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지

칸의視線 2011. 12. 22. 23:01
동지 추위가 매섭습니다.
콧물도 나오고 어깨도 움츠려들고, 발걸음이 빨라지며 마을버스에 오릅니다.
안경은 금새 뿌옇게 서리고 제대로 동장군이 강림하셨습니다.
대형마트는 가본 기억이 가물가물 하네요. 무조건 집에서 가장 근접한 동네 마트로 가서 이것 저것 담아봅니다. 영수증 리스트를 보니 두유, 청주, 어묵, 라면 3종 세트, 카레, 우유, 요플레. 동짓날 세알심 들어간 동지 팥죽을 먹어야 하는데 이게 뭔가 싶습니다. 그러고 보니 며칠 전 팥죽은 한 그릇 먹었습니다. 예전에 어머님이 끓여준 동지죽을 먹었는데 요즘은 동지날도 제대로 알지 못하고 지나간지 몇 해 인지 모르겠습니다. 뉴스에서 동지 추위라고 단어를 붙여 말을 하니 동짓날 이구나 하고 알아차렸습니다. 추운날은 매콤한 음식이 땡깁니다. 동지죽 대신 깐풍기.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카의 뮤지컬 공연  (6) 2011.12.26
크리스마스 이브  (8) 2011.12.24
동지  (6) 2011.12.22
샐러드  (6) 2011.12.20
My Family_Camera  (10) 2011.12.20
집을, 순례하다  (6) 2011.12.18
Trackbacks 0 : Comments 6
  1. Favicon of http://Raycat.net BlogIcon Raycat 2011.12.23 01:18 Modify/Delete Reply

    저도 오늘 팥죽 2그릇 먹었어요. :)

  2.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1.12.23 16:11 신고 Modify/Delete Reply

    시장에 팥죽사러 갔는데 자주가던 죽집은 문 닫았고,
    시장 안쪽으로 들어가서 사려니 현금이 없고...흑ㅠㅠ
    결국 동지팥죽도 못먹고 보내버렸네요.

    행복한 주말, 따스한 성탄절 보내세요~^^

  3. Favicon of https://baegoon.tistory.com BlogIcon BAEGOON 2011.12.23 17:04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 깐풍기 보니 갑자기 배가 많이 고파집니다 ㅠ_ㅠ
    너무 맛있게 보이네요 +_+
    즐거운 크리스마스 되세요~^^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1.12.23 22:30 신고 Modify/Delete

      주말과 크리스마스 즐겁게 보내겠습니다. 조카 학예회가 일요일에 있다고 초대를 해줘서 가봐야 겠습니다.
      렌즈 무겁게 장착하고서요..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