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월의 눈

칸의視線 2010.03.13 11:58

춘삼월 눈이라~!
경칩이 지나갔는데 하얀 눈이 소복하게 쌓였습니다. 1월의 폭설 때문에 혼란스러운 장면이 스쳐갑니다. 그래도 눈 좋습니다.
치우는데 고생스럽지만 말입니다. 화창한 토요일에 갑자기 눈이 생각나 디카에 담았던 사진을 올립니다.
아무리 눈이 내렸더라도 계절은 봄. 봄. 봄.


등나무위의  눈~!

가지 끝까지 소복하게 쌓였습니다. 1월의 눈은 겨울이라 당연한 것으로 여기지만 삼월의 눈은 색다른 풍경으로 다가옵니다. 
눈이 녹아 없어지만 새순이 봄을 향해 움트겠죠. 벌써 부터 파릇파릇한 잎을 상상합니다. 봄이다.


천막위의 눈~!
미끄러운 비닐소재여서 치우기가 여간 불편하지 않습니다. 그래도 밖으로 밀어내야 합니다. 녹아서 물이 되면 더 무거워져서 눈이 그치자 마자 삽질 시작. 아우 힘들어~!


꽃샘추위에도 사무실의 화분은 봄을 알리는 꽃망울이 만개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T-타임" 티스토리에 바라는 점  (20) 2010.03.14
지하로 내려오는 길  (6) 2010.03.14
삼월의 눈  (10) 2010.03.13
일요일 안국동 일대  (14) 2010.03.10
mimic님의 이벤트에 당첨되다.  (12) 2010.03.04
지진  (14) 2010.02.10
Trackbacks 0 : Comments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