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텔시티'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2.04.18 봄의 상큼함이 여기에 (6)
  2. 2012.01.10 빨강스툴 (6)
  3. 2008.09.15 얌 차이나_파스텔시티 (6)
  4. 2008.08.26 도너츠 (20)
  5. 2008.05.21 TOILET_Pastel City (16)

봄의 상큼함이 여기에

칸의視線 2012. 4. 18. 23:42

 

 

 

 

봄의 싱그러움이 탁자위에

옆지기와 외식. 언제인지 가물가물한 기억력을 탓해보지만 여하튼 오랫만에 맛나게 먹었습니다.

사당역 파스텔시티 6층에 올해 2월 새로 개장한 올리브 에비뉴. 이탈리안 레스토랑

아내가 치료를 하는 동안에는 외부로 나가기가 어려웠고 이제 꽃 피고 따뜻한 햇살이 비추는 4월에 단둘이 얼굴을 마주보며 즐거운 식사를 합니다. 일상의 소소한 행복을 누려봅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eddys's cafe cusine edition 9th  (6) 2012.04.23
비오는 날 인사동  (6) 2012.04.22
봄의 상큼함이 여기에  (6) 2012.04.18
나른한 봄 과일로  (6) 2012.04.13
오이도 포구에서  (12) 2012.04.11
맥라이트 LED Module  (4) 2012.04.05
Trackbacks 0 : Comments 6
  1. Favicon of https://photopark.tistory.com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2.04.19 10:03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주 상큼하고 맛있게 보이네요.
    왠지 봄에는 이런거 먹어줘야할것 같은 느낌 입니다.^^

  2.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12.04.20 00:26 신고 Modify/Delete Reply

    깔끔한게 참 괜찮아 보입니다. :)

  3.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12.04.20 13:28 신고 Modify/Delete Reply

    즐거운 식사라...행복하셨겠어요 :)
    호박위의 발사믹이 식욕을 땡기게 하네요.ㅋ

Write a comment


빨강스툴

칸의視線 2012. 1. 10. 18:17



 

인기척이 없어서 썰렁합니다.
한기가 스멀스멀 밀려오지만 뜨거운 열정의 스툴이 오손도손 모여
빛을 발산하고 전구의 삼파장이 따뜻함을 건네주는 오후..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날에 연하카드를  (6) 2012.01.12
일상의 기록  (0) 2012.01.10
빨강스툴  (6) 2012.01.10
브레인, 혹독한 수련의 결과  (10) 2012.01.03
차량정기검사  (6) 2012.01.03
정자동 카페거리  (10) 2011.12.31
Trackbacks 0 : Comments 6
  1. Favicon of https://golmokson.tistory.com BlogIcon 월캐NAM 2012.01.10 18:26 신고 Modify/Delete Reply

    보기만 봐도 따듯해지네요...
    정말 좀 특이하네요 여기는어딘가요?
    이야..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2.01.10 18:35 신고 Modify/Delete

      강한 바람에 얼굴이 굳어졌지만 실내로 들어오며 마주선 삼파장 불빛은 따뜻했습니다.
      방문 감사드립니다. 새해에도 언제나 행복하십시요.

  2.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12.01.10 18:37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 뭔가 많이 추운데...삼파장이라도 있으면 따뜻하련지 :)

  3. Favicon of https://sophism-travel.tistory.com BlogIcon 무념이 2012.01.11 17:08 신고 Modify/Delete Reply

    독특한 분위기의 사진이네요~ 잘 보았습니다~ ^^

Write a comment


얌 차이나_파스텔시티

칸의視線 2008. 9. 15. 23:32
01234

사당역 파스텔시티 3층의 "얌 차이나"
연휴의 마지막날 이미 약속을 했던 만남을 가졌습니다. 장소 선정의 결정적인 이유는 랜드마크적 위치와 지하철에서 접근성이 뛰어납니다. 그리고 한 건물에서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는 장소.
입사 축하하고자 사촌 동생을 초대하여 저녁식사를 하였습니다. 점심에 먹은 삼겹살에 탈이 났는지 많이는 먹지를 못하였습니다. 하지만 즐거운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래서 찬 음식은 피하고 뜨거운 음식으로 주문을 던집니다.
양은 많지 않습니다만 깔끔함이 맘에 듭니다. 재료의 신선함도 돋보이고 자연스러운 서빙도 좋은 점수를 줄 수 있었습니다. 아쉬운 점은 신한카드 사용시 메뉴판 닷컴의 할인에서 제외되었다고 합니다. 제휴가 끝났다는 답변을 합니다. 여기서 식사를 마치고 1층의 카페로 가려다 방향을 바꿔 집으로 가서 드립커피로 마무리 했습니다.

