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띠의 감성 사진놀이

칸의視線 2013. 2. 23. 12:27

 

 

일상의 소소한 모습과 자연스러움이 담긴 책

쨍한 사진은 쉽게 질리지만 디카페 일기처럼 가족의 모습을 담은 사진처럼 언제 봐도 물리지 않는다

마음의 힐링과 여유를 안겨준다. 천천히

꽉 짜인 틀에서 좀 처럼 여유가 없었지만 이제 일상이 내 몸에 안착한 것 같다.

혼란스러웠던 2012년. 치열하게 달리다 보니 오늘의 틈이 열렸다.

특별함이 자질구레한 생활의 파편이 지면에 모였다. 따뜻함이 묻어 나오는 사진.

일상이라는 주제의 일관성이 가져다 준 선물.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페에서 브런치를  (4) 2013.02.27
광고천재 이제석  (0) 2013.02.27
부띠의 감성 사진놀이  (2) 2013.02.23
크리스마스 점등  (2) 2012.12.10
오이도 포구에서  (6) 2012.11.10
토달볶  (10) 2012.11.03
Trackbacks 0 : Comments 2
  1.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13.02.25 13:37 신고 Modify/Delete Reply

    어느순간 쨍 ~ 하다는 말이 과연 뭘까 라는 생각도 하게 됩니다.
    정말 좋은 사진이라면 두고두고 봐도 질리지 않을텐데 말입니다.
    다카페일기도 그렇군요...1권, 2권 다.ㅋ
    이건 어떨까요???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