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시장에서의 토요일 밤

칸의視線 2011. 2. 20. 13:34
사케, 니혼슈를 마시자고 얼마 전에 알려줬고 이번에 사촌들을 만났다.
단촐하게 4명,
작년 12월 외조모 미수연에서 만나고 올해는 처음이다. 동생이 미리 예약해 놓은 횟집에 가서 확인하고 식당으로 향한다. 블로그에서 맛집으로 유명한 가게라고 한다. 노량진 수산시장은 개인적으로 첫방문. 노량진 수산시장은 항상 스쳐가는 장소로 기억에 남아 있었고 오늘 내부는 처음 들어가 본다. 불 밝힌 내부를 2층 복도에서 바라보니 신기하기까지 했다. 바쁘게 움직이는 인파속에서 생동감이 묻어난다. 게으름과 결별하지 못하거나 마음이 느슨해지면 다시 찾아 올것이다. 치열한 삶의 현장을 목격하고 긴장의 끈을 풀지 말자.


가볍게 두 병을 비운다. 이곳에서는 외부의 주류반입이 허락되었다. 정확한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을때는 눈치가 보였다. 이게 가능할까? 반면에 여기는 회를 마련해서 오면 좌석과 함께 지리로 탕을 끊여준다. 매운탕으로 조리 하지 않고 오직 지리로만 끊여준다. 맛의 깔끔함은 여기서 비롯 된 것 같다. 재료가 싱싱하지 않으면 조리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런 저런 이야기가 오고가고 그냥 헤어지기 아쉬워서 여의도로 2차 GO. 화기애애한 토요일 밤을 간만에 즐긴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머리를 말랑말랑하게  (8) 2011.02.23
기념일 카페에서  (6) 2011.02.22
수산시장에서의 토요일 밤  (13) 2011.02.20
졸업, 새로운 시작  (8) 2011.02.18
떡볶이  (14) 2011.02.17
티스토리 명함 & 보너스  (12) 2011.02.11
Trackbacks 0 : Comments 13
  1. Favicon of http://www.markjuhn.com BlogIcon mark 2011.02.20 15:50 Modify/Delete Reply

    방문 감사합니다. 노량 수산시장 앞을 지나는 올림픽대로는 숫하게 지났지만 막상 시장안에 들어가본 게 몇 십년된 것 같습니다. 그때와는 많이 달라졌겠죠. 먹거리가 싱싱하고 맛있어 보입니다.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1.02.20 22:17 신고 Modify/Delete

      지나가면서 보다가 지하철을 이용하여 들어가 봤는데 역시 활력이 넘치는 장소였습니다.
      새로운 한 주 즐겁게 맞이하십시요. 고맙습니다.

  2. Favicon of http://raycat.net BlogIcon Raycat 2011.02.21 00:47 Modify/Delete Reply

    아흐 회가 아주 싱싱해 보입니다.

  3.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11.02.21 09:49 신고 Modify/Delete Reply

    도톰한 횟감이 정말 먹음직 스럽군요..
    노량진 집에서 멀지 않은 곳인데...여태 한번도 못가본...ㅎㅎ
    봄이 오기전에 꼭 한번 들러보리라는 다짐을...ㅎㅎ

  4. Favicon of https://qtotpz.tistory.com BlogIcon 윤뽀 2011.02.21 10:09 신고 Modify/Delete Reply

    정말 깔끔한 맛집인 것 같아요
    노량진 저도 한번 가보고싶네요 ㅎㅎ

  5. Favicon of http://angelroo.net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1.02.21 12:24 Modify/Delete Reply

    해산물로 안좋아하시만 정말 싱싱해보이네요...

  6. Favicon of https://minsb.tistory.com BlogIcon MinsB 2011.02.21 18:04 신고 Modify/Delete Reply

    크~~~ㅎㅎ 회!! ㅎㅎ

  7. Favicon of https://ykyy.tistory.com BlogIcon 몽상가7 2011.04.17 09:08 신고 Modify/Delete Reply

    노량시장에가서 회를 먹은적은 있지만 사케를 사갈 생각은 못했었네요. 다음엔 꼭 ^^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