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에 해당되는 글 12건

  1. 2012.05.05 차창에 걸린 봄바람
  2. 2012.01.31 눈 오는 날 (12)
  3. 2011.12.03 겨울의 초입에 (4)
  4. 2011.11.22 계절의 길목에서 (16)
  5. 2011.11.02 가을의 빛 (14)
  6. 2011.10.22 식탁 위의 가을 (8)
  7. 2011.10.05 가을이 스쳐가다 (8)
  8. 2011.09.22 선유도의 가을 바람 (8)
  9. 2011.06.01 장미꽃 (2)
  10. 2011.05.07 싱그러움 (2)
  11. 2009.10.15 가을의 향기 (14)
  12. 2008.09.01 감성의 가을로.. (12)

차창에 걸린 봄바람

칸의視線 2012. 5. 5. 22:54

 

 

 

 

살랑거리는 봄 바람에 가로수 나뭇잎이 하늘 거린다

상큼한 향기와 함께 봄이라는 짧은 계절은 코 끝만 간지럽히고 스쳐갑니다.

나에게 봄 날은 아직 머물러 있기를 희망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 나들이_중앙대  (4) 2012.05.06
라떼의 거품을 입술에  (4) 2012.05.05
차창에 걸린 봄바람  (0) 2012.05.05
eddys's cafe cusine edition 9th  (6) 2012.04.23
비오는 날 인사동  (6) 2012.04.22
봄의 상큼함이 여기에  (6) 2012.04.18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눈 오는 날

칸의視線 2012. 1. 31. 21:41


 

눈 그리고 빛과 그림자
어둠에 그늘진 길은 벽에 커다란 그림자를 드리웁니다.
깊은 겨울 밤의 정취가 아로세겨진 빛이 그린 그림



 

눈, 순식간에 앙상한 가지에 소복히
어둠을 밝히는 가로등 불빛 아래 소리없이 하얀 이불을 덮었습니다.
하얀 눈으로 덮으니 좀 따뜻해 졌습니까?




 

누군가의 흔적을 고스란히 남긴 눈밭
짖눈개비가 내리는 퇴근길을 제촉했나 봅니다.
미간을 찌뿌리며 움직인 발자국을 선명하게 남긴 눈길




 

기둥, 눈과 바람을 고스란히 끌어 안는다.
춥다, 빨리 가자
깊은밤, 오늘 따라 쓸쓸하게 서 있는구나. 가로등이 곁에 있으니 덜 무섭겠지~!





부지런한 빗자루의 움직임을 가려버린 눈
미끄러지지 말라며 누군가의 배려가 길에 녹아 있다.
고맙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채선당에서 회식  (2) 2012.02.04
소소한 지름  (12) 2012.02.02
눈 오는 날  (12) 2012.01.31
친구와 세상사는 이야기  (8) 2012.01.29
한 손에 잡히는 풍경사진  (2) 2012.01.27
꼬마 지하철  (12) 2012.01.25
Trackbacks 0 : Comments 12
  1. Favicon of https://porky.tistory.com BlogIcon 뽀키 2012.01.31 22:04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 곳 남쪽나라엔 언제나 눈이 한번 와 주실런지.ㅠㅠ

  2. Favicon of http://Raycat.net BlogIcon Raycat 2012.02.01 21:24 Modify/Delete Reply

    눈이 많이 왔죠. 저도 지금 이틀째 감기로 드러누워 있습니다.

  3. Favicon of https://photopark.tistory.com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2.02.01 23:56 신고 Modify/Delete Reply

    서울에 눈이 많이 내렸군요.
    내일은 더 추워진다고 하네요. 감기 조심하세요.^^

  4. Favicon of http://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12.02.02 10:09 Modify/Delete Reply

    오늘 한파가 대단하네요. 가장 추운 것 같다는...^^;;

  5. 2012.02.02 19:15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6.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2012.02.02 20:57 신고 Modify/Delete Reply

    서울에 눈이 많이 내렸네요.
    밤에 보는 설경이 분위기 있습니다.
    날이 마니 추워요, 건강조심하세요~

Write a comment


겨울의 초입에

칸의視線 2011. 12. 3. 16:19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런던, 나의 마케팅 성지순례기  (8) 2011.12.05
계단을 밟고  (10) 2011.12.03
겨울의 초입에  (4) 2011.12.03
커뮤니티센터_동작샘터도서관  (10) 2011.12.02
파스타  (10) 2011.12.01
에스컬레이터  (16) 2011.11.28
Trackbacks 0 : Comments 4
  1. Favicon of https://porky.tistory.com BlogIcon 뽀키 2011.12.03 22:49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 나뭇잎이 계절을 말해주는군요.^^
    주말부부이신가 보네요..
    저 또한 주말부부도 2년,
    캐나다에 홀로 살 땐 생이별 3년이었습니다.ㅎㅎㅎ

  2.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11.12.05 12:13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짠합니다...
    헛헛하다...라는 말에...