근처 이수역 출구에 개화도 있었지만 가고 싶지 않아서 오늘은 이곳으로 왔습니다. 미리 준비한 넥타이 선물을 건네주었습니다. 하지만 자율복장이라는 대답이 돌아옵니다.
그간의 입사 전 면접본 회사 이야기등 여러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 놓았습니다. 짧고 굵게 말하고 싶어서 핵심만을 말해주었고 가벼운 대화로 웃음이 가득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회사에서 꼭 필요한 글로벌 인재가 되리라 생각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자의 셔츠  (10) 2008.09.21
추석나들이_창덕궁  (14) 2008.09.17
얌 차이나_파스텔시티  (6) 2008.09.15
돼지 날다~!  (12) 2008.09.15
남자의 구두  (22) 2008.09.11
남자의 옷장  (18) 2008.09.06
Trackbacks 0 : Comments 6
  1. Favicon of https://poby0824.tistory.com BlogIcon poby 2008.09.16 17:39 신고 Modify/Delete Reply

    으아...오랜만에 보는 해물누룽지탕이로군요. 추릅.

  2. Favicon of http://www.theopen.co.kr/theopen_diary.asp?theopen_NO=46 BlogIcon 더오픈 2008.09.16 20:12 Modify/Delete Reply

    와, 저도 해물누룽지탕~~
    정말 맛나겠으요~~

  3. Favicon of https://purepure.tistory.com BlogIcon 고군 2008.09.17 21:39 신고 Modify/Delete Reply

    지난 추석 당일에 까페 페라 클래식이란 커피집에 갔었는데...파스텔시티 건물 바로 뒷편이네요~
    구수한 해물 누룽지탕이 땡기면 가봐야겠어요~ 저도 신한카드를 쓰는데..제휴가 끝난건 아쉽네요ㅜㅠ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9.17 23:33 신고 Modify/Delete

      메뉴판.COM에서 확인해 보니 신한카드 제휴 표시가 사라졌습니다. 얌 차이나는 부가가치세가 별도 붙습니다. 이점 유의 하십시요.

Write a comment


도너츠

칸의視線 2008. 8. 26. 00:26
사용자 삽입 이미지

퇴근길 반짝거리는 간판이 오늘 따라 시선을 붙잡는다. 단맛이 진하다고 타박하던 아내의 목소리는 까맣게 잊어버리고 자석의 힘에 이끌리듯 문을 열고 들어간다.
크리스피크림 도너츠..
눈길한 번 주지 않았던 도너츠 아닌가. 처음 내 손으로 문을 열고 들어간다. 항상 파스텔시티 앞에서 마을버스를 기다리며 바라보는 유리창 안의 모습이 신기했다. 무슨 맛이 길래 이렇게 북적이는 공간으로 변신할까? 반신반의 하면서 자연스럽게 손가락을 가리키며 순신간에 선택을 마치고 계산을 마무리 한다. 화려한 모양을 뽐내며 손님의 선택을 기다렸을까?
집에서 상자를 펼쳐본다. 먹음직스럽게 생겼다. 달콤했다..다시 한 번 커피와 함께..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지끈~!  (28) 2008.09.02
감성의 가을로..  (12) 2008.09.01
도너츠  (20) 2008.08.26
아휴~! 맛있어요..  (28) 2008.08.22
탁자에서..  (18) 2008.08.21
점심 시간에  (16) 2008.08.20
Trackbacks 0 : Comments 20
  1. Favicon of https://kimboram.com BlogIcon 긍정의 힘 2008.08.26 09:15 신고 Modify/Delete Reply

    제가 느므느므 좋아하는 크리스피크림 도넛이네용~+_+
    Linetour님 블로그에서 달콤함이 한가득 느껴집니다.
    바로 밑에 포스팅도 그렇고 오늘 본 도넛 포스팅도 그렇구요!
    제가 너무 좋아하는 음식들이예용~*^_^*

  2. Favicon of https://loveyo.tistory.com BlogIcon 파워뽐뿌걸 2008.08.26 14:50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 정말 블로그에서 달콤한 단내가 -ㅁ- )

    하지만 자제를 해야해요 ㅎㅎ

  3.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8.08.26 19:17 신고 Modify/Delete Reply

    오 이건 많이 땡기는데요...ㅎ.ㅎ..;;;;;;;;

  4.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08.08.26 22:33 신고 Modify/Delete Reply

    살 찌십니다..조금만 드시고 남는건 저에게...ㅎㅎ

  5. Favicon of https://thelights.tistory.com BlogIcon 빛이여 2008.08.26 23:22 신고 Modify/Delete Reply

    오우.. 커피와 함께...먹는...힝.ㅠ
    하아.. 배고프네요.ㅋㄷ

  6. Favicon of https://hobaktoon.tistory.com BlogIcon 호박 2008.08.27 23:23 신고 Modify/Delete Reply

    하루금식~ 3일째 죽만먹고 있어서.. 지금 이 도넟사진 때문에 투어님을 미오할지도 모르겠어여(ㅠㅠ)
    매번 음식사진에 몸과맘을 다 뺏기는 호박이지만 지금이순간은 정말이지.. 흑(ㅠㅠ) 쫌울께요.. 엉엉!

