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산물'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1.21 한 상 가득 (40)
  2. 2008.08.11 1박2일 (28)

한 상 가득

칸의視線 2009.01.21 21:54
 장인&장모님께서 상경을 하셨습니다. 수의사로 오랜 시간 동안 동물들과 함께 하셨고, 은퇴를 하셨지만 아직 수의과학협회 에서 현역으로 왕성한 활동하고 계십니다. 그런데 그냥 오셨냐 그게 아니올시다. 고흥 앞바다의 싱싱한 해산물의 맛을 봤습니다. 노량진 수산시장과는 비교를 불허합니다. 지인을 통해 미리 예약을 하셨고, 당일 새벽 서울로 공수를 해주셨습니다. 그리하여 이렇게 멋진 식탁이 마련되었고, 거의 명절 이브 분위기 입니다.



이 모습 그대로 잘 포장된 아이스박스에 담겨 식탁 위로 올라왔습니다. 바다의 향기가 물신 풍겼습니다. 이런 고소한 맛을 접할 기회가 거의 없었습니다. 그래서 더욱 맛나게~!



설이 다가와서 그런지 휴일을 맛난 "회"로 장식을 합니다. 싱싱함 바로 그 자체. 더 이상 말이 필요 없을 정도로 쫀득쫀득하고 상큼하였답니다. 바다의 식탁을 집안으로 옮겨 놓은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매번 노량진표 해산물을 먹다가 물론 그것도 자주 맛 볼 수 있는 재정 상태가 아니기에 더욱 포만감을 느꼈습니다. 오디와 복분자 그리고 호가든으로 목을 축이기에 충분했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화책 따라 그리기  (20) 2009.01.27
소복히 내리다  (22) 2009.01.25
한 상 가득  (40) 2009.01.21
"PLUSTWO"님으로 부터  (34) 2009.01.17
날아가버린 추억  (40) 2009.01.15
독후감 <혼자놀기> 강미영 쓰고 & 천혜경 그리고 찍다.  (31) 2009.01.06
Trackbacks 0 : Comments 40

1박2일

작은旅行 2008.08.11 08: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1박 2일.
영흥도 십리포해수욕장.
모래사장도 걸어보고, 바닷물에 발도 담그고 갔다온 휴가입니다.
얼떨결에 다녀왔습니다. 펜션 7월에 예약금을 지불하고 사정상 갔다오지 못한 친척이 저희 식구들에게 사용권을 넘겨주셨습니다. 4대가 모여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폭염에 밖으로 나가기 보다는 싱싱한 해산물을 구입해서 숙소에서 맛나게 구워 먹고, 끓여 먹고 싱싱한 그 자체였습니다. 저에게는 올해 86세의 고령이신 외할머니가 건강하게 가족들 곁을 지켜주셔서 한 자리에 모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어른의 존재감이란게 이런거구나 새삼 느낍니다. 평소에 뵙기 힘든 친척이지만 외할머니가 오셨다니 정확하게 영흥도로 가족들이 도착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들 다하는 그림자 셀프샷. 기럭지가 길긴 길지요.ㅎㅎ
올해 5월의 즐거운 기억을 가지고 다시 찾은 영흥도. 사실 여기 오기전에는 영흥도가 어디어 있는지도 몰랐습니다. 남들이 대부도, 제부도 하는 얘기는 들었지만, 이곳만 올해 2번 방문합니다. 서울에서 그리 멀지 않아 부담없이 다녀올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그리고 저렴하고 싱싱한 해산물 압권입니다. 다른 장소로 갔다면 알뜰피서는 물건너가고 더위에 가쁜 숨만 몰아 쉬고 왔을지 모를 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즈넉한 바다가 맘에 들었습니다. 이렇게 평화롭게 바다가 보인 적이 있었나 기억이 가물가물 합니다. 물론 아침 06시 30분에 바라본 서해 바다입니다.
1박 2일 연예프로그램의 제목이 저희의 휴가가 되었습니다. 건강한 여름 보내십시요.
화이팅~!

'작은旅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풍미를 찾아서_dropp Organic coffee  (20) 2008.10.28
물 위를 떠다니다_백운호수  (4) 2008.10.28
1박2일  (28) 2008.08.11
바람을 담다  (23) 2008.06.16
콩지팥찌_팥칼국수  (22) 2008.05.19
흔들리는 뱃머리_바다낚시  (22) 2008.05.06
Trackbacks 0 : Comments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