Write a comment


계절의 길목에서

칸의視線 2011. 11. 22. 10:13


 

가는 계절이 인사하는 아침
햇살이 비춰진 단풍은 자연의 빛깔을 선사합니다.




콘크리트 벽에 그려진 태양의 그림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년 제10회 Cafe Show  (8) 2011.11.25
반짝반짝 작은 별  (10) 2011.11.24
계절의 길목에서  (16) 2011.11.22
햇살이 그린 그림  (4) 2011.11.21
너는 너, 나는 나  (4) 2011.11.20
오후의 그림자  (0) 2011.11.19
Trackbacks 0 : Comments 16
  1.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11.11.22 12:59 신고 Modify/Delete Reply

    요 며칠 제법 멀어져버린 듯...이제 겨울이겠죠? ^^

  2.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11.11.22 16:33 신고 Modify/Delete Reply

    가을 느낌 제대롭니다.
    해가 건물 벽에 그린 단풍 그림. 멋집니다. :)

  3. Favicon of https://rapper1229.tistory.com BlogIcon tasha♡ 2011.11.22 17:22 신고 Modify/Delete Reply

    겨울의 문턱이네요....
    두번째 사진 맘에 드네요. ^^;;

  4. Favicon of http://angelroo.com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1.11.22 18:01 신고 Modify/Delete Reply

    오 전 왜 아파트에만 눈이...집 좋다 ㅋㅋㅋㅋ

  5. Favicon of https://photopark.tistory.com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11.22 22:16 신고 Modify/Delete Reply

    단풍 색이 참 곱네요~~
    또 추워진다니 따듯하게 지내세요.^^

  6.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11.11.22 22:45 신고 Modify/Delete Reply

    전 올해 단풍구경을 못하고 지나가는거 같아요.;;;

  7. Favicon of https://lalawin.com BlogIcon 라라윈 2011.11.24 01:00 신고 Modify/Delete Reply

    콘크리트 벽에 그려진 태양의 그림!
    사진과 제목에 너무나 반해버렸습니다...

  8.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11.11.25 09:33 신고 Modify/Delete Reply

    초록에서 노랗고 붉게 물들다 갈색으로 변해 사그라지는 것이겠죠.
    마음은 가을일나 계절은 이미 겨울입니다...

Write a comment


가을의 빛

칸의視線 2011. 11. 2. 12:53


 

노란빛으로 물든 가을에 시선을 빼앗겨 시동을 끄고 잠시 문을 열고 밖을 봅니다.
때마침 신호등은 적색을 내비치며 멈춤을 알립니다.

비가 내린 후 밝아진 은행잎 빛깔 만큼 하늘도 쾌청합니다.
눈부신 햇살이 은행잎을 반짝일 때면 자연스레 눈을 감게됩니다.
 세상의 이치겠죠. 너무 밝아서 볼 수 없을 만큼.


노란잎이 낙엽이 되어 바닥을 가립니다.
햇살에 좀더 부대끼면 바스락 거리는 소리가 밝을 때 귓가에 스치려나 조심스럽게 지나갑니다. 자연은 오늘도 멋진 빛깔을 선사하며 지나갑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족사진  (2) 2011.11.12
커플  (6) 2011.11.06
가을의 빛  (14) 2011.11.02
기억의 프레임, 가을비  (8) 2011.10.29
나도 쉐프다_카레라이스  (4) 2011.10.29
SLRRENT, 웃는 모습을 부탁해  (4) 2011.10.28
Trackbacks 0 : Comments 14
  1.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11.11.02 17:23 신고 Modify/Delete Reply

    정말이지 집이든 회사든 주변은 은행나무 천지입니다. 노란 나라가 되버렸어요~ ^^;;

  2.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11.11.02 18:52 신고 Modify/Delete Reply

    짧은시간에 가을을 만끽하셨군요....^^

  3.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11.11.02 23:03 신고 Modify/Delete Reply

