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두'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2.02.04 채선당에서 회식 (2)
  2. 2011.01.24 차이나팩토리 방이동, 올림픽공원 (2)
  3. 2010.03.10 일요일 안국동 일대 (14)
  4. 2009.03.12 순우리밀 찐빵_궁내동 (34)

채선당에서 회식

칸의視線 2012.02.04 01:03



상차림이 끝나고 모양이 흐트러지지 않을 때 카메라를 꺼내들고 찰칵.
동기 모임에 다녀옵니다. 작년 하반기에 넓은 공간으로 독립한 L모 대표님 사무실 근처에서 회식자리를 가졌습니다.
몇 분은 대목 준비하느라 못 나오시고 대부분의 동기분들이 모여서 이런 저런 얘기가 오고 갔습니다. 개인적으로 채선당에서 빈약한 식사를 경험한 적이 있어서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같은 체인점이지만 여기는 좀 다르게 보였습니다. 그래서 셔터에 압박을 가합니다. 독특한 매뉴는 아니지만 신선해 보이기도 하고 일단 양이 넉넉해서 흡족했답니다. 빠른 써빙도 맘에 드는 부분이었구요. 아무튼 모처럼 저녁에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얇게 저며진 고기와 야채를 듬뿍 육수에 넣고 끓이는 샤브샤브  한 컷.
도톰한 가래떡이 들어가는 것을 봅니다. 만두와 국수는 잠시 대기중. 끊이는 용기가 놋쇠 그릇으로 열 전달이 잘 됩니다.


컬러풀한 칼국수와 만두 끓이고 남은 육수에 퐁당.
마지막으로 밥을 넣고 죽으로 먹어야 코스가 끝납니다.



선명한 색상의 저며진 샤브샤브 고기. 색상이 분홍빛을 띠며 먹음직하지요.
긴 접시에 듬뿍 담겨져 나왔습니다. 정말 접시 길었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접시 위 캘리그라피  (6) 2012.02.07
탁자 속 흑백사진  (4) 2012.02.05
채선당에서 회식  (2) 2012.02.04
소소한 지름  (12) 2012.02.02
눈 오는 날  (12) 2012.01.31
친구와 세상사는 이야기  (8) 2012.01.29
Trackbacks 0 : Comments 2

차이나팩토리 방이동, 올림픽공원

칸의視線 2011.01.24 01:24
가족들과 함께 합격을 축하하는 기분 좋은 자리
바쁘고 수은주마져 급강하한 겨울이지만 합격을 축하하는 자리고 어른(이모부)께서 직접 전화까지 하는 바람에 열일 제쳐두고 이곳으로 향한다. 식구들의 안부를 물을 수 있었고 그간의 과정을 들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펼쳐진다.
반면에 식당의 핵심은 음식이 아니던가? 나오는 순서도 제각각 엉망이고 주문을 했는데 정리를 못했는지 불편하게 만든다. 겨울 외투가 두껍고 무거운데 옷걸이가 없다니 어이없다. 의자위에 올려 놓는 짜증나는 상황 발생. 어른들만 계시지 않았으면 대표 불러놓고 한마디 하고 싶었지만 자리가 자리인지라 부글부글 끊는 마음을 꾸욱 누른다. 가격 대비 맛은 당연한 것이고 어수선하게 써빙을 하는 바람에 뭘 먹었는지 모르겠다. 결정적으로 다음 예약관계로 6시30분에 자리를 비워주란다. 어이쿠~!@! 매일 매일 차이나는 차이나 팩토리^^
합격한 본인, 지병을 가지고 불편하지만 잘 견뎌주고 단박에 합격을 했으니 칭찬 받아 마땅하다. 이제 부터가 진짜 공부다. 정현아 축하한다. Fighting~!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스타리카의 햇살  (16) 2011.01.25
눈 오는날, 발자국  (14) 2011.01.24
차이나팩토리 방이동, 올림픽공원  (2) 2011.01.24
당신의 행동이 곧 당신의 운명입니다  (6) 2011.01.22
오후의 햇살  (10) 2011.01.21
커피마실래_신길동  (12) 2011.01.17
Trackbacks 0 : Comments 2

일요일 안국동 일대

칸의視線 2010.03.10 22:03

일요일 오후
자연스럽게 가회동으로 움직이며 안국동 넘나듭니다. 전진포자의 만두에 시선이 멈추고 참새가 방앗간 앞을 그냥 지나치지 못합니다. 그러기도 하거니와 쓴 커피를 마시기 전에 주린 배를 살짝 채워봅니다. 갑자기 몰려드는 손님으로 여유는 고사하고 불편함을 온몸으로 감수해야 했습니다. 휴일의 오후는 피해야 겠습니다. 기대했던 쟈스민 차도 바닥을 보여 정수기의 물로 만족해야 했답니다.


