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찰, 그 불편함의 진실은?

칸의視線 2008.12.24 12:56

   마찰, 다양화된 사회에서의 불협화음은 필연적 동반된다.
그것이 빚어지게되면 자연스럽게 열을 발산된다. 서로의 견해가 다르니 자기중심적인 성향이 표출되고 그로 인해 다툼은 일어난다. 타협과 조율이 필요로 하지만 표면상의 이야기일 뿐 한꺼풀 벗기고 들어가면 경제력. 즉, 돈이 모든 가치판단의 기준이 된 세태의 씁쓸함을 삼킬 뿐이다. 선택과 판단의 기준은 뭐니 뭐니 해도 돈이다.
   상황이 이러하다 보니 마찰은 자연스럽게도 돈의 많고 적음으로 순식간에 판가름 난다. 올 한해 마찰열 사이를 숨가쁘게 통과하고 마지막 남은 달력 한 장을 쳐다본다. 아직 그 열은 식지 않고 현재 진행형. 언제 매듭지어질지 모르는 시간을 보내며 2009년을 맞이하게 된다.
마찰로 인한 앙금과 갈등이 내 주위를 감싸고 있다. 정도의 차이일 뿐 경제활동을 하는 동안에는 친구처럼 껴안고 있어야 할 것이다.
   CODE가 맞지 않아 생기는 불협화음, 즉 마찰의 끝은 갑과 을의 관계에서처럼 갑의 방향으로 끝을 향하게 마련이다. 둘 사이 무척 껄끄러운 관계다. 코드를 맞춘다는 것은 한쪽에서 다른 한쪽의 의견을 받아들여 하나로 조합하는 과정. 그래서 회사는 오늘도 돌아간다. 그 관계 사이에서의 불편함을 어느 한쪽은 양보를 해야한다. 타협조율이라는 미명아래.. 어쩜 애시 당초 양보만을 강요 당한지도 모른다. 표출된 결과만을 가지고 과정을 미뤄 짐작하는 우를 범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지울 수 가 없다. 되짚어 봐야할 부분이다.
   2008년의 한 해는 코드를 맟추며 마찰을 줄여가는 시간이 아니었나? 문득 올 해를 끝을 향해 달려가며 떠오르는 생각을 모니터에 붙잡아 본다. 마찰, 그 사이의 열은 오롯이 내가 감당해야 할 나의 몫으로 남긴채..네커티브한 어휘만으로 화면을 채운다.

새해에는 긍정적인 낱말이 등장하는 한 해로 만들겠습니다. 긍정모드 변경 들어갑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웃 블로거 "angttu"님 으로 부터  (30) 2008.12.26
Happy New Year~!  (23) 2008.12.25
마찰, 그 불편함의 진실은?  (8) 2008.12.24
Hot Drinks around the World  (22) 2008.12.22
선물  (32) 2008.12.21
Tistory "2008" Best Blogger 선정~!  (58) 2008.12.18
Trackbacks 0 : Comments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