    올해 전 단풍구경을 제대로 못할거 같아요.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1.11.03 09:39 신고 Modify/Delete

      올해 단풍 구경은 과천 국립현대미술관 다녀올 생각입니다.
      멀리 움직이는 것은 어렵고 지하철로 접근하기가 좋아서요

  4. Favicon of https://rapper1229.tistory.com BlogIcon tasha♡ 2011.11.03 10:07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 저는 주변에 노란 은행나무길이 없어요.
    고등학교 때는 학교에 참 많았는데....
    좋네요~!! ^^

  5. Favicon of https://porky.tistory.com BlogIcon 뽀키 2011.11.05 08:38 신고 Modify/Delete Reply

    바로 이 색감이 가을 색감입니다.
    즐거운 휴일 보내시기 바랍니다.^^

  6. Favicon of https://i-emptyroom.tistory.com BlogIcon 령주/徐 2011.11.06 22:04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아...저희집 밖이 다 은행나무라....노랑 노랑 천지예요...^^;;
    그나저나 벌써 가을이 가고 있네요;;^_ㅜ;;

  7. Favicon of https://dldduxhrl.tistory.com BlogIcon 잉여토기 2011.11.06 23:56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름다운 노랑이네요.

Write a comment


식탁 위의 가을

칸의視線 2011. 10. 22. 10:51



식탁 위에 핀 해바라기
가을이 머물러 있습니다.

단풍은 절정을 달리고 붉은 기운은 서서히 무르익어 가는 계절.
 이 가을이 지나가면 서늘한 기운이 옷깃을 여미게 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을 날다  (0) 2011.10.25
나도 쉐프다_우엉메추리알조림  (6) 2011.10.24
식탁 위의 가을  (8) 2011.10.22
전기 재봉틀 방석을 리폼하다  (2) 2011.10.21
빌려 사용한 노트북 P.C  (8) 2011.10.15
사소한 재미, 즐거움을 넘어 행복으로  (12) 2011.10.14
Trackbacks 0 : Comments 8
  1. Favicon of https://porky.tistory.com BlogIcon 뽀키 2011.10.24 07:25 신고 Modify/Delete Reply

    해바라기...
    참 예쁘게 피었습니다.
    네모 속의 꽃향기가 이 곳까지 풍기는듯....
    행복한 하루되세요.^^

  2.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11.10.24 15:24 신고 Modify/Delete Reply

    쌀쌀해진 날씨에 해바라기가 철이 없는건지 날씨가 철이없는건지 헷갈리게 됩니다...ㅎㅎ

  3.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1.10.24 15:48 신고 Modify/Delete Reply

    가을, 햇살 좋은 계절이 점점 짧아지는 듯 해 아쉽습니다.
    가을이 떠나기전 가고 싶은 곳이 많아지네요.
    서늘한 기운에 감기 조심하시고 행복한 한 주 되세요~

  4.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11.10.24 19:49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내 단풍이 가득 깔리자 길거리가 노오랗더랍니다.
    서늘한 기운이라도 기분은 좋아요 :)
    서늘해서 더 좋을지도...

Write a comment


가을이 스쳐가다

칸의視線 2011. 10. 5. 20:36


 

어깨가 움츠려 드는 서늘한 기운이 저녁에 스며듭니다.
가을이 스쳐지나 갑니다. 단풍도 만나야 하고 살오른 대하도 맛을 봐야 계절을 줍고 가는 것 갔습니다. 계절의 절정, 한 낮의 따스한 햇살이 물러난 역전의 밤은 화려한 조명으로 빛을 내지만 마음은 뜨거운 국물을 원합니다.
아~! 시원하다 이렇게 외쳐야 가을을 실감합니다.


원형의 야외 조형물은 형형 색색의 조명에 비춰 카멜레온 처럼 피부를 바꿔갑니다.
화려하게 하늘을 수 놓는 불꽃은 아니지만 변해가는 색상에 시선이 멈춥니다. 근간에 여의도가 북쩍이겠죠. 빵빵 터지는 폭죽의 소리에 열광하고픈 가을 밤 입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교보문고 글판  (18) 2011.10.13
Steve Jobs, 시대의 별 영면하다  (8) 2011.10.06
가을이 스쳐가다  (8) 2011.10.05
세 번째  (4) 2011.10.05
아내를 위한 꽃다발  (8) 2011.09.29
선유도의 가을 바람  (8) 2011.09.22
Trackbacks 0 : Comments 8
  1.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11.10.05 20:51 신고 Modify/Delete Reply

    요즘 저녁에는 좀 많이 쌀쌀한거 같아요.

