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하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1.03 브레인, 혹독한 수련의 결과 (10)

브레인, 혹독한 수련의 결과

칸의視線 2012. 1. 3. 21:43


    KBS 월화 드라마, 브레인. 뇌 그리고 신경외과

아내와 시청하면서 신하균이 참 연기 잘한다고 한마디 거든다. 대학병원에서 벌어지는 치열한 경쟁의 끝이 무엇일까? 남의 일 같지가 않은 이유는 막내 처남이 바로 신경외과 의사다. 레지던트 때 의국으로 옷을 가져다 주고 세탁물을 받아 오던 기억이 떠오른다. 장모님은 그렇게 뒷바라지를 한 것이다.  어느 조직이나 마찬가지지만 드라마에서 벌어지는 일 이상의 사건이 터지는 곳이 병원이다. 의사라고 같은 의사가 아니다.  대학에 남을 수 있는 의사는 극소수로 그 내면을 살짝 들춰보면 학연과 지연으로 맞물려 있음을 부정할 수 없다. 아버지가 의대 교수 정도는 되어야 명함이라도 내밀 수 있는 동네다. 어쩌면 가장 보수적인 그들만의 리그다. 의대 교수가 되려면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어야 현실적으로 가능하다. 덧붙여 실력도 겸비해야 함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시쳇말로 빽없으면 일찌감찌 다른 병원을 알아봐야 한다. 말이 좋아 펠로우지만 실제로 임용 되기 까지는 힘겨운 시간과 경제적 손실을 떠안아야 한다. 박사학위는 기본이고, 해외 유명병원 연수, 포닥과정을 거쳐야 한다. 그래서 집에 돈이 있어야 하고, 그 뒷받침이 바탕이 되어 교수 직함도 얻을 수 있는 것이다. 신경외과는 아니지만 사촌 동생도 박사논문은 거의 끝나가고 있다고 들었다. 그 역시 해외연수를 머릿속에서 시기를 조율하지 않을까? 그 주위 동료의 면면을 들어보면 이름만 대면 알만한 누구의 자제들이 즐비하다. 결혼 역시 비슷한 배경 아래에서 이뤄진다. 


      브레인에서 처럼 힘들고 숨가쁘게 달려왔지만 뇌신경외과는 개업하기 어렵다. 조직에서 고가의 장비와 전문인력이 뒷받침 되어야 수술과 운영이 가능하다. 그래서 대학병원에 더 목을 매는 것이다. 환자 입장에서도 뇌수술을 한다면 대형 종합병원을 찾는 것인 인지상정이다. 
독립하여 병원을 꾸리는 의사는 뇌를 제외한 나머지 척추 전문병원으로 홀로서기가 일반적이다. 이것 역시 혼자서는 어렵다. 팀을 이뤄야 하기 때문이다. 페이닥터에서 오너로 변신을 하려면 그 역시 돈이 필요하다. 또한 그 울타리를 아무에게나 개방하는 것은 아니다. 그에 걸맞은 실력과 인성등 모든 조건을 검증받은 후배를 선배가 선정하여 원장의 코드에 맞는 사람을 소개할 것이다. 상당 금액을 지참하고 모자라는 돈은 대출을 받아야 한다. 그 걸 갚기 위해서 치열하게 수술대에서 혼신의 힘을 쏟을 것이며, 일년 열 두 달 대기하는 마음으로 스마트폰을 손에 놓지 못한다. 말 못할 불편한 진실이 숨어 있다. 금전적인 문제를 떠나 사명감이 없으면 안되는 일이다.  
   여기에 적는 이야기는 옆에서 가족을 지켜봤던 나의 개인적인 느낌과 생각일 뿐이다. 실제 내부의 일은 나도 모른다. 상황은 항상 변하고 있을 것이고 좀 더 나은 방향을 지향하리라 믿고 싶다.  혹여 오해 없으시길 부탁드립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상의 기록  (0) 2012.01.10
빨강스툴  (6) 2012.01.10
브레인, 혹독한 수련의 결과  (10) 2012.01.03
차량정기검사  (6) 2012.01.03
정자동 카페거리  (10) 2011.12.31
올리브 오일  (18) 2011.12.30
Trackbacks 0 : Comments 10
  1. Favicon of http://Raycat.net BlogIcon Raycat 2012.01.03 22:34 Modify/Delete Reply

    전 이거 한번도 본적이 없는데 요즘 인기가 좋더군요.

  2. Favicon of https://baegoon.tistory.com BlogIcon BAEGOON 2012.01.04 18:03 신고 Modify/Delete Reply

    역시 의사라는 직업이 공부만 잘한다고 되는 직업이 아니군요...
    브레인 너무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2.01.04 19:05 신고 Modify/Delete

      작가의 의도가 녹아 있겠지만 결코 근거없는 얘기는 아닐 것 입니다.
      동아줄도 잘 잡아야 하고 정치도 능숙해야 하고 돈과 배경도 빵빵하면 좀 더 빨리 좋은 자리 꿰차고 앉아 있겠지요.

  3. Favicon of http://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12.01.04 20:38 Modify/Delete Reply

    어디 의료계뿐일까요..하며 공감하지만, 역시 먼 얘기입니다. ^^;;
    퇴근시간 이후에 아프다고 오신 할머니를 되돌려 보내신 어느 시골 정형외과 페이닥터의 매몰참을 직접 목도해서 삐딱한 시선이 생겨버린 것 같아요.
    물론 훌륭한 분들도 계시지만,,ㅎ
    드라마가 볼만한가 봅니다. 뒤늦게 볼까 싶기도 하네요..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2.01.04 21:01 신고 Modify/Delete

      신하균의 연기가 압권입니다. 다른 연기자의 실력이 뒤쳐지는 것은 아닙니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시나리오가 다음 편을 기대하게 만듭니다.

  4. Favicon of https://porky.tistory.com BlogIcon 뽀키 2012.01.06 07:36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도 한번도 본적은 없지만
    집사람이 광팬이라 이야기는 자주 듣곤한답니다.^^
    볼만한 드라마라고 계속 권하더군요.^^

  5. Favicon of http://angelroo.com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2.01.06 13:43 신고 Modify/Delete Reply

    요즘 이게 은근 화제던데?
    신하균 연기 짱이라고....
    은근 저쪽에도 몬가 힘이 개입되어 있느듯...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