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료'에 해당되는 글 9건

  1. 2012.07.14 블루큐라소 레몬 (4)
  2. 2011.07.14 아이스라떼 (6)
  3. 2010.11.28 카페쇼 후기_코엑스 (24)
  4. 2010.11.23 CafeShow2010_COEX (6)
  5. 2010.11.13 초겨울을 쿨하게 (22)
  6. 2010.11.11 빼빼로가 뭐길래? (20)
  7. 2010.10.23 感을 잃지 않기 위해 (18)
  8. 2010.07.25 파르페/음료 (12)
  9. 2008.12.22 Hot Drinks around the World (22)

블루큐라소 레몬

칸의視線 2012.07.14 10:02

  

 

 

풍덩 빠지고 싶어지는 블루큐라소 레몬음료

파란 색깔이 지친 마음을 리프레쉬 시킵니다. 시원하십니까? 아니면 추워요?

이태원역 앞에서 모바일 샾에서 마셔보고 꽂혀서 시럽 주문날렸습니다..천연광천수가 있으면 좋았겠지만 간편하게 사이다로 대신하고 과감하게 레몬 반쪽을 꽉 눌러서 즙을 투하시킵니다. 음~! 감탄사가 절로 나옵니다.

모히토민트 시럽도 함께 주문해서 왔습니다..다음 음료도 보여 드리겠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화공단가는 길  (2) 2012.07.24
틈 Slit  (0) 2012.07.18
블루큐라소 레몬  (4) 2012.07.14
라떼아트  (2) 2012.07.11
선수촌 생선구이_시흥 정왕동  (0) 2012.07.10
플라잉팬 블루_이태원  (2) 2012.07.09
Trackbacks 0 : Comments 4

아이스라떼

칸의視線 2011.07.14 00:22
무더위에 시달려서 시원하게 한 잔 했습니다. 일단 양이 많아서 좋았답니다.
주문을 해도 레귤러 사이즈 보다는 그란데로만 합니다. 지겨운 장맛비가 멈춰야 하는데 덧붙여 강력한 태풍이 올라온다는 예보가 있어 걱정이 됩니다. 아무튼 시원한 여름 보내십시요.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맛비  (20) 2011.07.16
카페라떼  (8) 2011.07.16
아이스라떼  (6) 2011.07.14
상봉역  (9) 2011.07.12
비오는 날  (10) 2011.07.08
좋은이웃 굿네이버스  (4) 2011.07.07
Trackbacks 0 : Comments 6

카페쇼 후기_코엑스

칸의視線 2010.11.28 23:21
    눈여겨 본 2010 카페쇼. 내용은 별반 달라진 것은 없지만 참여 업체는 늘었고 전시 내용물의 종류 역시 증가했다. 커피에 대한 관심사가 증가한 것은 사실인 것 같지만 내용적으로 작년에 비해 조금 나아진 모습을 보입니다. 세미나가 개최 횟수가 많이 늘었습니다. 결국은 본질로 귀결되며 그 끝은 생두에 대한 이야기. 머나먼 중남미와 아프리카 산지의 농장 방문 경험이 있는지? 이리 물어보면 아직은 "아니요" 라는 대답 밖에 할 수 없습니다. 
   
    좋은 생두를 얻는 것 핵심은 현지 농장주와의 신뢰라고 합니다. 장기간에 걸친 믿음이 쌓이지 않고서는 어려운 일입니다. 합리적이고 정상적인 금액을 지불해야 돌아오는 생두 역시 정확한 수확과 가공과정을 거쳐 들어오게 됩니다. 해외의 유명 생두 수입사 담당자의 말. 커피의 본질은 생두에서 부터 출발합니다. 교과서 같은 이야기를 늘어 놓았습니다.

    추출기구, 로스터, 그라인더, 에스프레소머신 등등 결국 맛으로 결정이 납니다. 커피도 음식입니다. 지극히 주관적인 평가가 뒤따르지만 스스로 향미에 대한 기준이 온전한지 반성하게 하는 대목을 맞이합니다.  지구촌 기후 변화로 작년에 비해 생두 가격이 많이 상승했습니다. 쉽게 접하기 어려운 생두가 늘어나지 않을까 하는 괜한 걱정을 해봅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소사, 전나무길을 걷다  (14) 2010.12.06
군산 비응항  (10) 2010.12.05
카페쇼 후기_코엑스  (24) 2010.11.28
수프레모_칠레의 향기  (8) 2010.11.27
프라이팬을 달구다_양념닭갈비  (12) 2010.11.25
CASA 14-2  (18) 2010.11.23
Trackbacks 0 : Comments 24