  2. Favicon of https://photopark.tistory.com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10.07 12:58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제 계절도 깊어저가고, 단풍도 붉게 물들겠죠?
    모쪼록 멋진 가을 보내세요.^^

  3. Favicon of https://dldduxhrl.tistory.com BlogIcon 잉여토기 2011.10.08 01:00 신고 Modify/Delete Reply

    밤에 봐야 더 아름다운 곳이겠군요.
    색을 바꿔가며 시선을 끄는 조명,
    저는 이런 구조물을 좋아합니다.

  4.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11.10.18 11:58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따...대하가 먹고 싶긴 한데 +_+ㅋ
    가을이 지나가는군요...

Write a comment


선유도의 가을 바람

칸의視線 2011. 9. 22. 21:17


바람의 향기가 살포시 옷깃을 스쳐가고,
짙은 그림자로 얼룩진 콘크리트 벽에 가을이 내려 앉았습니다.

햇살이 가득한 목요일 오후.
아내와 함께 선유도 공원으로 발걸음을 옮깁니다.
쏟아지는 햇볕과 머리카락을 휘날리는 강바람이 버무려진 9월의 한강.


선유교를 건너자 마자 화사한 꽃이 반겨줍니다. 밝은 빛깔로 자연스레 시선이 갑니다.
연방 셔터를 누르게 됩니다.


9월의 분위기가 물씬 풍깁니다.
아련한 빛깔로 계절을 절묘하게 표현한 보랏빛 가을로 물들입니다.


조석으로 불어오는 찬바람에 다음 계절을 준비하듯 서서히 낙엽을 떨어뜨리는 담쟁이덩쿨.
그림자 사이에 숨어 강인한 생명력을 발휘합니다.


시원하게 쏟아지는 물줄기..
그림자 사이에 숨어 강인한 생명력을 발휘합니다


유일하게 남은 연꽃.
단연 돋보입니다. 마지막까지 고고한 자태를 유지합니다.



창 밖은 계절의 변화가 확연합니다.
전시장 내부는 한결 같지만 시간이 흐르듯 바뀌어 가는 유리창 밖의 풍경은 사계절이 뚜렸합니다.



시간의 정원.
울긋블긋 서서히 색상이 바뀌어 갑니다. 수채화 파렛트 위에도 갈색의 농담이 가을을 돋보이게 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 번째  (4) 2011.10.05
아내를 위한 꽃다발  (8) 2011.09.29
선유도의 가을 바람  (8) 2011.09.22
병원 로비에서  (12) 2011.09.22
고요한 놀이터  (10) 2011.09.16
삼성카메라 NX200 체험단 모집  (5) 2011.09.15
Trackbacks 0 : Comments 8
  1.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11.09.23 11:02 신고 Modify/Delete Reply

    선유도 가본지 꽤나됐는데...
    더 쌀쌀해지기 전에 한번 갔다...와야하려나요 :)

  2. Favicon of https://porky.tistory.com BlogIcon 뽀키 2011.09.23 12:18 신고 Modify/Delete Reply

    온누리에 가을향기가 퍼져나는 아름다운 계절입니다.
    이 계절에 님도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3.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1.09.23 15:42 신고 Modify/Delete Reply

    선유도의 가을 빛이 따뜻합니다.
    선선한 바람까지 불어오면 더없이 행복한 시간이겠네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4. Favicon of http://angelroo.com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1.09.26 16:57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 선유도... 참 사진 찍기 좋은곳인데...
    조망간 한번 들러야겠네요

Write a comment


장미꽃

칸의視線 2011. 6. 1. 23:57
빨간 자태를 뽐내를 장미꽃이 오늘에서야 눈에 들어옵니다.
뭐가 그리도 급했는지 담장위에 머문 장미를 그냥 스치고 지나간 것입니다. 고개를 돌렸으면 아름다운 꽃이 눈앞에 머물렀을텐데. 진한 색상과 함께 푸르름을 발산합니다. 실내에 있다 점심 무렵 잠깐 밖으로 나왔는데 담장에 걸린 꽃을 아이폰에 붙잡았습니다. 오늘 무척 덮습니다. 기온이 조금 떨어진다고 해서 긴팔 셔츠를 입고 갔는데 귀가길에 땀에 젖었습니다.



