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몰

칸의視線 2012.07.07 01:23

 

 

해가 길어지다 보니 이런 광경을 담을 기회가 다가왔습니다.

뉘었뉘었 넘어가는 태양이 하늘을 붉게 물들였습니다. 하루의 일을 마치고 귀가하는 역에서 셔터를 누릅니다.

온천이 없는 역. 4호선 신길온천역에서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수촌 생선구이_시흥 정왕동  (0) 2012.07.10
플라잉팬 블루_이태원  (2) 2012.07.09
일몰  (6) 2012.07.07
수지스_이태원  (4) 2012.07.06
토니치킨_과천  (2) 2012.07.05
물놀이  (4) 2012.06.19
Trackbacks 0 : Comments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