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음료'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7.14 블루큐라소 레몬 (4)
  2. 2011.04.03 봄 기운을 만나다_홍대앞 (12)

블루큐라소 레몬

칸의視線 2012.07.14 10:02

  

 

 

풍덩 빠지고 싶어지는 블루큐라소 레몬음료

파란 색깔이 지친 마음을 리프레쉬 시킵니다. 시원하십니까? 아니면 추워요?

이태원역 앞에서 모바일 샾에서 마셔보고 꽂혀서 시럽 주문날렸습니다..천연광천수가 있으면 좋았겠지만 간편하게 사이다로 대신하고 과감하게 레몬 반쪽을 꽉 눌러서 즙을 투하시킵니다. 음~! 감탄사가 절로 나옵니다.

모히토민트 시럽도 함께 주문해서 왔습니다..다음 음료도 보여 드리겠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화공단가는 길  (2) 2012.07.24
틈 Slit  (0) 2012.07.18
블루큐라소 레몬  (4) 2012.07.14
라떼아트  (2) 2012.07.11
선수촌 생선구이_시흥 정왕동  (0) 2012.07.10
플라잉팬 블루_이태원  (2) 2012.07.09
Trackbacks 0 : Comments 4

봄 기운을 만나다_홍대앞

칸의視線 2011.04.03 22:23
겨울옷의 무게가 어깨를 누릅니다. 아직 일교차가 있다 보니 입고 다니는 겨울옷. 봄 기운에 서서히 자리를 넘겨주고 물러나야 할 것 같습니다. 감성의 거리 홍대 앞은 살랑거리는 원단의 물결로 슬며시 물들고 있습니다. 무채색의 칙칙한 색상이 컬러플한 색상으로 바뀝니다.
며칠 상관으로 아이스 음료가 떠오르고 메뉴판을 보며 잠시 망설입니다. 계절은 봄으로 옮겨왔고 그 시간도 4월 한 달로 만족 해야겠죠. 매년 5월 어린이날이면 반팔 셔츠를 입었던 기억이 뚜렷합니다. 아열대 기후에 점령당한 대한민국의 계절은 여름과 겨울이라는 흑백 논리로 밖에 설명이 안됩니다.
남녁에서 올라오는 꽃 소식.
지인의 결혼과 조카의 탄생이 맞물리며 생동하는 봄을 만끽하게 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날로그로의 회귀  (14) 2011.04.06
5 Extracts_홍대앞  (15) 2011.04.05
봄 기운을 만나다_홍대앞  (12) 2011.04.03
예쁜 벽체  (8) 2011.04.03
알록달록한 사탕  (6) 2011.04.02
밑줄을 긋다  (10) 2011.03.30
Trackbacks 0 : Comments 12