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샐러드'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1.05.03 홍대 앞에서 (14)
  2. 2011.03.03 오골계 백숙과 닭죽 (10)
  3. 2009.02.24 간식과 함께 새벽으로 고고씽~! (42)

홍대 앞에서

칸의視線 2011.05.03 01:15
Freebird 모임을 우천관계로 홍대 앞에서 진행.
토요일 저녁의 이곳은 활기가 넘친다. 비는 내리지만 우산 속 연인의 모습은 행복해 보인다.
한강 난지도 캠프의 일정이 쏟아지는 폭우로 예약금을 날리며 취소한다.
취소를 하게 되면 예약금은 되돌려 주지 않는다고 한다. 그렇게 인기가 좋은 장소인가? 어찌되었건 좌장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바비큐 캠핑은 물건너 갔고, 대신 홍대에서의 모임으로 전환. 10명 가까운 인원이 넓은 식탁에 둘러 앉는다. 4개월 만에 갖는 모임. 비 오는 밤 붉은 전등 불빛 아래에 모여 행복한 대화가 이어진다. 다들 자신의 위치에서 멋진 모습으로 생활하고 또한 즐거운 소식이 전해진다. 듀폰에 있는 모니카의 결혼 소식. 다으으로 이야기만 들었지만 도쿄에 거주중인 스칼렛 부부의 등장. 좌장의 말에 따른면 10년 만에 얼굴을 보여준다. 바쁜 일정에도 시간을 내줘서 고마웠다. 귀여운 아들 딸의 모습이 눈에 선하다. 모니카의 단짝 피오나는 2년 후에는 캐나다행을 계획 한다. 1년 만에 모습을 보여주는 서울시향 트럼피스트 닐스 하이도. 악기를 짐어 지고 나타났다. 꽤나 무거워 보인다. 꽃다발을 손에 들고 공연장에 꼭 가봐야 겠다. 짙은 어둠이 내려 앉은 토요일 저녁이지만 그 어느 때 보다도 행복했다. 프리버디안이여 영원하라~!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싱그러움  (2) 2011.05.07
카페 ido_합정동 410-10  (8) 2011.05.06
홍대 앞에서  (14) 2011.05.03
아이폰4  (12) 2011.04.30
기계에 대하여  (4) 2011.04.29
일상의 풍경을 담다  (16) 2011.04.27
Trackbacks 0 : Comments 14

오골계 백숙과 닭죽

칸의視線 2011.03.03 23:03
부모님께서 시골에서 올라오셨습니다.
간만에 식구들과 함께 식탁에 둘러 앉아 오골계 백숙과 닭죽을 나눠 먹었습니다.
맛난 반찬이 곁들어지니 진수성찬이 따로 없네요. 어머님의 손맛이라는게 이런거구나~! 새삼  느낍니다. 감칠맛에 대한 적절한 표현을 찾지 못하겠습니다. 혀에 착착 달라붙는 맛. 보통 쓸수 있는 문장으로 가름합니다. 후식으로 빠아간 방울 토마토를 보는 순간 아이폰을 들이대며 셔터를 누릅니다. 그냥 지나치려다 색상에 꽂혀 찰칵 찰칵. 시쳇말로 특제소스가 들어간 야채과일 샐러드 양상치에 가려졌지만 그 뒤에는 맛난 제철과일과 말린과일 숨겨져 있답니다. 아내와 함께 식사를 하면서 요목조목 물어봤는데 만들어진 소스는 뭔가가 많이 혼합이 되었네요. 그냥 나오는 맛이 아니었음을 깨닫는 순간이었습니다. 즐겁게 맛난 저녁 식사를 하면서 보내고 귀가를 서둘렀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삶의 기본을 돌아보게 한 인테리어 특강 1  (10) 2011.03.07
불빛 아래  (14) 2011.03.06
오골계 백숙과 닭죽  (10) 2011.03.03
결국 A/S 센터로  (10) 2011.02.28
아이펑션을 돌려라_NX11 체험단모집  (10) 2011.02.26
머리를 말랑말랑하게  (8) 2011.02.23
Trackbacks 0 : Comments 10

간식과 함께 새벽으로 고고씽~!

칸의視線 2009.02.24 22:56
ㅇ사촌동생의 상경으로 저녁에 조촐한 시간을 가졌습니다. 여기에 빠질 수 없는 것이 안주를 가장한 간식 아닙니까?  얼마만에 마주 앉아 얘기를 했는지 모릅니다. 오랫만에 만나다 보니 할 이야기도 많았고 그리하여 새벽 3시40분까지 달렸습니다. 그래서 이런 주전부리가 필요했습니다. 졸리는 눈을 비벼가며 이야기 보따리 풀었답니다.


ㅇ한 접시 위에 꽉꽉 채워서 담겨나온 안주 입니다. 맥주와 환상의 조합이었습니다. 집에 이런 접시가 있는 줄 처음 알았습니다. 용도가 참 맘에 듭니다. 안주백화점 입니다..



ㅇ항상 등장하는 오렌지, 오륀지, 아닙니다. 아륀지로 탈도 많고 말도 많은 단면이 어여뿐 과일. MB식 교육의 결과? ㅎㅎ


ㅇ살짝 흔들리는 손으로 촛점이 흐립니다. 양념 불고기인데 국물을 제거하고 여기위에 시나몬 가루를 뿌려서 내놓았습니다. 정말 맛이 독특했고 뜻밖의 조합에 감탄했습니다. 아내가 실험삼아 시도했다고 합니다. 합격..


ㅇ안주를 계속해서 입에 가져가게 하는 과일 샐러드. 드레싱이 세콤 달콤 좋았습니다.


ㅇ또띠아 위에 토핑을 얹고 오븐에서 뜨거워진 미니 피자..




텁텁해진 입안을 개운하고 시원하게 만들어준 호가든과 음료수 컬러가 구미를 당깁니다. 간식도 간식이지만 음료수와 맥주가 없었으면 새벽까지 이야기 꽃을 피우기는 어려웠겠지요..상자를 아주 비웠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희생양이 된 새우  (6) 2009.02.28
몽블랑을 손에 쥐다.  (22) 2009.02.27
간식과 함께 새벽으로 고고씽~!  (42) 2009.02.24
사탕 구름 별_김광수 사진전  (28) 2009.02.17
이제야 PC를 설치하다.  (38) 2009.02.16
7년만의 교체  (46) 2009.02.08
Trackbacks 0 : Comments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