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푸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4.11 결국 참석하지 못한 결혼식 (10)

결국 참석하지 못한 결혼식

작은旅行 2011. 4. 11. 00:54
어떻게 이런 일이, 생각하고 싶지도 않습니다.
고속터미널에 시간은 충분하다고 도착했는데 이게 왠일 입니까? 티켓박스 앞에 줄을 선 사람들로 북새통. 정말 아득해졌습니다. 상황이 심각했죠. 오전11시가 예식시간, 오전 6시 30분에 도착했는데 구입할 수 있는 표는 9시 45분 이후 뿐. 임시차를 투입해도 출발 시각은 전혀 앞당겨지지 않았습니다. 차라리 빨리 마음을 접고 그 시간까지 커피를 마시며 책을 보기로 옆지기와 의견을 조율하고 나니 마음이 조금은 진정이 되었습니다.
예약하지 않았다고 구박을 들었죠. 다행히 올라오는 KTX 열차는 예약완료. 이것 마져 미리 하지 않았다면 얼마나 싫은 소리를 들었을까요? 상상하기 조차 끔찍합니다.
오랜 기다림 끝에 버스에 몸을 싫고 떠났고 신갈을 통과할 쯤 11시가 되었습니다. 황당하기까지 했습니다. 거북이 운행을 제대로 겪었습니다. 마침 그 타이밍에 휴대폰이 울리고 정말 오래 간만에 선배님이 혹시 식장에 도착했나고 물어 보는데 미안하기까지 했습니다. 상황 설명을 했지요. 결국 천안~논산간 도로의 톨게이트를 통과하고 그 끝자락에서 정체가 풀렸습니다. 평소 3시간20분 걸리는 시간이 이날은 6시간을 소요했습니다.
광주에 도착하고 나서야 친구에게 전화를 해보니 김포공항에서 인천공항가는 리무진 버스에 탑승해 있었습니다. 미안하다는 말 밖에... 신혼여행 다녀와서 만나자고 약속을 하고 전화 통화를 마무리 합니다. 아내와 약속을 했죠 사전예약, 고속버스 NO, ONLY KTX. 반성합니다.
장모님의 생신이기도 겸사겸사 내려갔는데 친구의 얼굴을 마주하지 못해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다른 가족들과 식사를 하며 즐거운 토요일 저녁 시간을 보냈습니다.
마침 연락이 닿은 연구실 형님과의 조우. 굴곡이 많았지만 결국 작년 건축구조기술사 합격에 이어 최근에 사무실도 개업했다며 소식을 알려왔었습니다. 건네주는 명함에 공학박사 까지..


'작은旅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의 절정  (22) 2011.04.17
광주송정역  (6) 2011.04.15
결국 참석하지 못한 결혼식  (10) 2011.04.11
이우푸텐시장_절강성 항저우  (8) 2010.12.25
지금은 출장중  (18) 2010.12.17
대원사 티벳박물관_보성  (12) 2010.09.29
Trackbacks 0 : Comments 10
  1. Favicon of https://loveyo.tistory.com BlogIcon 파워뽐뿌걸 2011.04.11 10:23 신고 Modify/Delete Reply

    고생하셨군요;;

    토다이 정말 맛있다던데 가격이 좀 쎄더라구요.

  2.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1.04.11 16:34 신고 Modify/Delete Reply

    허....생각만 해도 발이 동동 굴러집니다.
    지난주말은 서울에서 정말 차가 많이 빠져나간거 같아요.
    서울은 오히려 차도 안 막히고 쌩쌩 잘 달렸는데 말이죠.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1.04.11 17:17 신고 Modify/Delete

      당혹스러운 순간이었습니다. 마음을 접으니 오히려 여유가 생겼습니다.
      어차피 그 시각에 도착할 수 없는 상황이다 보니 빨리 결정을 할 수 있었답니다.

  3. Favicon of http://Raycat.net BlogIcon Raycat 2011.04.11 20:13 Modify/Delete Reply

    어이쿠 고생 하셨네요. 요즘 정말 꽃놀이가 한참인가 보군요.

  4. Favicon of https://ykyy.tistory.com BlogIcon 몽상가7 2011.04.17 09:03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는 예전 군산친구 결혼식에 내려가는데 고속도로에서 차가 뻥하더니 멈춰서더군요.
    타이어가 펑크났나해서 내려 봤는데, 그건 아니고....
    부랴부랴 AS기사님을 불렀더니 세상에 엔진에 구멍이 났다네요. 이런 황당한일이...
    그래서 결혼식 참석 못한게 두고두고 남더군요. ^^;

  5. Favicon of https://lalawin.com BlogIcon 라라윈 2011.04.18 04:05 신고 Modify/Delete Reply

    하필 그날 고속도로 정체가 심해서... ㅜㅜ
    고생 많으셨어요....
    결혼식은 순식간에 끝나서, 서울 내에서도 조금만 차 막히면 끝나버리기도 하던데요... ㅠㅠ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