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Family_Camera

칸의視線 2011.12.20 00:03



연말, 뭐가 있나 하고 가방에 숨겨진 물건을 꺼내 봅니다.
바닥에 펼쳐 보기는 처음 입니다. 사용 횟수와 비례해서 정리라고 할 것도 없지만 자리만 차지하고 있어 다이어트가 필요합니다. 구입 할 때는 마르고 닳도록 사용할 것을 다짐하지만 막상 손에 들어오면 장난감처럼 감상 대상이 되는 아이템이 있습니다.
TS-24mm, 틸트와 시프트가 되어 건축 촬영을 목적으로 사용되는 렌즈인데 사용횟수가 적습니다.
필름카메라, 정리대상으로 마음 같아서는 물갈이를 하고 싶지만 아내의 눈치가 보입니다.
G9, 제외랍니다. 본인이 사용한다고 하는데 성능이 요즘 모델만 못해서 말리고 싶습니다.
미니삼각대, 저의 부주의로 다리 하나가 부러지는 불상사가 생겨 버리지도 못하고 보관중.
똑딱이와 스트로보는 요긴하게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효자 종목입니다. 간단하게 가방정리를 하며 구분해 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아무래도 손길이 많이간 친구는 곁에 두고 싶어집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지  (6) 2011.12.22
샐러드  (6) 2011.12.20
My Family_Camera  (10) 2011.12.20
집을, 순례하다  (6) 2011.12.18
쌍둥이 자매  (2) 2011.12.18
을의 생존법  (6) 2011.12.16
Trackbacks 0 : Comments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