좀더 가까이 다가갑니다.
급하게 셔터를 누르다 보니 촛점이 흐려졌습니다.
여기서도 마음의 여유는 꼭 필요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 세상을 향해 열리다  (14) 2011.06.03
산에는 꽃이 피네_법정 스님  (0) 2011.06.02
장미꽃  (2) 2011.06.01
피자와 치킨  (14) 2011.05.29
손의 감각을 살리다  (12) 2011.05.27
Post-it  (8) 2011.05.26
Trackbacks 0 : Comments 2
  1. Favicon of https://9days.tistory.com BlogIcon 원영­­ 2011.06.02 03:29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침 밤으로 살짝 서늘한 기분에 긴 옷 입고 나갔다가 낭패 보고 오는 날이 점점 늘어나서..
    이제 긴옷은 비상용 몇벌 빼고 죄 봉인했습니다. ^^;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1.06.02 08:53 신고 Modify/Delete

      개인적으로 본격적인 여름으로 접어든 것 같습니다. 이번주에 거실에 펼쳐진 카펫트 드디어 세탁소로 갑니다.
      그리고 창고로..

Write a comment


싱그러움

칸의視線 2011. 5. 7. 23:21
꽃 그리고 싱그러움
물방울이 맺힌 잎새와 꽃잎. 가는 봄을 아쉬워 하나 봅니다.
여름의 자리를 내어 주지 않습니다.

낮은 얇은 옷이 생각나지만 저녁만 되면 쌀쌀한 바람에 어깨를 움츠리게 합니다.
그래도 계절은 초록의 향연을 선보입니다. 여름이 자꾸 제촉합니다. 단지를 잠깐 돌면서 시선을 고정 시킵니다. 고운 색깔을 머금은 꽃은 선명함으로 유혹합니다. 벚꽃이 물러가고 진달래가 대신합니다. 여유로운 토요일을 즐기기에 충분합니다. 그래도 버스 타고 밖을 나가고 싶은 충동을 막지는 못하고 종로로 발검을을 옮기게 합니다. 주말을 여유있게 보내고 싶어서 금요일 늦게까지 일을 마무리하며 맞이한 토요일. 조금 늦은 기상과 가벼운 브런치로 오전을 보내고 봄바람을 맞으로 밖으로.. 계절이 멋진 모습을 선사합니다. 내일은 어버이날, 카네이션도 준비하렵니다.


봄바람에 흔들리는 나뭇잎 가운데 딱 한 장을 건집니다.
녹록치 않습니다. 죄다 흔들려서 삭제하고 남은 사진. 시간이 지나면 붉게 물들겠죠.


 

 

철쭉..
여전히 밝은 색상으로 눈을 즐겁게 하고, 금방이라도 붉은색 물감을 풀어 놓은 듯 한 폭의 수채화를 연상시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타 500  (10) 2011.05.10
부처님 오신날  (16) 2011.05.08
싱그러움  (2) 2011.05.07
카페 ido_합정동 410-10  (8) 2011.05.06
홍대 앞에서  (14) 2011.05.03
아이폰4  (12) 2011.04.30
Trackbacks 0 : Comments 2
  1. Favicon of http://angelroo.com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1.05.08 22:35 신고 Modify/Delete Reply

    오늘 한 2주만에 뒷산에 올랐는데...
    언제 이리 파랗게 되었는지 저도 놀랐어요
    참 좋은 계절이에요 ^^

Write a comment


가을의 향기

칸의視線 2009. 10. 15. 01:41


코스타리카 "Cup Of Excellence"(COE)에 물을 흘러내립니다.
향기의 밀도가 다르다는 점을 감지하는 순간 얼굴에 미소를 머금고 숨을 들어 마신다. 아마도 가을을 입에 넣어서 그러겠지요. 볶은 후 4일이 흐른 뒤 마셔보니 살짝 가라앉은 향기가 식도를 타고 넘어갑니다.
뜨거운 커피의 계절이 왔다. 자정 가까이 집안의 차가운 공기를 커피향기가 장악합니다. 싫은 눈치를 내색할 수 없다. 왜냐 가을의 향기가 내몸을 감싸고 있어서~! 이렇게 가을은 소리없이 절정을 향해 달리고 있다.





가을 국화의 노란 빛깔이 시선을 붙잡는다.
코를 가까이 가져가 보니 역시 가을의 향기가 밀려온다.