CafeShow2010_COEX

칸의視線 2010.11.23 09:47




카페쇼가 올해도 코엑스에서 열립니다. 작년에 비해 규모가 커졌다고 합니다. 그만큼 볼거리도 많아졌고 세미나도 늘었네요. 여러가지 대회가 통합하여 열리는 첫번째 해. 전시회와 부대행사가 큰 줄기이고 각각의 내부에서 세부적으로 나뉘어져 열립니다. 다른 어느 해 보다도 해외의 커피 관계자들의 강연이 많습니다. 그런데 금액이 좀 부담스럽습니다. 시간 여유가 되시는 블로거 여러분께서는 한 자리에서 여러가지 전시와 행사를 접할 수 있는 기회이니 방문하시면 즐거운 시간 될 거라 생각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라이팬을 달구다_양념닭갈비  (12) 2010.11.25
CASA 14-2  (18) 2010.11.23
CafeShow2010_COEX  (6) 2010.11.23
과일의 향기를 마시다  (16) 2010.11.20
2011 티스토리 사진공모 _ 겨울  (21) 2010.11.18
2011 티스토리 사진 공모 _ 가을  (6) 2010.11.18
Trackbacks 0 : Comments 6

초겨울을 쿨하게

칸의視線 2010.11.13 21:53
COOL MENU _ 스무디
장비가 파워가 있어서 얼음이 에스프레소 분쇄가루처럼 부드럽습니다. 맨날 서걱서걱한 얼음을 깨물었던 스무디를 오늘은 곱게 빻아진 에스프레소 분쇄커피 가루처럼 가볍게 목넘김을 합니다. 맛없는 음료메뉴로 각인 되었던 불편한 생각을 한 방에 날립니다. 기계가 역시 좋아야 합니다. 소스 및 시럽, 각종파우더 나름 퀄리티가 있는 브랜드의 집합이었습니다. 조그마한 차이가 모여 맛에 결정타를 날립니다. 샘플 음료부터 시작하여 각자 만들어낸 쿨메뉴까지 몇 잔을 마셨는지 끝날 무렵에는 속이 울렁거립니다. 기본적으로 에스프레소 2 Shot을 기본으로 용량이 350ml가 되다보니 과하게 마셨답니다. 조금 참아야 하는데 입에서 맛나다고 꼴깍꼴깍 주섬주섬 마십니다. 그래도 맛을 봐야하니 조금씩이라도 꼭 마셨지요. 초겨울에 마시는 시원한 음료 별미였고 색다른 느낌..여름에 에어컨 바람 얼굴에 맞아가며 마시는 음료와는 사뭇 다른 느낌입니다. 이래서 아이스크림은 겨울이 제철인가 봅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 티스토리 사진 공모 _ 여름  (14) 2010.11.18
2011 티스토리 사진 공모 _ 봄  (6) 2010.11.18
초겨울을 쿨하게  (22) 2010.11.13
빼빼로가 뭐길래?  (20) 2010.11.11
가을을 물들이는 국화꽃 향기  (26) 2010.11.08
아내의 생일  (14) 2010.11.07
Trackbacks 0 : Comments 22

빼빼로가 뭐길래?

칸의視線 2010.11.11 15:25
이미 지난 달 부터 서서히 빼빼로데이를 강조하며 많은 과자들이 쏟아져 나옵니다. 이래 저래 신경이 쓰이고 머릿속을 간지럽힙니다. 그닥 맘에 들지도 않고 꼭 해줘야 하나 하는 생각이 이르렀고 무덤덤하게 넘어가던중 옆지가 식탁위에 뭔가를 올려놓습니다. 제과담당 선생님이 직접 만들었고 포장을 도와줬더니 수제과제를 가지고 왔습니다. 알록달록 예쁩니다. 아~! 이래서 지갑을 여는구나 순간 깨달았습니다. 별반 관심이 없다보니 눈여겨서 살펴지 않았는데 꽤나 정성이 들어갑니다. 아기자기하게 꾸며야 되고 포장에도 배려한 흔적도 넉넉합니다.
음료는 샘플로 만들어줘서 잘 마셨습니다. 카페에 가면 단음료는 전혀 주문을 날려본 적이 없습니다. 잘 해야 여름에 아이스라떼 시럽없이. 어제는 달달하게 입안이 잠시 즐거웠지만 살찌기에 딱입니다.
다소 생소한 이름 시계방향으로 카페비엔나, 드라이 카푸치노, 카페라떼, 카페모카 너무 많이 마셔서 속이 조금 부글부글 했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 티스토리 사진 공모 _ 봄  (6) 2010.11.18
초겨울을 쿨하게  (22) 2010.11.13
빼빼로가 뭐길래?  (20) 2010.11.11
가을을 물들이는 국화꽃 향기  (26) 2010.11.08
아내의 생일  (14) 2010.11.07
다이아그램 설명을 보완하다  (6) 2010.11.06
Trackbacks 0 : Comments 20

