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2.03.04 일요일은 짜파게티 (12)
  2. 2011.04.05 5 Extracts_홍대앞 (15)
  3. 2008.01.28 빨간날 오후 2시 32분 (4)

일요일은 짜파게티

칸의視線 2012.03.04 22:01



일요일은 짜파게티 먹는 날.
얼마만에 끓여 보는지 모릅니다. 몇 년은 훌쩍 넘어갑니다. 다른 라면에 밀려서 그랬습니다. 쟁쟁한 빨간국물과 하얀국물 라면의 배후에서 홀대를 받아 왔습니다. 어쩜 기억에서 사라질 뻔 했답니다. 그렇지만 휴일에 화려하게 부활합니다. 국물라면도 한 두번이지 물리게 되면 시커먼 짜장라면에 눈이 가는게 인지상정. 그래서 물 팔팔 끓이고 라면 투하.
광고처럼 일요일은 짜파게티 먹는 날. 남는 국물에 밥도 비벼먹으면 금상첨화...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칩에 내리는 봄비  (10) 2012.03.05
분리배출  (4) 2012.03.05
일요일은 짜파게티  (12) 2012.03.04
한식저잣거리 "황진이" 디큐브  (8) 2012.03.03
조카가 그린 내 모습  (0) 2012.03.03
유리창의 자화상  (2) 2012.03.01
Trackbacks 0 : Comments 12

5 Extracts_홍대앞

칸의視線 2011.04.05 00:25
물가가 하늘 높을 줄 모르고 치솟고 있으니 예전만 같지 않습니다. 너무 민감해서 그런가요? 뭔가 부실하다는 느낌이 지워지지 않았지요. 가격도 그렇고 맛도 그렇고 양도 그렇고 친절도 그렇고 서비스도 그렇고 모두 그렇고 그랬습니다. 모처럼 나들이 갔는데 봄 기운은 완연하고 즐거웠지만 카페에서 식당에서의 불편함을 맞닥드리고 말았습니다. 혹시나 1인분의 고기가 되는지 했지만 역시나 안되고, 아래의 가게에서도 당황스러운 상황을 맞이하고 보니 마음이 한켠 허전합니다.
차라리 제대로된 가게에 가서 합당한 금액(시쳇말로 봉사료에 부가가치세 포함)을 지불하고 서비스 제대로 받고 싶은 마음으로 돌아서야 할 것 같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성 없는 햄버거_감싸롱  (12) 2011.04.08
아날로그로의 회귀  (14) 2011.04.06
5 Extracts_홍대앞  (15) 2011.04.05
봄 기운을 만나다_홍대앞  (12) 2011.04.03
예쁜 벽체  (8) 2011.04.03
알록달록한 사탕  (6) 2011.04.02
Trackbacks 0 : Comments 15

빨간날 오후 2시 32분

칸의視線 2008.01.28 22:19

빨간날

현재 시각
 오후 2시 32분

흐르는 시간은 붙잡는 것은
부질없는 짓이다.

흐르는 시간에 자연스레
몸을 맡기자.

빨간날 오후
잠시 흐르는 시간에 발을
담가본다_이대앞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기로 몸상태 완전 메롱. 기침과 콧물을 털어버리고
 햇살 좋은 빨간날 오후에 발을 담가봅니다.
너무도 강렬한 Red의 물결에 잠시 눈이 피로했지만
 그래도 좋았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시락  (6) 2008.01.31
사막위의 핸드볼 오아시스를 만날까 ?  (4) 2008.01.30
빨간날 오후 2시 32분  (4) 2008.01.28
위내시경검사(Gastroscopy)  (4) 2008.01.28
대한민국 최초_울이모  (6) 2008.01.25
Signboard_재동길&삼청동 (2)  (10) 2008.01.22
Trackbacks 0 : Comments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