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한 놀이터

칸의視線 2011. 9. 16. 20:35


딱, 그 자리만 상처가 생겼습니다.
그네가 멈추는 위치. 고요한 놀이터에 움직임이 없습니다.
아침 일찍 걷어 보는 장소.



 

흔들거려야 웃음이 번지고 시끄러워 그네.
아침 일찍이라 아이들이 없습니다. 선선해지는 시간에는 아이들이 뛰어놉니다.
여전히 학원 버스만이 학생들을 내려놓고 사라집니다. 맘 놓고 놀 틈이 없습니다.



 
 아이들에게 인기가 없나 봅니다. 다녀간 흔적이 남지 않았습니다.
그렇지 않았으며 그네처럼 상처가 많이 생깁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유도의 가을 바람  (8) 2011.09.22
병원 로비에서  (12) 2011.09.22
고요한 놀이터  (10) 2011.09.16
삼성카메라 NX200 체험단 모집  (5) 2011.09.15
도심 숲을 걷다  (6) 2011.09.14
Bier Halle의 생맥주에는  (4) 2011.09.11
Trackbacks 0 : Comments 10
  1. Favicon of http://raycat.net BlogIcon Raycat 2011.09.16 22:21 Modify/Delete Reply

    놀이터에는 아이들이 있어야 그림이 잘 나오는데 학원버스라 안타깝네요.

  2. Favicon of https://kikibossa.tistory.com BlogIcon BOSSA LEE 2011.09.17 15:54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는 추석때 일만 열심히 했습니다.
    어떻게 보내셨는지요

  3. Favicon of https://qtotpz.tistory.com BlogIcon 윤뽀 2011.09.19 11:48 신고 Modify/Delete Reply

    시소 보다는 그네인가요? ^^
    마음껏 타고 놀 수 있으면 좋을텐데 요즘 아이들 너무 바쁘죠

  4.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1.09.19 15:15 신고 Modify/Delete Reply

    요즘 그네는 아이들만 타게 만들어서 넘 낮더라구요.
    조카 데리고 한번씩 앉으면 다리가 끌려서ㅠㅠ

  5.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11.09.21 11:20 신고 Modify/Delete Reply

    시소는 혼자타는 시소인가요?ㅋ
    시소는 혼자타면 재미없는데 그네는 그래도 재밌어요!!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