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칩에 내리는 봄비

칸의視線 2012.03.05 19:08



 

겨울에서 벗어나 봄을 알리는 비
굵은 빗방울은 붉은 석류알처첨 탱글탱클 유리창에 맺힙니다.
임시번호반의 새차도 새로운 출발을 알리며 도로를 질주 합니다.
봄이 슬금슬금 곁에 오더니 개구리를 겨울잠에서 깨어나게 하려고 비를 내립니다.




 

하얀화살표를 따라 움직이는 트럭
화물칸에 새 희망을 싣고 봄비를 맞으며 나아갑니다.
잠시 붉은 스탑등을 빨강게 밝히며 멈추고 다시 전진합니다. 봄과 동시에 비가 내립니다.




우산 아래 잠시 비를 피하며 겨울을 건너갑니다.
그 끝에 봄이 기다리다 함께 빗방울까지 떨어뜨리는 삼월.
개학과 새출발을 시작하는 월요일의 오후는 분주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겐로쿠 우동  (18) 2012.03.11
과천역  (6) 2012.03.08
경칩에 내리는 봄비  (10) 2012.03.05
분리배출  (4) 2012.03.05
일요일은 짜파게티  (12) 2012.03.04
한식저잣거리 "황진이" 디큐브  (8) 2012.03.03
Trackbacks 0 : Comments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