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그러진 흔적

칸의視線 2012.05.08 19:41

 

 

 

일그러진 방충망

가만 놔두지를 않고 있습니다.

멀쩡한 그물망을 담배 한 대 피우겠다고 찢고 다시 보수하기를 반복.

무슨 맘으로 마음 아프게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자신의 집 방충망을 이렇게 하지는 않겠지요.

다람쥐 쳇바퀴 돌아가듯 누적된 삶의 흔적입니다.

상처난 방충망은 철물점으로 가지만 마음의 상처는 약국으로 가야 하나요? 

빨간약으로 치료가 되면 좋겠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부공장_안산 월피동  (6) 2012.06.09
더위를 날리자  (14) 2012.05.13
일그러진 흔적  (6) 2012.05.08
밤 나들이_중앙대  (4) 2012.05.06
라떼의 거품을 입술에  (4) 2012.05.05
차창에 걸린 봄바람  (0) 2012.05.05
Trackbacks 0 : Comments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