들춰보는 계기로 삼으며 앞으로도 상기해야 할 대목이다. 자칫 불필요한 글로 메모리를 잡아먹고 싶지는 않고 오직 나만의 이야기로 차근차근 채워가고 싶다. 사진 및 동영상 역시 반드시 내가 촬영한 것으로만 지금까지 진행하고 있다. 부득이한 상황이 아니라면 말이다. 매일 매일 들르건 가끔식 클릭을 하며 찾아오는 블로거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자의 액세서리  (12) 2008.10.24
남자의 넥타이  (24) 2008.10.19
나는 왜 블로그를 할까?  (26) 2008.10.15
독버섯클럽_제4회 정기출사 <남산&낙산공원>  (18) 2008.10.11
독버섯클럽_제4회 정기출사<부암동>  (20) 2008.10.07
안개를 가르는 선율~!  (12) 2008.10.03
Trackbacks 0 : Comments 26
  1.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08.10.15 17:44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도 제사진만을 고집하고 있지만, 최근 두어장 빌려왔네요..ㅎㅎ
    전 반성 많이 해야할것같습니다. 처음시작시 마음과 지금의 마음이 많이 달리가고 있는거 같기도 하구요...

  2. Favicon of https://shower0420.tistory.com BlogIcon 소나기♪ 2008.10.15 22:17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이고 저도 좀 좋은 모습을 보이기 위해 나중에 재정비를 해야겠어요.ㅡㅜ"
    저는 생활기록부이기 때문에 그야말로 신변잡기들이라..ㅎㅎ

  3.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8.10.16 06:29 신고 Modify/Delete Reply

    좀 생각해봐야 할 문제군여.. 처음 시작과 현재... 그리고 앞으로의 진행...

  4. Favicon of http://freshcream.tistory.com BlogIcon latteppo 2008.10.16 23:18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글을 읽어보니...제 블로그도 너무 중구난방형식이 아니었나 싶어요- 'ㅁ'
    왜 블로그를 하는지 저도 함 곰곰히 생각을 해봐야할꺼같아요- 흡흡!

  5. Favicon of https://myungee.tistory.com BlogIcon 명이~♬ 2008.10.17 12:05 신고 Modify/Delete Reply

    죽어라 수다만 떠는 제 모습을 뒤돌아보게 됩니다.
    일단, 즐기고~ 즐거우면 되는거라고, 그렇게 단순하게 생각합니다.
    좀더 양질의 컨텐츠를 가져야겠어요^^

    맛있는 점심 드세요~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10.17 15:37 신고 Modify/Delete

      "명이"님 자주 놀러오십시요..
      점심은 맛나게 먹었습니다. 블로그는 즐기면서 진행해야지요. 스트레스가 되면 곤란합니다.

  6. Favicon of https://yasu.tistory.com BlogIcon Yasu 2008.10.17 17:38 신고 Modify/Delete Reply

    제가 블로그를 하는 이유는 사진과 일상과 추억을 남기고 싶어서입니다.
    뭔가를 꾸준히 하는 제 자신에게 대만족을 느낍니다..^^ (뱃살 빼기위해 운동해야하는데...ㅠ.ㅠ)

  7. Favicon of https://hobaktoon.tistory.com BlogIcon 호박 2008.10.17 20:46 신고 Modify/Delete Reply

    스스로 여과하는 글쓰기...
    멋진 표현인데요~ 가끔씩 걸르기 힘든 충동이 무섭다는 생각~^^
    지나고 나서 보는 포스팅은 참 쑥스럽게 느껴질 때가 많답니다.

  8. Favicon of https://mimic.tistory.com BlogIcon 미미씨 2008.10.18 00:55 신고 Modify/Delete Reply

    싸이하다가 블로그 오니깐 좀더 다양성도 있고 폭도 넓어지더라구요. 싸이는 아는 사람들끼리만 노는 끼리끼리 집단의 느낌이 강하고 블로그는 다양한 분들과의 교류도 가능하고 이래저래 좋은거 같아요.
    뭐든 자기 공간이 있는건 좋은거 같아요. 거기에 내가 하고픈걸 하는게 좋다, 라는 생각이라서..딱히 정하지 않아도 좋은거 같아요. ^^

  9. Favicon of https://thelights.tistory.com BlogIcon 빛이여 2008.10.18 19:58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도.. 블로그 하면서..
    내가 뭐땜에 블로그를 하는건지.. 한번 생각해본적이 있지만요..
    왠지 처음에 블로그 만들었을때 그 느낌만을 계속 이어가는 것만으로...생각이 드네요..ㅎ

  10. Favicon of https://meloyou.com BlogIcon 멜로요우 2008.10.18 22:48 신고 Modify/Delete Reply

    멋진 포부이십니다 ^^ㅋ
    저도 많은 걸 생각하게 되네요 ㅋ
    즐거운 주말되세요~

  11. Favicon of https://kikibossa.tistory.com BlogIcon BOSSA LEE 2008.10.19 01:25 신고 Modify/Delete Reply

    역시 저와 비슷하시군요.. ^-^

  12. Favicon of https://cactus0.tistory.com BlogIcon 선인장s 2008.10.19 14:41 신고 Modify/Delete Reply

    ^^ 언제나 글,사진 일상이야기들 잘 보고있답니다.
    저도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생각지도 못한일들이 일어나고 있긴하지만, 소소한 재미인듯합니다.

    사진찍기 좋은 계절이니, 출사가 빨리 진행되서 한번 뵙고 싶네요 ^^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10.19 15:33 신고 Modify/Delete

      일상 속에서 일어나는 소소한 재미가 블로그를 지속하게 하는 힘으로 생각합니다.
      조만간 출사가 인천&부평 지역에서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빨리 진행되어서 저 역시 꼭 뵙고 싶습니다.

  13. Favicon of https://echo7995.tistory.com BlogIcon 에코♡ 2008.10.23 01:29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는 처음엔 그냥 재밌어서 했는데,

    가끔은 이젠 재미나 떨어졌나 싶을때도 있더라구요,.
    그치만 요즘은 가끔
    이거 "정들어서"하고 있나,..ㅋㅋ이런생각을 하게된다는;;;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10.23 08:29 신고 Modify/Delete

      마음의 여과지, 주간일기의 성격을 요즘은 담고 있습니다.
      정제된 글쓰기도 목표이고 여기에 부가되는 사진과 동영상의 실력도 늘리고 싶은 작은 포부가 숨어 있답니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