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풍경_동작역

칸의視線 2010. 12. 8. 16:35
일상에서

수 없이 닫고 열리는 지하철 출입문

예사롭지 않은 패션 감각의 소유자가 눈 앞에 등장

우측의 순국선열에게 바치는 국화꽃과 대조가 되어
 
시선이 머무르고 작은
셔터음이 이어집니다.

잠깐 순간에 원색의 향연이 펼쳐졌습니다. 노랑, 빨강, 파랑, 초록빛 숲이 가신님들의 영혼을 환하게 밝힙니다. 현충원 언저리로 보금자리를 옮겼지만 벚꽃이 한창일 때 두번 다녀왔습니다 새삼 연평도의 전쟁 아닌 전쟁이 스쳐갑니다.
 
잊지 말아야 합니다.

그 분들의 뜻을 생각해서라도 기억하고 준비해야 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笑笑 소소라면_숙대입구역 앞  (14) 2010.12.10
드롱기 머신  (16) 2010.12.09
일상의 풍경_동작역  (4) 2010.12.08
외할머니 米壽 미수연 모임  (12) 2010.12.06
내소사, 전나무길을 걷다  (14) 2010.12.06
군산 비응항  (10) 2010.12.05
Trackbacks 0 : Comments 4
  1. Favicon of https://kimboram.com BlogIcon 긍정의 힘 2010.12.09 13:10 신고 Modify/Delete Reply

    일상의 풍경, 사진 느낌 좋네욤! ^-^

  2.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0.12.09 13:50 신고 Modify/Delete Reply

    그렇죠. 지금의 이 행복이 어떻게 얻어진 것인지 잊지 말아야죠.
    좋은 글과 사진 잘 봤습니다.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0.12.10 00:01 신고 Modify/Delete

      세상에 공짜는 없다는 사실을 새삼 발견하게 됩니다.
      누군가의 희생이 있었기에 오늘 여기에 서 있는지도 모를 일입니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