    잘 지내셨나요^^ 수술 잘 마치고 왔습니다.
    걱정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려요~
    회복되는데로 열블로깅 시작합죠^^ 아프지마시고요~
    블로그에서 자주 뵙겠습니다. 편안한밤 보내시구요^^
    화이링~☆

  7. Favicon of https://mimic.tistory.com BlogIcon 미미씨 2008.08.28 11:59 신고 Modify/Delete Reply

    헉...크리스피 크림은 아니됩니다. 이건 직빵으로 살로가는;;;
    너무 달아서 1개 이상은 못먹겠던데 그나마 다행이군요. 어제는 밤 식빵을 미친듯이 파먹?었더니만 (밤만) 나중엔 너무 달아서 토가 나올라고 하더라구요. ㅠㅠ
    근데 요즘 단게 땡겨요. 맛난 원두커피 한잔과 도너츠 한개 딱 먹고싶어지는 점심시간..하하;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8.29 08:29 신고 Modify/Delete

      쓴 커피 한 잔과 함께하면 도너츠의 달달한 맛도 상쇄가 되는것 같습니다.
      살찌는 지름길 바로 크리스피크림 도너츠..

  8. Favicon of https://ggony.tistory.com BlogIcon 꼬니80 2008.08.28 20:44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녁 안먹고 야근 중에 구경왔다가...헙.....
    깜박했군요....항상 Linetour님의 음식 포스팅은 고래도 배고프게 한다는...걸요...ㅋㅋ
    사진만 봐도 입안에 침이 샘솟습니다...(왠지 맞춤법 틀린 것 같은데...사전 찾기 귀찮아서 걍 둘랍니다..)

  9. Favicon of https://dolljoa.tistory.com BlogIcon Julie. 2008.08.29 10:10 신고 Modify/Delete Reply

    ㅋㅋ항상 크리스피 오리지날만 사다 먹었는데.
    나중엔 골고루 시켜 먹어봐야겠어요.
    오리지널만 먹어두 입안이 단맛으로 가득차는데 토핑으로 쪼꼬렛이라니~~
    상상만해두 완전 달아요~~

    크리스피 담아갈때 방금한걸로 담아달라구하면~ 따끈따끈한 크리스피를 맛볼수 있어용ㅋㅋ
    요건 울엄마랑 저랑 둘이 더즌을 뚝딱할정도로 정말 좋아해요 ㅋㅋ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8.29 11:49 신고 Modify/Delete

      "방금 구워낸 도너츠"로 꼭 달라고 하겠습니다.
      먹어보니 오리지널이 담백하고 좋았습니다. 토핑이 올려진 제품은 보관 하기에 부담스러웠습니다.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십시요.
      아침 저녁 온도차가 심합니다. 감기 조심하십시요.

  10. Favicon of https://poby0824.tistory.com BlogIcon poby 2008.08.29 19:39 신고 Modify/Delete Reply

    크리스피는 정말 딱 한 개!면 행복해지는 것 같아요.^^ 그 이상은 무리...ㅡ.ㅡ;
    진한 커피랑 같이 먹으면 엔돌핀이 화라락 생성되죠.

Write a comment


TOILET_Pastel City

칸의視線 2008. 5. 21. 22:1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 부터가 습관적으로 카페나 맛집을 가게되면 일부러 들어가 보는 곳이다.
화장실_보이지 않는 곳에 살포시 숨겨져 있고 그렇다고 드러내 놓고 나 여기 있어요 하고 말하기도 어색한 장소. 몇 평 안되는 면적으로 여기는 그 건축의 격조를 알 수 있는 중요한 단서가 숨겨져 있다. 갈 수도 가지 않을 수도 있는 그곳이지만 여기까지 섬세한 배려를 한다면 찾는이에게 즐거움을 넘어선 감동을 선사하게 된다.