感을 잃지 않기 위해

칸의視線 2010.10.23 09:30
매번 할 때 마다 모양이 달라지고 결론은 매일 연습하지 않으면 感이 손끝에서 멀어진다. 촬영해놓은 사진을 보니 윤곽이 선명한 그림도 있고 흐릿한 모양도 있다. 꾸준한 연습만이 깔끔한 외곽선을 유지하는 비결. 싱크대에 스팀우유 꾀나 비웠을 것입니다. 집중하지 않으면 바로 손에서 신호가 오고 모양은 엉망이 흐트러 집니다. 제가 따라 해본다고 했는데 접어두고 기초부터 착실하게 진행하기로 맘먹었습니다. 옆지기 아이폰에 담긴 라떼아트를 모아봤습니다. 지난 번 원주의 카페라디오에서 제가 칭찬한 곰돌이도 만들어 왔습니다. 다음에 더 어려운 모양과 빠른 시간에 끝나도록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아내가 답합니다. 그래도 20대가 빠르게 습득하여 그린다고 합니다. 청년의 감각이 좋은가 봅니다. 잠시 아내의 라떼아트 중간점검 입니다. 화이팅~!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단상  (10) 2010.10.26
Hi Seoul 창업스쿨 총동문회 14기 워크샵_김포  (2) 2010.10.24
感을 잃지 않기 위해  (18) 2010.10.23
CIRO OLIVO_가회동  (24) 2010.10.17
직접 만져보니  (10) 2010.10.15
기기변경  (20) 2010.10.12
Trackbacks 0 : Comments 18

파르페/음료

칸의視線 2010.07.25 23:37

집에서 만들어 본 파르페
마트에서 필요한 재료를 구입한다고 했지만 구색이 갖춰지지 않았습니다. 흉내만 낸 상태. 쵸코시럽 등 2% 부족합니다. 딸랑 먹어 봤던 기억의 저편에서 허우적 거리며 재료를 조합합니다.
학창시절 커피샵에서 커피 보다 더 많이 주문을 날렸던 딸기(밀크)쉐이크 그리고 파르페, 과일 파르페가 인기 절정인 시절이 있었습니다. 토요일 명동의 포엠의 메뉴판을 보니 파르페라는 메뉴가 있어서 무척 반가웠답니다. 
반면에 정작 주문은 아이스크림 와플에 아이스 아메리카노 세트로 결정합니다. 다른 손님이 주문은 파르페의 컬러가 눈에 확 들어옵니다. 그래서 그 시절의 기분에 젖어 오늘 만들었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 덥다  (20) 2010.07.27
Printing 원하는대로 / 멀티형 컬러 복합기  (4) 2010.07.26
파르페/음료  (12) 2010.07.25
시청앞  (10) 2010.07.25
번개, 천둥 & 폭우  (8) 2010.07.23
오리진이 되라/강신장  (2) 2010.07.22
Trackbacks 0 : Comments 12

Hot Drinks around the World

칸의視線 2008.12.22 23:29

확대

나의 핫드링크 노트  프티그랑퍼블리싱 엮음 / 박규리 옮김
Hot Drinks around the World _ Petit Grand Publishing, inc.

차 한 잔 하시겠습니까?
수은주가 지하로 내려가고 몸은 얼어가면 얼마나 반가운지..

오늘 처럼 싸늘한 바람에 유리창에 입김이 맺힙니다.
호일에 감긴 고구마가 익어가는 빠알간 난로 옆에 모여 호호 불며 마시는 따뜻한 한 잔. 
그리고 쏟아져 나오는 수다들이 공중에 흩어지고,
입안에 머금은 온기는 아련한 기억속에서 추억을 불러냅니다.


표지 뒷면에는 아래와 같은 글이

찻잔 속에 녹아있는 따뜻한 시간

비타민을 공급하고, 숙면을 도와주며, 꽁꽁 언 몸을 녹여주고...
따뜻한 차 한 잔이 고마울 때가 참 많습니다.
"조금 따뜻하게 해 봤어요."라는 훈훈한 한 마디.
그리고 거기 녹아있는 수고와 시간의 가치는 더욱 오래 남아있습니다.

따뜻한 차 한 잔은 입안에만 머루르지 않습니다.
이 한 잔이 우리 앞에 오기까지 이렁나 여러 가지 일들.
재료 하나하나에 담긴 배려와 의미
그리고 같이 차를 마시며 공유하는 조금은 여유로운 마음.
오늘 당신은 누구와 따스함을 나누고 싶습니까?

세계 각국을 대표하는 차와 그리고 레시피, 차에 담긴 따뜻한 의미가 페이지마다 담겨있습니다.
작년의 추억을 떠올리면 오사카 신사이바시에서 일행들과 흩어졌고, 나 홀로 Grand Afternoon Tea에서 4조각의 케익과 엷은 홍차를 마주했습니다. 봄날의 기억이지만 찬바람 부는 겨울이면 그 느낌은 더하겠죠.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Happy New Year~!  (23) 2008.12.25
마찰, 그 불편함의 진실은?  (8) 2008.12.24
Hot Drinks around the World  (22) 2008.12.22
선물  (32) 2008.12.21
Tistory "2008" Best Blogger 선정~!  (58) 2008.12.18
9년전..  (30) 2008.12.17
Trackbacks 0 : Comments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