가을
남자의 계절
쓸쓸한 계절

스산한 공기가 얼굴을 감싸는 아침에 더욱 노오란 빛을 발산하는 국화가 가을임을 재차 확인시킨다. 손가락 사이로 가을이 빠져나가기 전에 가을을 제대로 만나리라. 기다려라 가을이여~!
과천으로 갑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14
  1. Favicon of https://littlehope.tistory.com BlogIcon 작은소망™ 2009.10.15 08:23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 오늘은 그윽한 차한잔 하고 싶네요..
    맘이 차분해지는 하루입니다.
    행복한 목요일 보내세요 ^^

  2.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09.10.15 15:24 신고 Modify/Delete Reply

    가을 잡으로 과천으로 가시는 모양입니다...
    저도 드롭커피좀 마셔보고 싶네요..^^

  3. Favicon of https://moro.tistory.com BlogIcon MORO 2009.10.15 16:38 신고 Modify/Delete Reply

    남자의 계절은 맞는것 같습니다..;)

  4.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9.10.15 22:27 신고 Modify/Delete Reply

    앗 과천에 무엇이 있길래 유혹을 당하시는건지 궁금하군요.

  5.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09.10.16 10:54 신고 Modify/Delete Reply

    커피향과 제법 잘 어울리는 가을입니다. ^^

  6. Favicon of https://kikibossa.tistory.com BlogIcon BOSSA LEE 2009.10.16 22:41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는 요즘 진정으로 쓸쓸한 가을남자의 기분을 한껏 누리고 있습니다. ㅜㅜ

  7.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09.10.19 16:54 신고 Modify/Delete Reply

    커피와 가을국화...너무 좋은데요?
    가을에 드립용 커피는 뭐가 좋을지 한번 생각해 보고 간만에 드립 해 마시고 싶습니다 +_+

Write a comment


감성의 가을로..

칸의視線 2008. 9. 1. 23:32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을에 안기고 싶었을까?
굵은 빗방울을 떨어뜨린 구월의 첫날이 여름을 떨치고 싶어한다.
컬러풀한 낙엽이 가라앉은 책표지에 시선은 머문다. 그리고 금속빛 디지털의 결정체가 반짝인다. 더위에 지친 몸이 균형을 잡고 싶은 모양이다. 그래 때가 온것이다. 천고마비의 가을이 내 곁에 바짝 다가온다.
감성의 계절로 향하는 길목에서 끄적인다. 내 블로그가 첫 을 맞이하는 구월이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자의 옷장  (18) 2008.09.06
우지끈~!  (28) 2008.09.02
감성의 가을로..  (12) 2008.09.01
도너츠  (20) 2008.08.26
아휴~! 맛있어요..  (28) 2008.08.22
탁자에서..  (18) 2008.08.21
Trackbacks 0 : Comments 12
  1.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8.09.02 00:12 신고 Modify/Delete Reply

    블로그 이제 일년이 되어가시는가 보군여... 전 다음달이랍니다..ㅎ.ㅎ

  2. Favicon of https://dolljoa.tistory.com BlogIcon Julie. 2008.09.02 12:02 신고 Modify/Delete Reply

    어머 카메라 사진보고 깜짝놀랬어요 ㅎㅎ
    저랑 같은 기종쓰시는줄 알고 자세~~히 보니, 90이군요. 저는 75 크큭.
    깜짝놀랠정도로 디자인이 똑~~~~~~~~~~같아요. 케이스도 같네요ㅎㅎ

  3.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08.09.02 15:55 신고 Modify/Delete Reply

    돌잔치는 안하세요..??
    축하드립니다. 전 내년으로 넘어가야 첫돌 되네요..

  4. Favicon of https://purepure.tistory.com BlogIcon 고군 2008.09.02 20:49 신고 Modify/Delete Reply

    블로그 첫 돐이시군요~ 축하드립니다~
    책이 참 독특하군요...표지에 형형색색으로 번진 문양들이 영락없이 고운 단풍잎이네요~

  5. Favicon of https://shower0420.tistory.com BlogIcon 소나기♪ 2008.09.03 00:04 신고 Modify/Delete Reply

    일년 되셨군요. 축하드립니다.^^
    카메라 이쁘네요.^^

  6. Favicon of https://poby0824.tistory.com BlogIcon poby 2008.09.06 11:42 신고 Modify/Delete Reply

    첫돌 축하드립니다.^^ 익서스, 스테디셀러다운 녀석이죠.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