양변기 칸막이 벽에 걸린 두루마리 화장지가 여기서는 여분과 함께 2개가 걸려 있다. 양변기에 붙은 물을 내리는 단추는 물의 양을 조절할 수 있도록 구분되어 있고, 금연 빌딩 신호를 보내는 로고가 인쇄된 스티커가 벽에 부착되어 있다. 감각적이다.
세면대 신선하다. 나에게는 그닥 새롭지는 않지만 이렇게 디자인된 모습은 쉽게 만나지 못하는 것 역시 사실이다. 기분마져 업되는 순간. 모던한 수도꼭지에서 콸콸 쏟아져 나오는 모습이 경쾌하다. 작은 기쁨을 주는 세면대.

사당역과 연결된 파스텔시티 지하서점의 화장실이다.
종로의 탑클라우드는 순전히 화장실을 구경하고 싶어서 33층의 레스토랑에 예약을 했던적이 있었다. 상상력의 한계는 어디까지 일까? 하고 눈이 휘동글해진 경험이 여기서 되살아 난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띠보 코방[Thibault Cauvin] 기타리스트  (4) 2008.05.27
K.E.O Board of a "Freebird" on Daum Cafe  (20) 2008.05.25
TOILET_Pastel City  (16) 2008.05.21
"외뿔"  (10) 2008.05.21
5.18 작전명_화려한 휴가  (10) 2008.05.18
복돌이  (34) 2008.05.15
Trackbacks 0 : Comments 16
  1.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8.05.21 23:34 신고 Modify/Delete Reply

    오호 꽤 고급스러워 보이는군요...!!!!!!!!!

  2. Favicon of https://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08.05.22 00:35 신고 Modify/Delete Reply

    와..진짜 깔끔하네요~! (저도 사실 이런 작은(?) 배려에 감동받는 편이라...)
    저도 감동받은 화장실이 있는데.. 대학로의 찻집이었는데.. 화장실이 아담하고 예쁘기까지 해요..아늑하고.. 게다가.. 손을 닦는 작은 개인용 타월을 겹겹이 접어 비치해 두었더라구요. 근데..문제는 남자 손님들은 건물 밖 화장실을 이용해야 한다는 것..!

  3. Favicon of http://dolljoa.tistory.com/ BlogIcon Julie. 2008.05.22 01:17 Modify/Delete Reply

    아. 아래로 흘러내려가게 되어있네요 ^^ 감각적이다~
    고품격이네요 ㅎㅎㅎ

  4. Favicon of https://hobaktoon.tistory.com BlogIcon 호박 2008.05.22 15:48 신고 Modify/Delete Reply

    오~ 저두 요즘 화장실 답방 즐기는데(?) 멋진곳이 많아졌어요~ 마치 화장실이 아니라는듯^^
    특히 여손님들 상대로 화장실 공략잘하면(?) 대박난다는 유명기업인의 연설을 들은적이있네요~
    요즘은 화장실두 볼일보는곳만이 아닌 멋스러움이 더해져야 강세!!!!

    잘보구갑니다요~ 담엔 더 여러장을 올려주시옵기를.. ㅋㅋㅋㅋㅋ (변.변태는 아니에요)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5.22 16:18 신고 Modify/Delete

      멋진 화장실을 찾게 되면 시리즈로 정리해 보겠습니다.
      좁은 곳에서 사진촬영이 무척 어려웠습니다.
      와이드한 광각렌즈가 필요함을 절감합니다.

  5.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08.05.23 18:52 신고 Modify/Delete Reply

    탑클라우드 화장실 결과가 궁금해집니다..ㅎㅎ
    화장실 시리즈라...기대해봅니다.
    참고로 저는 금강휴게소 화장실이 참 시원하더군요..창넘으로 금강의 물줄기도 유유히 흐르구요...ㅎㅎ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5.23 23:21 신고 Modify/Delete

      금강휴게소는 울산을 다녀오면서 들렸습니다.
      강을 바라보도록 조망권을 확보하였고 탁트인 풍경에 가슴이 시원해졌습니다.
      탑클라우드는 다시 한 번 가서 찰칵찰칵 해봐야겠습니다.

  6. Favicon of https://meloyou.com BlogIcon 멜로요우 2008.05.23 23:12 신고 Modify/Delete Reply

    세상의 모든 아이디어는 화장실에서 부터 나온다는 명언(?)이 생각나네요 ㅎㅎ

  7. Favicon of https://purepure.tistory.com BlogIcon 고군 2008.05.24 00:45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같이 둔하면 우선 사용법을몰라 처음엔 좀 당황하게 생겼는데요 ㅎㅎ?
    옆에 버튼레버같은것이 물의 양을 조절하는군요.
    저도 탑클라우드의 화장실은 어떻게 생겼는지 linetour님 글을 보다보니 갑자기 궁금해 지네요 ㅎㅎ

  8. Favicon of https://hazels.tistory.com BlogIcon 헤이즐 2008.05.27 12:23 신고 Modify/Delete Reply

    카메라 들고 go, go~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