커피와 사람들 / 카페 연두
로스터리 카페로 밖에서 보는 것과는 달리 넓은 내부를 가진 카페. 로스팅을 잘 한다는 소문이 들려 맛을 보기로 합니다.
평균 이상은 하는 것 같고, 단종커피의 맛이 그대로 쏟아집니다. 넉넉한 좌석으로 안내를 해주는 배려가 돋보였습니다. 좁은 탁자에 앉게 되면 저의 카메라 가방이 바닥에서 뒹굴게 됩니다만 여기서는 그런 걱정은 덜었습니다.


카페 라떼
라떼를 담아주는 잔이 다른 카페와는 조금 색다릅니다. 보통 용량이 조금 큰 잔에 나오는데 이곳은 투명한 컵에 멋진 거품의 단면을 감상하게 합니다. 함께 먹었던 마늘토스트와 색다른 궁합을 자랑합니다.


탁자
로아침 방송에서 원목탁자 리폼을 소개하는데 생화를 붙여서 하는 기법이 소개되었는데 그날 이렇게 결과물과 연두에서 마주합니다.  옆지기와 무척 신기해 하였습니다. 화면 그대로 실물은 저희들을 실망시키지 않았습니다. 이정도면 리폼 할 만 하겠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하로 내려오는 길  (6) 2010.03.14
삼월의 눈  (10) 2010.03.13
일요일 안국동 일대  (14) 2010.03.10
mimic님의 이벤트에 당첨되다.  (12) 2010.03.04
지진  (14) 2010.02.10
칼바람에 맞서다.  (24) 2010.01.14
Trackbacks 0 : Comments 14

순우리밀 찐빵_궁내동

칸의視線 2009.03.12 23:40

까다로운 입맛을 사로잡은 찐빵...
남서울CC입구 사거리에서 용인 수지방향 국도23호선 라인에 비슷비슷한 찐빵 가게 4개 모여  모락모락 김을 뿜어내고 있습니다. 정말 간판 이름도 비슷비슷 합니다. 그 중에서도 울 싸장님의 사랑을 듬뿍받고 있는 가게입니다. 교과서 같은 얘기지만 쥔장을 만나보니 역시 원칙에 충실하고 좋은 재료를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의 발걸음은 여전히 이곳으로 향하게 됩니다. 다른 가게의 찐빵도 먹어 봤었지만 여기 만큼은 못했습니다. 까다로운 입맛을 가진 사무실 직원들의 사랑을 받는 순우리밀 찐빵 입니다.



만두입니다. 한 팩에 3,000원 찐빵과 만두를 각 한 팩씩 2팩을 사면 사무실에서 맛나게 먹을 수 있습니다. 오후 출출한 시간에 간식으로 최고입니다. 언제나 들르고 있습니다. 글로 아무리 표현하더라도 직접 맛을 봐야겠지요..




오늘 사장님을 만나 잠깐 얘기를 들었는데 프랜차이즈를 내고 싶지만 별도의 공장이 있어야 가능한데 아직 투자자를 찾지 못했다고 합니다. 요목조목 잘 설명을 해야하는데 표현력이 부족하시다면서 살짝 쑥스러워 하셨습니다. 지금 여기서는 이곳에서 판매할 수 있을 만큼의 분량 밖에는 만들지 못한다고 합니다. 결론은 사업을 확장하고 싶다는 얘기였습니다. 이곳의 찐빵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비슷한 가게가 많이 생겼지만 지금은 4곳만 남아 장사를 하고 있습니다. 특이하게도 반대편에는 한 곳도 없고, 용인 수지 방향으로만 50m 안에 4곳이 모여 있습니다. 이 라인의 임대료가 상상 외로 높습니다. 그래서인지 길 건너편에는 초기부터 가게를 찾아 볼 수 없었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뚜기 밖의 세상  (16) 2009.03.15
오후의 풍경_궁내동  (18) 2009.03.14
순우리밀 찐빵_궁내동  (34) 2009.03.12
불황의 그늘이 너희에게  (32) 2009.03.06
멈춰버린 바퀴_생활 속의 철  (20) 2009.03.04
희생양이 된 새우  (6) 2009.02.28
Trackbacks 0 : Comments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