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겹살의 두께를 아시나요?

칸의視線 2008. 3. 29. 00:41
떠나는 직원에 마지막 식사자리다.
함께 했던 시간의 켜 만큼이나 그냥 보내기 아쉬워서 오겹의 두께를 가늠해 보기로 한다.
이유야 어찌되었건 어디를 가더라도 본인의 의지대로 세상을 헤쳐나가기를 바란다.
무조건 행복해야 한다.

그녀의 두 번째 사직이 되었다.
 택시 미터기를 다시 꺽어가며 시작했는데 이제 여기서 인연의 종료를 알린다.
그렇게 소줏잔을 기울이고 이런 저런 얘기가 연기와 함께 공중에 흩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내온 시간 만큼이나 묵은 김치와 두께를 자랑하는 오겹살이라고 한다.
착착 감기는 맛이 일품이다. 홀에 사람이 바글바글 하다.
불판 위에 올려진 고기 마냥 시끌벅적 이야기 꽃을 피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기와 김치를 깻잎에 싸서 한 입 넣으니 자연스럽게 미소를 짓는다.
그윽한 맛이 입안에 가득차니 이 또한 즐겁지 아니한가?
식탁 위는 풍성하고 새로운 출발을 위해 부라바를 외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회사 다니며 이런 맛 저런 맛 많이 봤을 것이다.
 새콤하고 매콤하고 짜고 달고 기타 등등
산전수전 공중전을 겪을 법한 양념이 나에게 이런 상념을 가져다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회식 2차
인생 2막

뭐 두 번째가 존재하는 법이다.
쨍하는 존재의 나팔소리를 불러 장소를 옮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훈제족발
여기도 거쳐온 과정 만큼이나 알록달록하다.
먹음직스럽게 접시 위에 담겨 나오기까지 숙성이 필요했을 것이다.
자신의 위치에서 일이 손에 익고 잘 돌아가나 싶었는데 STOP을 외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일안주
기분도 꿀꿀한데 색깔이라도 화려해지고 싶다.
고기 먹은 뒤끝에 입가심이 필요하다. 입안도 개운해지고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징어
술잔이 비워지니 매뉴 교체 질겅질겅 입안에서 깨물어줄 안주_오징어
가볍게 피쳐의 재등장. 인원이 좀 되잖아요 그래서 추가합니다.

시간은 자정을 향해 달려가고 헤어질 시각이다. 잘 사시오 좋은 소식 전하시고
그 동안 즐거웠습니다.
 Good Luck~! Be Happy

SAMSUNG ANYCALL SPH-V7800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깜찍이 포토프린터  (24) 2008.04.01
경계선  (14) 2008.03.30
오겹살의 두께를 아시나요?  (24) 2008.03.29
딸기_때 이른 여름의 신호  (30) 2008.03.27
옷가게_Malibu  (12) 2008.03.25
박노아 포토에세이 출판기념 전시회  (10) 2008.03.24
Trackbacks 0 : Comments 24
  1. Favicon of https://ideakeyword.tistory.com BlogIcon Mr.번뜩맨 2008.03.29 01:15 신고 Modify/Delete Reply

    헐 지금 뱃속에서 꼬르르~ 거리는 소리가..;;;너무 하셨어요..ㅜ.ㅜ 특히 야밤엔..

  2. Favicon of https://cactus0.tistory.com BlogIcon 선인장s 2008.03.29 03:19 신고 Modify/Delete Reply

    다행이도 배가 안고픕니다;
    떠나는 사람을 보낼때의 마음은 특히나 오묘한 마음이죠.
    특히, 일터에서 같이 동고동락한사람이라면 더더욱^^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3.29 06:49 신고 Modify/Delete

      떠나는 입장에서는 "시원 섭섭"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양쪽다 마음은 특히나 오묘해 집니다. 한 공간에서 지지고 볶았으니 말이죠.

  3. Favicon of https://shower0420.tistory.com BlogIcon 소나기♪ 2008.03.29 07:38 신고 Modify/Delete Reply

    흐아....
    오겹살 너무 맛있겠는데요.
    묵은지와 오겹살이라..캬~

  4. Favicon of http://whitever.tistory.com BlogIcon whitegenie 2008.03.29 07:44 신고 Modify/Delete Reply

    워.....무슨 폰카가 이리 선명하게.....

  5. Favicon of http://dalyong.com BlogIcon 달룡.. 2008.03.29 10:03 Modify/Delete Reply

    정말 맛나겠네요..ㅎㅎ 저 삼겹살과 김치 너무 먹고 싶어집니다..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3.30 15:51 신고 Modify/Delete

      여기는 처음부터 김치와 오겹살을 함께 불판 위에 올려 놓고 시작합니다. 기름이 살짝 스며든 노릇노릇 구워진 김치 정말 맛있어요.

  6. 헤이즐 2008.03.29 14:42 Modify/Delete Reply

    역시 핸드폰을 빙자한 디카의 위력이 상당하네요...
    양파절임과 깻잎의 광택이 예사롭지 않다는...ㅎㅎ

  7. Favicon of http://siestais.tistory.com BlogIcon siesta  2008.03.30 00:12 신고 Modify/Delete Reply

    오겹살이라아........................
    전 거기옆에 김치가 더 먹고싶은..ㅎ

  8.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8.03.30 21:34 신고 Modify/Delete Reply

    와우 밥먹은지 얼마 안되어 이런 포스팅을 보니 다행이네요...ㅎㅎ.

  9. Favicon of https://purepure.tistory.com BlogIcon 고군 2008.03.31 00:27 신고 Modify/Delete Reply

    송별회의 느낌을 음식으로 담아내시는 Linetour님의 필력에 감탄만 나오고 있습니다 ㄷㄷ;

  10. Favicon of https://yasu.tistory.com BlogIcon Yasu 2008.03.31 00:37 신고 Modify/Delete Reply

    직이네요. ㅡ.ㅡb

  11. Favicon of https://hobaktoon.tistory.com BlogIcon 호박 2008.03.31 20:30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흑~ 저를 고문하시다 못해.. 죽이시는군요(ㅠㅠ)
    이거 주채할수없는 침이 죌죌죌~ 거려서 댓글을 쓸수가 없어여~ 흑!
    집에가서 남은 김치찌개에 그냥 밥먹을라 했눈뎅.. 아무래두 삼겹살을 먹어줘야 할것같다는.. 잉!
    Linetour님~ 미오잉!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편한밤 보내세여~"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3.31 21:15 신고 Modify/Delete

      너무 가혹한 사진을 올렸나 싶습니다. 하기야 제가 정신없이 먹었는데 그냥 화면상으로 보시는 분들은 오죽하시겠습니까? 죄송합니다. 아늑한 저녁을 보내겠습니다.

  12. Favicon of https://zzip.tistory.com BlogIcon zzip 2008.04.02 18:24 신고 Modify/Delete Reply

    통통한 오겹살,, 진짜 맛있어 보여요..^^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