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차'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2.02.29 육교에서
  2. 2011.07.12 상봉역 (9)
  3. 2011.04.15 광주송정역 (6)

육교에서

칸의視線 2012. 2. 29. 23:34



예전의 용산구청에서 삼각지역으로 가는 길.

철길을 육교로 넘어갑니다. 자주 가는 길은 아니지만 오늘은 카메라를 꺼내들고 찰칵.
마침  KTX가 미끄러지듯 지나간다.
요사이 털컹거리는 일 때문에 잠시 물끄러미 쳐다보며 레일위를 거침없이 달리듯 일도 술술 풀렸으면 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일절, 태극기가 펄럭입니다.  (3) 2012.03.01
타르트  (2) 2012.02.29
육교에서  (0) 2012.02.29
다른 사각프레임  (6) 2012.02.28
변산반도 횟집  (4) 2012.02.27
장미꽃  (6) 2012.02.22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상봉역

칸의視線 2011. 7. 12. 09:37
망우역을 가기 한 정거장 전에 열차를 갈아타기 위해 플랫폼에 섰습니다.
멀리서 열차가 들어옵니다. 많은 사람들이 목적지를 향해 몸을 맏기겠지요.
바쁜 일상속, 툭터진 공간에서 하늘을 바라봅니다. 정말이지 건너편 춘천행 전동차를 타고 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습니다. 막국수, 분당에서 유명한 닭갈비집이 갑자기 떠오릅니다. 아내와 함께 근교 여행이라도 떠나야 겠습니다. 집안일에 치여 휴일이 오히려 평일 보다 바쁘게 돌아가는 요즘. 잠시 접어두고 떠나야 겠습니다. 머리가 복잡합니다. 단순 명쾌하게 정리하렵니다.


화물열차 사이로 춘천행 전동차가 보입니다.
급행으로 언제 출발하는지 모르겠습니다. 마냥 서있지는 않겠지요. 춘천가는 길이 많이 좋아졌음을 느낍니다. M.T가는 대학생들이 여럿 보입니다. 라면 박스에 쌀포대를 어깨에 얹고 보무도 당당하게 이동합니다. 저도 그런 시절이 있었지요. 아련하게 떠오르는 저의 20대 모습을 보는 듯 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페라떼  (8) 2011.07.16
아이스라떼  (6) 2011.07.14
상봉역  (9) 2011.07.12
비오는 날  (10) 2011.07.08
좋은이웃 굿네이버스  (4) 2011.07.07
다시 한 번 광화문을  (6) 2011.07.06
Trackbacks 0 : Comments 9
  1.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11.07.12 23:15 신고 Modify/Delete Reply

    한번씩 다 지나가는 시절이지요. :)

  2. Favicon of https://porky.tistory.com BlogIcon 뽀키 2011.07.13 07:58 신고 Modify/Delete Reply

    역 그리고 기차라는 이름만으로도 마음을 설레이게 하기에 충분한듯 합니다.

  3. Favicon of https://dogguli.net BlogIcon 도꾸리 2011.07.13 11:03 신고 Modify/Delete Reply

    그러고보니,
    아내와 함께 산 3년간...
    추천 한 번 못가봤네요~~
    그때 좀 더 돌아다니지 못한 것이 너무 아쉬워요~

  4.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11.07.13 14:06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젠 기차가 아닌 전동차로 춘천을 가게 되는군요...
    기차든 전동차든 저도 아내와 함께 다녀오고 싶어져요...^^

  5. Favicon of http://www.istockdiary.com/ BlogIcon illustrator tutorials 2011.09.27 16:33 Modify/Delete Reply

    열차는 거의 모든 사람들이 오늘날 사용하는 교통 수단 중 하나 매체입니다. 그것은 여행했을 때 모두 사용할 수있는 건 가장 빠른 교통입니다.

Write a comment


광주송정역

작은旅行 2011. 4. 15. 00:14
     열차가 생활의 중심이 되다 보니 광주 송정역에서 이동하는 횟수가 늘어납니다. 
중심지에서 지하철로 연결이 되니 자연스럽게 기차를 탑니다. 가만히 생각해 보니 서울 집에서 마을버스만 빼놓고는 모두 열차로 움직여서 목적지까지 도착이 가능한 시대가 되었습니다. 정확한 시간 예측과 안전성이 매력적입니다. 부모님도 고속 버스로 움직이는 법이 없이 열차를 이용합니다. 오히려 제가 안심이 된답니다.
    최근 일이 조금 바쁘다 보니 이날도 저녁 시간 예약을 취소하고, 오전으로 변경하여 상경을 했습니다. 역에 일찍 도착하다 보니 쓸쓸한 풍경이 시야에 들어옵니다. 고향을 떠나야 하는 아련함이 허공에 날리며 가슴 한 구석이 허전합니다. 
     봄은 흐드러진 벚꽃으로 바람에 살랑거리지만 열차에 몸을 싣어 북적이는 수도 서울로 올라가야 하는 부담감에 봄이 눈에 들어오지 않습니다. 마음의 여유가 있어야 꽃도 보이는 법입니다. 이 계절, 한나절이라도 세상 시름을 옆에 놓고 꽃피는 풍경을 바라 보고 싶습니다. 마음먹기 달렸겠지요..4월 꽃피는 계절 봄 입니다.


'작은旅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설록_제주도  (8) 2011.05.07
봄의 절정  (22) 2011.04.17
광주송정역  (6) 2011.04.15
결국 참석하지 못한 결혼식  (10) 2011.04.11
이우푸텐시장_절강성 항저우  (8) 2010.12.25
지금은 출장중  (18) 2010.12.17
Trackbacks 0 : Comments 6
  1. Favicon of http://Raycat.net BlogIcon Raycat 2011.04.15 00:58 Modify/Delete Reply

    아 이제 남쪽은 벚꽃이 떨어지고 있을거 같네요.

  2. Favicon of http://angelroo.com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1.04.15 11:46 Modify/Delete Reply

    인천의 아직 거의 안폈는데..다음주나 구경가야겠어요 ㅋ

  3. Favicon of https://photopark.tistory.com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04.15 12:56 신고 Modify/Delete Reply

    우리동네 봄꽃들도 이번주가 절정일듯 싶습니다.
    즐거운 주말 맞이하세요.^^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