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도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1.30 책 한권 들고 찾아간 도쿄의 카페들...카페도쿄 (10)
  2. 2008.01.01 카페도쿄 カフェ東京_임윤정 지음

책 한권 들고 찾아간 도쿄의 카페들...카페도쿄

올댓커피 2011. 1. 30. 04:06
여행자의 바이블이라는 론리 플래닛(Lonely Planet)을 제치고
간택된 한 권의 책.
책으로 상상하던 바로 그 곳을 찾아갈 기회가 생기니 주저없이
선택하게 되었다.


단순하게 '그 곳이 좋더라' 하는 정도의 소개글이 아니라
일본에서의 생활이 녹아들고 
사람과의 관계 맺음을
느낄 수 있어서 더욱 궁금해지던 책속의 장소들.


한정된 짧은 시간동안에 어딜 돌아볼까 즐거운 고민을 하며,
그리 길지 않은 내용을
몇 번이고 되돌아보며 더하고 빼기를
몇 차례.
드디어 비행기는 이륙했다.


가장 가보고 싶던 곳. Moi.
수줍은 주인장의 미소를 보고 싶었고, 깔끔하고 실용적인 북유럽의 분위기가 어떻게 구현되어 있는지도
궁금했다.
책에 실려있는 주소에서 이사할 예정이라는 언급이 있어서 인터넷에서 새로운 주소를 찾아
확인해두었고,
오픈 전에 도착해서 주위를 서성이다 첫 손님으로 입장.

조심스럽게 메뉴를 고르고 주위를 둘러보다 마스터에게 살며시 책을 보여주면서 인사를 건넸다.
한국에서 일부러 찾아오는 손님들이 제법 있다고 하시며 Moi만의 독특한 '이클립스' 커피잔
세트가 담긴
도장과 함께 멋진 사인을 해주신 상냥한 마스터.
많은 얘기를 나누진 못했지만 Moi만의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원두전문가게 Brown chip.
1층에서는 녹차를 판매하는 역 바로 앞의 작은 건물 2층에 자리잡고 있고
끊임없이 로스터가 돌아가는 알찬 곳이다.
쉴새없이 사람들이 들어와서 생두를 골라 주문하고, 주문 후 바로 볶아주는 시스템이라서
30~40분 기다리는 것 정도는 예사이다.
원두커피가 얼마나 일본인들의 생활에 녹아들어있는지를 느낄 수 있었던 곳.
나도 이 집의 대표선수라는 브라질 부르봉을 주문했다.
볶아지기 기다리는 동안 직원과 서로 짧은 영어로 잠시 대화를 나누면서 가볼만한 커피집을
추천받았다.


그렇게 해서 가게 된 곳이 판다 가배점(커피집).
그림까지 그려주면서 열심히 알려준 Satoko씨의 설명에도 불구하고 2층으로 올라가야 하는 
작은 매장을 찾지 못해 근방을 두번 정도 왕복하다가 겨우 입구 발견.
에스프레소 메뉴는 없이 100% 핸드드립으로만 승부하는 카페였고 Brown chip의 원두를
사용하는 곳이다. 
오후 4시 이후에는 카레와 오므라이스로 간단한 식사를 할 수 있는
곳인데 들어오기 직전에 샌드위치로
요기를 했기 때문에 커피만 한잔.


해가 지고 어둠이 깔린 시모기타자와의 거리를 헤매다 겨우 발견한 CICOUTE CAFE.
사실, 도저히 못찾을 것 같아서 거의 포기하다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옆을 지나가던
남학생 두 명을 붙잡고 길을 물었다.
카페를 찾아가기 위한 길잡이로 알아두었던 스포츠 센터의 위치를 물어봤더니 
한참 의논하다가 친절하게 근처까지 안내해 주어서 겨우 찾아간 곳.

