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케익'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7.09 플라잉팬 블루_이태원 (2)
  2. 2012.07.06 수지스_이태원 (4)

플라잉팬 블루_이태원

칸의視線 2012.07.09 16:16

 

 

 

예전 부터 가보고 싶었던 플라잉팬 블루, 레드, 화이트 가운데 이태원의 블루 입니다

디저트로 팬케익과 타르트가 나름 좋다는 풍문을 듣고 고고씽.

지난 번의 수지스와 맛은 별반 다르지 않았고 팬케익 위에 데코레이션이 다를 뿐입니다. 요즘 HOT한 장소로 떠오르다 보니 일요일 오후에도 인파로 북적입니다. 지하에 위치한 카페나 식당을 선호하지는 않지만 맛 하나 때문에 다녀옵니다. 공간의 분위기는 모던과 클래식이 섞여 자연스러움이 베어나오게 했고 조명에서 클래식한 불빛이 분위기를 압도합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괜히 주문했다 싶을 정도로 실망했습니다. 차라리 생수를 마시는 편이 좋을 듯 합니다.

가격은 1만5천원으로 팬케익은 동일했습니다. 반면에 V.A.T 10%로는 별도..주차는 깔끔하게 용산구청(신청사) 지하로 들어갑니다. 휴일에도 여지없이 스티커가 발부되는 동네이오니 주의하십시요.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라떼아트  (2) 2012.07.11
선수촌 생선구이_시흥 정왕동  (0) 2012.07.10
플라잉팬 블루_이태원  (2) 2012.07.09
일몰  (6) 2012.07.07
수지스_이태원  (4) 2012.07.06
토니치킨_과천  (2) 2012.07.05
Trackbacks 0 : Comments 2

수지스_이태원

칸의視線 2012.07.06 18:19

 

 

 

팬케익이 괜챦다는 지인의 소개로 이태원에 갑니다.

녹사평역 바로 앞에 위치해 있어 찾기는 수월했습니다.

약간 올드한 분위기의 인테리어 준비시간을 갖고 저녁 6시 예약을 미리 했었습니다.

유명세를 탓던 가게여서 그런지 시간이 지날 수록 손님이 늘어납니다. 방문한 주목적은 오로지 팬케익을 맛보기 위하여...

평범한 맛이였고 가격에 비해서는 그닥이었습니다. 자리값 반영이 많이 된 것 같구요. 1만2천원의 팬케익에 토핑은 별도로 삼천원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애플조림과 시나몬을 선택...데코레이션이 들어가니 모양새가 살아납니다.

뉴욕식 베이글을 주문했었는데 연어와 크림치즈가 범벅이 되어 비릿한 맛과 느끼한 맛이 저에게는 맞지 않았습니다. 메뉴판에 설명이 되었는데 왜 주문했는지 후회가 밀려왔습니다. 물론 호불호가 갈리는 부분이죠..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플라잉팬 블루_이태원  (2) 2012.07.09
일몰  (6) 2012.07.07
수지스_이태원  (4) 2012.07.06
토니치킨_과천  (2) 2012.07.05
물놀이  (4) 2012.06.19
벽걸이 화분  (2) 2012.06.14
Trackbacks 0 : Comments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