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2.26 새벽을 가르며 (12)

새벽을 가르며

칸의視線 2008. 2. 26. 23:58

내리막 이 무척 미끄러웠나 봅니다.
중간에 멈춰서 고르기를 하나 봅니다.

하얀 눈송이가 그리웠나 봅니다.
잠시 을 놓고 하늘 한 번 쳐다 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뿌연 연기가  흩날리더니

금새 지붕을 하얗게 만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Time is money  (12) 2008.03.15
오래된 스피커  (12) 2008.03.08
새벽을 가르며  (12) 2008.02.26
외줄 위에서  (6) 2008.02.25
10th Anniversary of Wedding  (18) 2008.02.22
하나 골라 보시겠습니까?  (14) 2008.02.19
tags : , , ,
Trackbacks 0 : Comments 12
  1. Favicon of https://hazels.tistory.com BlogIcon 헤이즐 2008.02.28 00:04 신고 Modify/Delete Reply

    눈 오는 날은 흑백 사진이 운치있네요...
    올 겨울의 마지막 눈이 될까요?

  2. Favicon of http://echo7995.tistory.com/ BlogIcon 에코 2008.02.28 13:57 Modify/Delete Reply

    이래 놓고 혹시 3월초에 또 대박으로 많이 더 오는건 아니겠죠?^^;ㅋ

    아 사진 너무 이뻐용~ㅋ

  3. Favicon of https://kimboram.com BlogIcon 긍정의 힘 2008.02.28 15:36 신고 Modify/Delete Reply

    사진 너무 근사하네요...^-^
    포근해집니다.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2.28 15:41 신고 Modify/Delete

      운이 좋았습니다.
      그날 따라 택배 트럭이 거기에 멈춰 전조등까지 ON 되어 있어서 어여뿐 광경을 포착하게 되었답니다.

  4. Favicon of https://purepure.tistory.com BlogIcon 고군 2008.02.29 00:33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숨고르기를 하고 있는 택배 트럭이군요...
    왜 눈이 저렇게 많이 왔는데 트럭이 저기 서있지? 하고 생각했었거든요 ㅎ.

    도시전체가 하얗게 변하면 뭔가 옛추억이 떠오를것만 같은 느낌이 드네요^^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2.29 15:33 신고 Modify/Delete

      항상 볼 수 있는 광경이 아니기에 더 소중하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무심코 지나쳤던 사물들이 눈에 하나씩 들어오는건 카메라를 잡고 난 뒤부터 나타난 증상입니다.

  5. Favicon of https://yasu.tistory.com BlogIcon Yasu 2008.02.29 22:02 신고 Modify/Delete Reply

    몇일전 눈이 엄청나게 왔었는데 퇴근후에라도 찍으려 했지만 다 녹아버리더군요..ㅠ.ㅜ
    운치있는 풍경 좋습니다~

  6. Favicon of https://ggony.tistory.com BlogIcon 꼬니80 2008.02.29 23:13 신고 Modify/Delete Reply

    왜 저는 쓸쓸해 보이는 걸까요? 제 마음이 쓸쓸해서일까요?^^; 요즘은 눈사람보기도 힘든 것 같아요..^^ 그래도 하얀 눈이 소복하게 쌓인 것만 보면 참 예쁘네요..이번에 내린 눈을 볼 때 저는 설탕처럼 보이더라구요..한움큼 퍼먹고 싶었어요.ㅋㅋㅋ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2.29 23:41 신고 Modify/Delete

      같은 장소 일지라도 나의 마음에 따라 달리 보일 수 있습니다. 계절에 따라서, 시간에 따라서 등등. 음악 역시 같은 곡이라도 청년일 때와 중년의 느낌은 사뭇 다릅니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