맛있는 케익으로 긴장된 어깨를 내려놓으며 마무리한 카페 탐방.
가보고 싶은 곳은 많은데 시간은 짧고, 아쉬움이 많은 여행이었다.
일상속에 녹아들어있는 일본의 카페들.
소박하지만 이웃과 함께 오랫동안 함께 할 수 있는 저력과 여유를 닮고싶다.
 
Trackbacks 0 : Comments 10
  1. Favicon of http://blog.daum.net/tourparis BlogIcon 샘물 2011.01.30 10:33 Modify/Delete Reply

    덕분에 도쿄의카페 구경 잘 했네요
    행복한 주말 되세요^^

  2.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1.01.30 10:54 신고 Modify/Delete Reply

    도쿄의 카페를 책으로 보는 군요.. 책이 아닌 실제로 방문해 보고싶은 생각이 드네요.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1.01.30 12:03 신고 Modify/Delete

      과장됨이 없이 자연스럽게 풀어낸 내용이 실제 방문했을때 그대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다시 가고 싶어지는 장소입니다. "Deborah"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요. 감사합니다.

  3. Favicon of http://raycat.net BlogIcon Raycat 2011.01.30 16:32 Modify/Delete Reply

    카페투어 책이군요. :)

  4.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1.01.31 20:21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도 이런 테마여행을 꿈꾸지만 마땅한 컨셉을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라인투어님의 풍부한 커피지식과 사랑이 매우 부럽네요.

    올해는 연휴도 길어 조금은 고향 가는 길이 수월할 듯 하네요.
    운전 조심하시고, 행복하고 풍요로운 설 명절 보내시기 바랍니다.^^

  5. Favicon of https://mimic.tistory.com BlogIcon 미미씨 2011.02.02 00:24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도 요책 좀 궁금해서 사서 볼까 생각중이에요. 도쿄 다시 가게되면 사볼라구요. ㅎㅎ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1.02.02 01:20 신고 Modify/Delete

      찾아간 카페들에게서 연륜이라는 포스가 느껴집니다.
      특히 브라운칩과 카페모이는 컨셉이 어떻게 공간과 메뉴에 녹아들었는지 디테일하게 살펴 볼 수 있는 사례였습니다.

Write a comment


카페도쿄 カフェ東京_임윤정 지음

寶物倉庫 2008. 1. 1. 23:11
   일상의 보석을 만나 그 공간의 매력을 잔잔하게 흐르는 개울물처럼 적어가고 있다. 도쿄인의 안식처 카페. 그 후미진 뒷골목의 풍경의 수채화를 페이지에 담고 있다. 폐 깊숙히 스며드는 향기에 이끌려 저자는 도쿄로 향한다. 여기에 소개되는 카페는 소규모로 작지만 개성이 넘친다. 골목 골목 숨어 있어 약도 조차 이해하기 어려운 곳에 자리 잡고 있지만 나름의 독특한 아우라를 발산하며 존재의 위치를 확인 시킨다. 시부야에서 해매던 나와 같은 방문객이 분명히 한 사람 쯤은 있을 것만 같다. 커피 역사 200백년을 자랑하는 일본. 그 중심에 카페가 있다. 일상의 선술집처럼 홀로 빗방울 떨어지는 창가에 앉아 마음을 정화시킬지도 모른다. 그윽한 멋을 간직한 공간으로 쉼터의 역할을 하는 카페. 인상깊었던 점은 바로 메뉴. 커피와 짝을 이루는 베이커리의 종류 역시 샵의 창의력을 말해 주고 있었다. 행간에 소개되었던 로스팅 하우스 "브라운 칩 Brown Chip" 울 동네 "빈스서울"과 너무 닮았다. 역시 방문 대상이다. 독특한 컨셉으로 중무장한 도쿄의 카페 이제 숨겨진 보석을 찾아 일상의 골목을 누빌 날을 떠올리며 즐거운 상상을 해본다. 내가 다시 비행기에 몸을 실어야 하는 웃기는 이유를 여기서 발견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ags : 카페도쿄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