틈 Slit

칸의視線 2012.07.18 15:30

 

 

 

파고들 틈이 없습니다.

빼곡하게 겹겹이 쌓여 있습니다. 초복에 가슴이 살짝 답답해 집니다.

 세상사 틈과 여백이 있어서 숨통이 트이는데 장맛비에 하늘은 꾸물꾸물하고 남녁의 태풍 소식에 긴장하게 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띠의 감성 사진놀이  (4) 2012.07.25
시화공단가는 길  (2) 2012.07.24
틈 Slit  (0) 2012.07.18
블루큐라소 레몬  (4) 2012.07.14
라떼아트  (2) 2012.07.11
선수촌 생선구이_시흥 정왕동  (0) 2012.07.10
tags : , , ,
Trackbacks 0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